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by 4기신연수기자 posted Mar 21, 2017 Views 298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보수 진영 후보 중 대선 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홍준표 경남도 지사가 지난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앞서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천하 대란 어떻게 풀 것인가' 특별대담에서 대선 출마를 암시한 홍 후보는 이 자리에서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홍 후보는 "세계적으로 좌파 몰락 시대다. 세계적으로 좌파만 몰락한다."라며 자신을 아베, 푸틴과 같은 국수주의자들과 겨룰 수 있는 "스트롱맨"으로 칭했다. 하지만 같은 날 치러진 네덜란드 총선에서 집권 여당이 최다 의석을 차지하며 극우 정당의 부상을 저지했고, 유럽 각국에선 탈 EU에 대한 불안감 속에서 극우 정당의 세가 주춤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좌파가 몰락하고 있다는 홍 후보의 발언과 달리 유럽에서는 오히려 우파에 대한 반감 속에서 좌파가 약진하는 모습을 보인다.


아베, 트럼프와 같은 우익 국수주의자들이 정권을 잡으며 우파 세력의 자리가 커지는 것은 사실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국의 이익을 우선으로 하는 반이민, 반이슬람의 대중영합주의 공약들을 앞세워 지난 11월 치러진 미국 대선에서 승리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트럼프의 당선 이후 유럽에선 안보 위기와 경기 침체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그동안 극우 진영이 내세운 탈 EU와 인종차별 정책들이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일으켰다. 유럽에서의 극우 포퓰리즘 세력의 향방 시험대로 불린 네덜란드 총선에서 극우 세력이 선전하지 못했던 이유도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의 전 세계적인 포퓰리즘에 대한 반감으로 분석된다.


크기변환_20160728_204825.jpg

▲지난 12월 오스트리아 대선에서도 중도좌파 성향의 녹색당 후보가 극우 후보를 눌렀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신연수기자]


이와 같은 기조는 작년 12월에 치러진 오스트리아 대선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4월 치러진 1차 투표에서 극우 성향의 자유당 노르베르트 호퍼 후보가 14% 차이로 1위 자리를 차지하며 2차 대전 이후 유럽에서 처음으로 극우 성향의 후보가 당선되는 듯했다. 그러나 극우 정당에 대한 반감과 유럽연합 탈퇴 논란 등으로 친 EU 성향의 녹색당 판데어벨렌 후보에게 표가 몰리며 12월 2차 투표에서 최종적으로 판데어벨렌 후보가 당선되었다.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극우 포퓰리즘이 세를 얻는 상황 속에서 유럽의 대중들은 극우 세력에 대한 반감을 표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이제 관심은 4월에 열릴 프랑스 대선에 집중된다. 네덜란드에서 한풀 꺾인 극우 세력의 열풍이 프랑스에서 반등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신연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28
중앙선관위, 선거연령 18세로.. 2 file 2016.08.24 안성미 7119
중국인 관광객, 있다 없으니까 4 file 2017.03.24 이동욱 2280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821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915
중국발 미세먼지에 앓는 韓,日 file 2017.03.23 김경미 3167
중국, 우리는 안된다더니 중국판 사드 배치 1 file 2017.08.22 이호섭 2645
중국, 시진핑 특사 빈손 귀국 후 북한에 어떤 조치할까? file 2017.11.28 박현규 2784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1342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999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6318
주황색 리본?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건! 2 file 2017.10.25 김하늘 3484
주황리본을 아시나요? 5 file 2017.08.17 김영인 3577
주황리본, 제2의 세월호 file 2017.11.30 안옥주 3219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720
주요 대선후보들의 경제관련 공약을 알아보자 2 file 2017.04.25 천주연 3311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3370
주민들의 불청객이 되버린 관광버스 4 file 2016.03.20 김관영 9658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2983
종교가 우선인가, 안전이 우선인가? 더 커진 '부르카' 착용 논란 file 2017.11.01 이윤희 4755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1531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344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1364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481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342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3744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3190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2818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14812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4938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1910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2056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3505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3801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2367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2473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1907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800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637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126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888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874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666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9771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2914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1595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2458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253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67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