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인터뷰

리우올림픽 양궁 2관왕 ‘양궁 여신’ 장혜진 선수를 만나다

by 5기유민상기자 posted Aug 14, 2017 Views 76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제35회 대통령기전국남여양궁대회가 개최된 광주국제양궁장은 선수들의 열정과 타는 듯한 더위에 견디지 못할 만큼 열기가 뜨거웠다. 대한양궁협회가 주최하는 이 대회는 723일부터 728일까지 광주에서 열리며, 전국에 있는 128개 팀의 500여 명의 고등, 대학, 일반부 양궁선수들이 참여하였다. 국내에서 제일 권위 있는 양궁대회인 만큼 생중계와 실시간 기사가 활발하게 업로드되고 있다. 이 대회의 명성에 걸맞게 많은 올림픽 스타들도 모두 같은 조건에서 경쟁에 참여하였고, 올림픽 스타들이 16, 8강에서 대거 탈락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 선수(29·광주광역시청), 오진혁 선수(36·현대제철)2016 리우올림픽 남자 2관왕 구본찬 선수(24·현대제철) 등과 같은 세계에 이름을 알린 선수들마저도 모두 순위권 안에 들지는 못하였다.


DSC_8030.jpg

35회 대통령기전국남여양궁대회가 개최되고 있는 광주국제양궁장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유민상기자]


   대한민국은 2016 리우올림픽 양궁 종목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휩쓸어 4관왕의 쾌거를 이룩하였다. 양궁에서 나올 수 있는 최대의 금메달 개수였다. 그 중심에는 '양궁 여신' 장혜진 선수(30·LH)가 있었고, 장혜진 선수를 뒷받침해주는 다른 태극 전사들이 있었다. 한 종목에서 금메달을 4개나 획득하자 대중들은 양궁에 대하여 더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또한 여자 개인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도 모자라 귀여운 외모로 남심을 홀린 장혜진 선수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그 열기는 올림픽이 끝나고도 식지 않았고, 팬들은 장혜진 선수의 공식 팬카페를 개설하기도 하였다. 더욱 놀라운 것은 장혜진 선수를 보기 위해 버스와 열차를 타고 먼 타 지역까지 경기를 보러 온 사람들도 있었다. 비인기종목인 양궁에서는 보기 힘든 광경이었다.


DSC_8078.JPG

장혜진 선수의 개인전 16강 경기장면 (vs 창원시청 김현진 선수)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유민상기자]

 

    이처럼 올림픽의 영향으로 장혜진 선수는 대중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러한 화제의 중심에 서 있던 장혜진 선수는 올림픽 이후에도 꾸준히 국내 대회에 참여하였고, 올해 초 시행된 국가 대표 선발전에서도 우수한 성적으로 2017년 양궁 국가대표에 승선하였다. 이러한 장혜진 선수에게 기자는 개인전 16강이 끝난 직후 인터뷰를 요청하였고, 장혜진 선수는 흔쾌히 인터뷰에 응해주었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말씀을 전해드리고 싶다.


DSC_8123.JPG

16강 경기 직후 취재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기자를 보고 웃어주는 장혜진 선수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유민상기자]

 

 

기자> 안녕하세요. 장혜진 선수.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기자 유민상입니다.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인터뷰에 앞서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장혜진 선수> 안녕하세요. 저는 리우올림픽 양궁 2관왕 대한민국 양궁 국가대표 선수 장혜진입니다.

 

기자> 리우올림픽이 끝난 지도 벌써 1년이 다 되어가네요. 그동안 혹시 어떻게 지내셨는지 근황이 궁금합니다.

 

장혜진 선수> 사실 저도 1년이 다 되어간다는 것에 좀 놀랍기도 한데 늘 양궁선수로서 그냥 매 시합마다 최선을 다해 임하고 또 선발전도 준비하면서 다시 양궁월드컵도 준비하고 하면서 긴 시간 알차게 보냈고 이제 올림픽이 끝났지만 다른 국내대회와 양궁월드컵에서도 다시 좋은 성적으로 선전을 하고 있어서 기분이 좋아요.

 

기자> 리우올림픽, 장혜진 선수의 선수 생활 첫 올림픽이신 만큼 뜻깊으실 것 같은데요, 그때 당시를 회상하신다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인가요?

 

장혜진 선수> 아무래도 보배와 미선이랑 함께 단체전 금메달을 확정 짓고 올림픽 여자 단체전 8연패라는 엄청난 기록을 세웠을 때도 기억에 남지만 이제 개인전 끝나고 금메달이 확정되면서 금메달 두 개를 목에 걸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데 그때 기분은 마치 꿈을 꾸는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기자> 국가대표로 올림픽에서 2관왕을 하고 귀국하신다면 감회가 새로우실 거 같네요.


DSC_82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유민상기자]

 

기자> 이번엔 새로운 주제에 대해서 질문드리겠습니다. 리우올림픽 남자 2관왕 구본찬 선수가 요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시는 걸 보고 많이 놀랐습니다. 태극마크를 다는 것이 올림픽 2관왕보다 어렵다는 걸 느꼈는데, 실제로 경쟁이 많이 치열한가요?

 

장혜진 선수> 다들 보셨다시피 구본찬 선수가 선발전에서 떨어진 것 같이 우리나라 양궁 선수들 선수층이 워낙 두텁다 보니 아무래도 이제 저희가 올림픽이라던가 국제 대회보다는 국내 대회에서 느끼는 압박감이 더 큰 것 같고, 그리고 또 이제 하나를 더 보자면 선발전이 그만큼 치열하기 때문에 선수들이 더 열심히 땀을 흘리면서 매 선발전에 임해주는 것 같아요. 하지만 저 같은 경우엔 이런 상황을 매년 봐왔던 거라 놀라운 건 조금 덜한 것 같아요.

 

기자> 대한민국이 양궁 강국인 것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이 대회만 봐도 무조건 국가대표분들이 최상위권은 아닌 것처럼 말이죠. 이제 앞으로 선수 생활을 더 오래 하실 건데 향후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장혜진 선수> 지금 이제 올림픽이 끝났지만 현역에서 이렇게 열심히 하고 있는 것처럼 앞으로도 지금처럼 그냥 현재 그 시간에 최선을 다하다 보면 결과는 언제나 좋게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항상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 소중한 시간 긴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장혜진 선수> 네 감사합니다.



DSC_8303.JPG

코치님 말에 경청!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유민상기자]

 

    장혜진 선수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더욱 열심히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자신의 입장을 굳히듯이 장혜진 선수는 올림픽이 끝난 이후에도 많은 노력을 하였고, 이번 대회에서 개인전 준우승이라는 놀라운 결과를 보여주기도 하였다. 언제나 노력하는 선수들이 있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의 양궁이 있고, 언제나 엄청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선수들의 뜨거운 열정과 피나는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5기 유민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정용환기자 2017.08.18 00:27
    우리나라가 양궁으로 워낙 유명하잖아요.
    양궁을 잘한다는 것은 알지만 양궁 선수들이 국가대표로 선발되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연습하는지 모르는 사람들도 많더라구요.
    이런 인터뷰를 통해 그런 분들의 노고를 조금은 알아줄 수 있는 사람들이 늘기를 바라요.
  • ?
    5기유민상기자 2017.08.18 16:29
    실제로 직관을 가면 중, 고등부 대학부 실업부 할거없이 다들 어려운 국가 대표 선발전을 통과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데 일반 사람들은 그냥 우리나라가 양궁을 잘하는것만 알고 있어 저도 조금은 아쉽습니다. 이 기사를 통해 사람들이 양궁선수들의 노고를 알기를 바랍니다
  • ?
    5기김민서기자 2017.08.18 14:40
    정말 취재 열정이 대단하시네요! 본받아야겠습니다.
  • ?
    5기유민상기자 2017.08.18 16:30
    감사합니다 ㅎㅎ
  • ?
    5기김민서기자 2017.08.18 14:40
    정말 취재 열정이 대단하시네요! 본받아야겠습니다.
  • ?
    5기김민서기자 2017.08.18 14:40
    정말 취재 열정이 대단하시네요! 본받아야겠습니다.
  • ?
    6기백예빈기자 2017.08.21 23:38
    장혜진 선수를 만나시다니!!! 정말 좋으셨을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국가대표 양궁 선수가 되기 얼마나 어려운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사 정말 감사합니다.
    저도 더 좋은 기사를 쓰기 위해 기사님을 본 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기자님의 인터뷰 덕분에 사람들이 양궁 선수들의 노력을 알아줬으면 좋겠습니다.
  • ?
    5기홍수빈기자 2017.08.24 22:12
    취재 열정 대단하세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연기자 2017.08.24 22:53
    리우올림픽에서 딴건 못봐도 양궁은 실시간으로 본 기억이 나는 데 장혜진선수를 기사로 보니 국가대표로 선발되기 위해 얼마나 피나는 노력을 했는지 좀 더 알게 된것같아요
    좋은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
    5기류희경기자 2017.09.03 09:51
    우선 정말 정성이 가득한 기사 감사합니다!
    이 기사를 통해 저도 국가대표분들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게된 것 같아요
    장혜진 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선수분들도 이런 노력을 하고 계실 것 같아 존경스럽네요
    늘 노력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국가대표분들과 좋은기사 전해주신 기자분께 저도 뜨거운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
  • ?
    5기김혜민기자A 2017.09.08 21:35
    기사 사진을 정말 잘 찍은 것 같아요 인터뷰 질문과 내용 둘다 좋은 것같아요 기사도 깔끔하게 질 쓰신 것 같네요 취재 열정 대단하십니다!!
  • ?
    7기주현제기자 2018.02.13 00:01
    안녕하십니까? 이번에 새로 기자단에 합류 예정인 7기 주현제라고 합니다. 저도 문화부에서 스포츠에 관한 기사를 써보려고 합니다. 스포츠인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고 싶은데, 어떠한 방법으로 시도하셨는 지, 따로 필요한 조건은 없는 지 궁금합니다..!

  1. 희망을 불어넣다, 양주고등학교 YMSF 생명의 팔찌 프로젝트

    Date2017.09.06 Views3386
    Read More
  2. [제2회 청소년 동아리 대전 YCF 인천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리다!]

    Date2017.09.05 Views2307
    Read More
  3. 끝나지 않은 이야기,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에 가다.

    Date2017.09.04 Views2007
    Read More
  4. 작품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인식까지 아름답게 만드는 경남외고 '미술부'를 만나다!

    Date2017.09.01 Views1990
    Read More
  5. 인권 침해,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의무?

    Date2017.09.01 Views1903
    Read More
  6. 한 지구 밤의 위험, 신주중 환경행사

    Date2017.08.31 Views2475
    Read More
  7. '또바기두발로친구모임' 그리고 '이인호' 복지사님을 인터뷰하고 나서

    Date2017.08.31 Views1984
    Read More
  8. 용인한국외대부고, 제 9회 중학생 영어 모의 유엔 대회 (MIMUN) 개최!

    Date2017.08.31 Views3821
    Read More
  9. 아동학대 캠페인을 취재하다

    Date2017.08.29 Views1946
    Read More
  10. 울산 달천고, 외솔 최현배 선생의 자취를 따라가다!

    Date2017.08.24 Views2102
    Read More
  11. 72주년 광복, 2017 서대문독립민주축제

    Date2017.08.23 Views2103
    Read More
  12. 선진형 도약을 위해 나아가는 교과 교실제

    Date2017.08.21 Views1888
    Read More
  13. 웃음만발 개그 연극 “그놈은 예뻤다”의 주연 정태호를 만나다.

    Date2017.08.16 Views3473
    Read More
  14. “세계를 향하여 나아가라” FunFun하고 TalkTalk한 안희정과의 대담

    Date2017.08.14 Views2650
    Read More
  15. 리우올림픽 양궁 2관왕 ‘양궁 여신’ 장혜진 선수를 만나다

    Date2017.08.14 Views7634
    Read More
  16. 연세대와 고려대의 만남 : 미디어 스타트업 ‘연고티비’ 정재원 대표 인터뷰

    Date2017.08.11 Views3553
    Read More
  17. 진로탐색동아리, 그린나래와 체육교육학과 김태원 멘토님과의 만남

    Date2017.08.10 Views2465
    Read More
  18. 청소년 학술 교류의 장, 제8회 한국 청소년 학술대회 KSCY 개최

    Date2017.08.07 Views254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1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