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by 6기정민승기자 posted Jul 12, 2018 Views 21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번 기사에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시장을 분석했다면, 이번 기사에서는 도지사 선거를 분석한다.

 

2-1 경기도지사

수많은 구설수와 스캔들을 이겨내고 약 20년만에 민주당계 경기도지사로 우뚝 선 이재명

아마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가장 뜨거운 감자는 바로 이곳, 경기도였을 것이다. 선거 전부터 경기도지사 후보들 간의 기 싸움은 치열했다. 바른미래당의 김영환 후보를 시작으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 등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모든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여러 스캔들을 이용하며 네거티브 선거 공세에 열을 올렸다. 이재명 후보와 그의 형수간의 불화와 일명 혜경궁 김씨사건, 그리고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 등이 공세의 주된 내용이었는데, 이는 이재명 후보 측에 상당히 큰 타격이 되었다.

하지만 남경필 후보 또한 장남의 마약 투약 사건 등 가정사가 그리 깨끗하지는 못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한 역공세를 피할 수 없었다. 더불어, TV토론 등 정책과 공약에 대한 토론이 오가야 할 장소에서 정책에 대한 언급보다는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는 것에 집중하며 오히려 본인의 지지율을 잃어버리기도 하였다.

결과는 56.4%의 득표를 획득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후보가 35.5%를 득표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전직 경기도지사로서 나쁘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던 남경필 후보를 상대로, 여러 스캔들에 맞서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재명 후보인데, 그는 성남시장으로 재임할 때 행정능력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왔기에 이번에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2 강원도지사

역대 두 번째로 3선에 성공한 강원도지사 최문순

20175월에 실시된 전국 시도지사 직무수행 긍정평가에서 약 59.7%의 긍정평가를 받은 더불어민주당의 최문순 후보가 64.7%의 득표로 자유한국당 정창수 후보(득표율 35.3%)를 큰 격차로 누르고 당선되었다.

이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었던 최문순 후보가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에 대해 더욱 큰 점수를 얻는 데에 성공하며 역대 두 번째 3선에 성공한 강원도지사가 되었다.

특히 최문순 후보는 인터넷 쇼핑몰인 'G마켓의 광고를 패러디한 중독성있는 선거 광고로 젊은 유권자의 지지를 얻게 되었다.

강원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3 충청북도지사

8전 전승을 기록한 떠오르는 강자,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선거에서는 2번의 재임 이후, 3선에 도전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시종 후보(득표율 61.2%)가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득표율 29.7%)를 더블 스코어 이상의 매우 큰 득표 차로 무찌르며 최초의 3선에 성공한 충청북도지사가 되었다. 이번 승리가 의미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이번 선거에서 전연령층에서 50%가 넘는 지지율을 얻으며 당선된 유일한 후보이며, 이번 승리로 총 8번의 선거 도전에서 8번 모두 당선되며 선거의 강자로 떠오르게 되었다.

충북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4 충청남도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스캔들에도 승리하지 못한 이인제... 노쇠한 피닉제

20175월에 실시된 전국 시도지사 직무수행 긍정평가에서 무려 74.6%의 긍정평가를 받으며 직무수행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고 차기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지목되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성폭력 스캔들에 연루되면서, 자유한국당에서 괜찮은 후보가 나온다면 충남에서의 승산이 꽤 있다고 평가되었다. 이 지역에 자유한국당은 일명 피닉제로 불리는 이인제 후보를 출마시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충남 지역에서 4선을 한 국회의원인 양승조 후보를 출마시켰다.

결과는 62.6%의 득표를 얻은 양승조 후보가 35.1%의 득표를 얻는 데 그친 이인제 후보를 가볍게 제치며 당선되었다.

이로써 이인제 후보는 본인의 고향인 충청도에서만 내리 2연패를 당하며 재기할 발판마저 잃어버렸다는 분석이다.

피닉제의 화려한 정치경력이 막을 내리고 있다.

충남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5 전라북도, 전라남도지사

당연한 승리.

민주당계의 텃밭인 전라도에서는 이번에도 역시 더불어민주당의 두 후보가 당선되었다.

전라북도지사에는 송하진 후보가 70.6%의 득표율로, 전라남도지사에는 77.1%의 득표율을 얻는 김영록 후보가 각각 민주평화당의 임정엽 후보, 민영삼 후보를 큰 격차로 누르며 여유 있게 당선되었다.

 전라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6 경상북도지사

굳건했던 경상북도...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다.

흔히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TK(대구, 경북)에서도 더 보수적이라 불리는 경상북도에서는 언제나 보수 정당이 높은 지지율을 얻었던 지역이다.

멀리 볼 것도 없이 전직 지사인 김관용 지사는 3선을 했을 시절에 3번의 선거에서 모두 70%를 넘는 어마어마한 득표율을 얻으며 당선되었다. 그만큼 경북은 상당히 보수 성향이 짙은 유권자들이 모여 있는 지역이다. 하지만 사드 배치 지역의 후보가 경북으로 좁혀지고, 또 경북 성주군으로 확정되면서 경북 지역의 보수 정당 지지율이 약간 감소했다.

결과는 52.1%의 득표를 얻은 자유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34.3%의 득표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후보를 누르며 당선되었다.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격차이지만 이전의 압도적이었던 득표율을 생각하면 깨지지 않는 벽처럼 단단했던 경북의 보수 지지에도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북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7 경상남도지사

새롭게 떠오른 민주당의 잠룡, 친노의 막내가 큰일을 해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직으로 있었던 경상남도는 흔히 부··경으로 불리는 보수적인 지역 중 한 곳이었다. 하지만 홍준표 전 대표가 도지사로 재임할 때도 그리 평판이 좋지 못했고, 대선 출마를 위해 편법으로 사퇴한 지역이었기에 의외의 결과를 예상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선거의 왕자로 불리는 김태호 후보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친노의 막내인 김경수 후보를 출마시켰다. 선거 전, 드루킹의 여론조작 사건에 김경수 후보가 연루되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이에 야당이 네거티브 총공세를 펼치면서 김경수 후보가 상당히 불리해진 위치에 서게 되었다. 하지만 이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한나라당 또한 여론조작을 했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드루킹 논란은 사그라들었다.

결과는 더불어민주당의 김경수 후보가 52.8%의 득표로 43%의 득표를 얻은 김태호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김태호 후보는 이전까지 6번의 선거에 출마해 6번 모두 당선되면서 선거의 왕자로 불려왔는데, 이번 선거에서 첫 패배의 쓴맛을 보게 되었다.

또한 김경수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친노의 막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노 전 대통령의 숙원이었던 지역주의 타파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차기 민주당의 유력한 대권 주자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경남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8 제주특별자치도지사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로 유일하게 당선된 원희룡

제주도는 민주당이 강했던 지역이다. 물론 원희룡 후보가 제주도지사로 재임할 때는 새누리당 소속이었긴 했으나 이를 제외한 나머지 국회의원 등의 정치계에서는 민주당이 강한 지역이다.

원희룡 후보는 새누리당에서 탈당하여 바른정당으로 옮겼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당한 바른미래당에서 또 탈당해 이번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결과는 51.7%의 득표를 얻은 원희룡 후보가 40.0%의 득표를 얻은 더불어민주당의 문대림 후보를 상대로 승리했다.

무소속 타이틀을 달고 더불어민주당의 후보와의 경쟁에서 당당히 승리한 원희룡 지사가 향후 보수 정당에서 어느 위치에 서게 될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제2편에서는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까지 총 9개의 도지사 선거 결과를 분석했다. 시장 선거로만 계산했을 때는 더불어민주당이 7, 자유한국당이 1, 무소속 후보가 1곳을 차지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정민승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731
중앙선관위, 선거연령 18세로.. 2 file 2016.08.24 안성미 7077
중국인 관광객, 있다 없으니까 4 file 2017.03.24 이동욱 2257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816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893
중국발 미세먼지에 앓는 韓,日 file 2017.03.23 김경미 3143
중국, 우리는 안된다더니 중국판 사드 배치 1 file 2017.08.22 이호섭 2635
중국, 시진핑 특사 빈손 귀국 후 북한에 어떤 조치할까? file 2017.11.28 박현규 2723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1319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988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6287
주황색 리본?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건! 2 file 2017.10.25 김하늘 3451
주황리본을 아시나요? 5 file 2017.08.17 김영인 3557
주황리본, 제2의 세월호 file 2017.11.30 안옥주 3196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660
주요 대선후보들의 경제관련 공약을 알아보자 2 file 2017.04.25 천주연 3283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3347
주민들의 불청객이 되버린 관광버스 4 file 2016.03.20 김관영 9626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2957
종교가 우선인가, 안전이 우선인가? 더 커진 '부르카' 착용 논란 file 2017.11.01 이윤희 4714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487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312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1343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474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308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3702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3165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2765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2573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917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1853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2023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3480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3776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2355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2450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1856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788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59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103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835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841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652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9750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2877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1581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2410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229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67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