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by 6기정민승기자 posted Jul 12, 2018 Views 30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번 기사에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시장을 분석했다면, 이번 기사에서는 도지사 선거를 분석한다.

 

2-1 경기도지사

수많은 구설수와 스캔들을 이겨내고 약 20년만에 민주당계 경기도지사로 우뚝 선 이재명

아마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가장 뜨거운 감자는 바로 이곳, 경기도였을 것이다. 선거 전부터 경기도지사 후보들 간의 기 싸움은 치열했다. 바른미래당의 김영환 후보를 시작으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 등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모든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여러 스캔들을 이용하며 네거티브 선거 공세에 열을 올렸다. 이재명 후보와 그의 형수간의 불화와 일명 혜경궁 김씨사건, 그리고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 등이 공세의 주된 내용이었는데, 이는 이재명 후보 측에 상당히 큰 타격이 되었다.

하지만 남경필 후보 또한 장남의 마약 투약 사건 등 가정사가 그리 깨끗하지는 못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한 역공세를 피할 수 없었다. 더불어, TV토론 등 정책과 공약에 대한 토론이 오가야 할 장소에서 정책에 대한 언급보다는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는 것에 집중하며 오히려 본인의 지지율을 잃어버리기도 하였다.

결과는 56.4%의 득표를 획득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후보가 35.5%를 득표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전직 경기도지사로서 나쁘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던 남경필 후보를 상대로, 여러 스캔들에 맞서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재명 후보인데, 그는 성남시장으로 재임할 때 행정능력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왔기에 이번에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2 강원도지사

역대 두 번째로 3선에 성공한 강원도지사 최문순

20175월에 실시된 전국 시도지사 직무수행 긍정평가에서 약 59.7%의 긍정평가를 받은 더불어민주당의 최문순 후보가 64.7%의 득표로 자유한국당 정창수 후보(득표율 35.3%)를 큰 격차로 누르고 당선되었다.

이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었던 최문순 후보가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에 대해 더욱 큰 점수를 얻는 데에 성공하며 역대 두 번째 3선에 성공한 강원도지사가 되었다.

특히 최문순 후보는 인터넷 쇼핑몰인 'G마켓의 광고를 패러디한 중독성있는 선거 광고로 젊은 유권자의 지지를 얻게 되었다.

강원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3 충청북도지사

8전 전승을 기록한 떠오르는 강자,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선거에서는 2번의 재임 이후, 3선에 도전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시종 후보(득표율 61.2%)가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득표율 29.7%)를 더블 스코어 이상의 매우 큰 득표 차로 무찌르며 최초의 3선에 성공한 충청북도지사가 되었다. 이번 승리가 의미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이번 선거에서 전연령층에서 50%가 넘는 지지율을 얻으며 당선된 유일한 후보이며, 이번 승리로 총 8번의 선거 도전에서 8번 모두 당선되며 선거의 강자로 떠오르게 되었다.

충북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4 충청남도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스캔들에도 승리하지 못한 이인제... 노쇠한 피닉제

20175월에 실시된 전국 시도지사 직무수행 긍정평가에서 무려 74.6%의 긍정평가를 받으며 직무수행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고 차기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지목되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성폭력 스캔들에 연루되면서, 자유한국당에서 괜찮은 후보가 나온다면 충남에서의 승산이 꽤 있다고 평가되었다. 이 지역에 자유한국당은 일명 피닉제로 불리는 이인제 후보를 출마시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충남 지역에서 4선을 한 국회의원인 양승조 후보를 출마시켰다.

결과는 62.6%의 득표를 얻은 양승조 후보가 35.1%의 득표를 얻는 데 그친 이인제 후보를 가볍게 제치며 당선되었다.

이로써 이인제 후보는 본인의 고향인 충청도에서만 내리 2연패를 당하며 재기할 발판마저 잃어버렸다는 분석이다.

피닉제의 화려한 정치경력이 막을 내리고 있다.

충남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5 전라북도, 전라남도지사

당연한 승리.

민주당계의 텃밭인 전라도에서는 이번에도 역시 더불어민주당의 두 후보가 당선되었다.

전라북도지사에는 송하진 후보가 70.6%의 득표율로, 전라남도지사에는 77.1%의 득표율을 얻는 김영록 후보가 각각 민주평화당의 임정엽 후보, 민영삼 후보를 큰 격차로 누르며 여유 있게 당선되었다.

 전라도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6 경상북도지사

굳건했던 경상북도...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다.

흔히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TK(대구, 경북)에서도 더 보수적이라 불리는 경상북도에서는 언제나 보수 정당이 높은 지지율을 얻었던 지역이다.

멀리 볼 것도 없이 전직 지사인 김관용 지사는 3선을 했을 시절에 3번의 선거에서 모두 70%를 넘는 어마어마한 득표율을 얻으며 당선되었다. 그만큼 경북은 상당히 보수 성향이 짙은 유권자들이 모여 있는 지역이다. 하지만 사드 배치 지역의 후보가 경북으로 좁혀지고, 또 경북 성주군으로 확정되면서 경북 지역의 보수 정당 지지율이 약간 감소했다.

결과는 52.1%의 득표를 얻은 자유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34.3%의 득표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후보를 누르며 당선되었다.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격차이지만 이전의 압도적이었던 득표율을 생각하면 깨지지 않는 벽처럼 단단했던 경북의 보수 지지에도 조금씩 균열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북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7 경상남도지사

새롭게 떠오른 민주당의 잠룡, 친노의 막내가 큰일을 해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직으로 있었던 경상남도는 흔히 부··경으로 불리는 보수적인 지역 중 한 곳이었다. 하지만 홍준표 전 대표가 도지사로 재임할 때도 그리 평판이 좋지 못했고, 대선 출마를 위해 편법으로 사퇴한 지역이었기에 의외의 결과를 예상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선거의 왕자로 불리는 김태호 후보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친노의 막내인 김경수 후보를 출마시켰다. 선거 전, 드루킹의 여론조작 사건에 김경수 후보가 연루되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이에 야당이 네거티브 총공세를 펼치면서 김경수 후보가 상당히 불리해진 위치에 서게 되었다. 하지만 이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한나라당 또한 여론조작을 했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드루킹 논란은 사그라들었다.

결과는 더불어민주당의 김경수 후보가 52.8%의 득표로 43%의 득표를 얻은 김태호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김태호 후보는 이전까지 6번의 선거에 출마해 6번 모두 당선되면서 선거의 왕자로 불려왔는데, 이번 선거에서 첫 패배의 쓴맛을 보게 되었다.

또한 김경수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친노의 막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노 전 대통령의 숙원이었던 지역주의 타파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차기 민주당의 유력한 대권 주자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경남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2-8 제주특별자치도지사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로 유일하게 당선된 원희룡

제주도는 민주당이 강했던 지역이다. 물론 원희룡 후보가 제주도지사로 재임할 때는 새누리당 소속이었긴 했으나 이를 제외한 나머지 국회의원 등의 정치계에서는 민주당이 강한 지역이다.

원희룡 후보는 새누리당에서 탈당하여 바른정당으로 옮겼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당한 바른미래당에서 또 탈당해 이번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결과는 51.7%의 득표를 얻은 원희룡 후보가 40.0%의 득표를 얻은 더불어민주당의 문대림 후보를 상대로 승리했다.

무소속 타이틀을 달고 더불어민주당의 후보와의 경쟁에서 당당히 승리한 원희룡 지사가 향후 보수 정당에서 어느 위치에 서게 될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지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민승기자]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제2편에서는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까지 총 9개의 도지사 선거 결과를 분석했다. 시장 선거로만 계산했을 때는 더불어민주당이 7, 자유한국당이 1, 무소속 후보가 1곳을 차지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정민승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527
청와대, "5월 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준비" file 2020.05.04 박가은 448
청와대 해명에도 불구하고 점점 가중되는 '차이나 게이트' 의혹 file 2020.03.24 임재완 785
청와대 이번에도 압수수색 불허... 그 이유는? 4 file 2017.02.04 구성모 11100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2846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3397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1281
청소년이 직접 만드는 청소년의 권리 2 file 2017.07.25 최지오 3832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2544
청소년의 흡연과 실질적인 방안 2014.07.28 김서정 13750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413
청소년을 향한 담배 광고, 괜찮은 걸까? file 2020.06.01 김가희 602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3543
청소년을 보호하는 소년법, 개정 혹은 폐지? 4 2017.11.09 박찬영 5224
청소년에게 듣는 '19대 대선과 대한민국' 1 file 2017.05.20 박상민 3415
청소년보호법과 소년법은 다르다? 7 file 2017.09.21 김주은 7376
청소년들이여 흡연의 불씨를 꺼라 2014.07.26 양나나 14571
청소년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 정치 1 file 2017.02.09 정재은 8970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2612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626
청소년들의 흡연 2014.07.30 변다은 14092
청소년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SNS 2 file 2018.01.03 정유정 4063
청소년들의 음주 문제 '심각' 5 file 2016.03.19 한지수 10894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40328
청소년들의 순수한 팬심을 이용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장사술, 이대로? 2 file 2016.09.25 이세빈 8292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주진희 25595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357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2377
청소년들을 좌지우지 할 대선 후보들의 교육정책 3 file 2017.05.07 김서영 3457
청소년들은 정치에 관심이 있을까? 5 file 2017.08.20 박지은 11676
청소년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야 하나 9 2016.04.13 이현진 10832
청소년들에게 물어보다, 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 찬반 1 file 2017.09.12 고다영 15767
청소년들, 사드(THAAD)를 어떻게 생각할까? 1 file 2017.03.20 4기이예인기자 4108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290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3150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3791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2967
청소년, 권리를 외쳐라! - 'Be 정상회담' 성료 2 file 2017.10.23 김현서 3615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740
청소년 흡연- 김성겸 file 2014.07.31 김성겸 14228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3874
청소년 흡연,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 2014.07.31 구혜진 13889
청소년 흡연, "죽음의 지름길" 2014.07.26 장원형 15422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4288
청소년 타깃 담배 광고가 흔하다고? 5 file 2020.08.03 위성현 2538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2526
청소년 인권 개선 위해 팔 걷고 나선 학생들 4 file 2018.02.21 변정윤 4436
청소년 운동 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3 file 2019.05.17 김이현 5307
청소년 언어문화, 이대로 괜찮은가? 2014.07.27 장은영 181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