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by 8기김지영기자A posted Sep 03, 2018 Views 27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png


[이미지 제공= 청와대 홈페이지,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청와대 국민청원은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라는 철학을 지니고 있으며 정부 및 청와대인 각 부처 장관(박능후 복지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 대통령 수석 비서관과 특별 보좌관(조국 민정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윤영찬 국민소통 수석 등)이 답변을 하게 된다. 이러한 청와대 국민청원은 미국 백악관의 '위 더 피플'을 바탕으로 시행하게 되었고, 청와대 국민청원은 지난 1년간 총 26만 5천 건에 달했다.

현재까지 답변받은 청원은 46건밖에 되지 않는다. 그중에는 디스패치 폐간 청원(211,296명), 필리핀 감옥에 구금된 남편을 도와달라는 청원(207,275명), 한때 뉴스를 뜨겁게 달궜던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 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714,875명) 등이 있다. 간혹 청원 중에는 대통령을 비판하는 극단적인 청원도 있었다. 이러한 폭력, 선정적인 내용을 담은 청원은 삭제당하기도 한다.

이에 반해 정부가 꼭 알아야 하는 사건이 청원 되기도 한다. 현재 청원 답변 대기 중인 23개월 된 아이가 장이 끊어져 죽은 안타까운 사건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모아 공식적인 답변이 있을 것으로 본다.



이처럼 청와대 국민청원은 도움을 바라는 목소리도 있는 반면 부정적인 면을 나타내는 목소리도 쟁쟁하다. 현재 보건·복지와 관련된 청원 중에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민연금 폐지를 원하는 청원과 중증 환자 입원에 대한 청원이 대거 올라와 있다.


현재 전문가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청와대의 부담은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8기 김지영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윤지원기자 2018.09.15 22:52
    청화대 국민청원 가끔 들어가 보는데 정말 불필요한 글들이 많더라고요. 이런 부분에서 어느 정도의 제제가 필요할 것 같아요.
  • ?
    7기서지환기자 2018.09.30 17:42
    저 역시도 국민 청원 중에서 불필요한 부분이 너무 많다고 생각해서 우려스러웠습니다. 유익한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0652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1845
코로나19가 불러온 고통 1 file 2020.03.16 최서윤 561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881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504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632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114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651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442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406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825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2800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531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2613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618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781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489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1025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632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378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409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425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file 2020.07.13 손혜빈 594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719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122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4448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128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2774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2017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5363
카카오뱅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불러올 파급효과 file 2017.08.31 김진모 3308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653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2013
카드사의 3개월, 5개월... 할부 거래의 시작은 재봉틀부터? file 2019.04.16 김도현 3264
칭다오 세기공원의 한글 사용 실태 file 2019.08.02 유채린 3043
치열했던 선거 경쟁, 이후 후보들의 행적은? 2 file 2017.05.25 정유림 3360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2090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file 2019.06.07 이지수 2023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2072
충격적인 살충제 계란, 이에 대해 방념한 정부의 대처 1 file 2017.08.25 이어진 3481
춘천에서의 맞불집회..김진태 태극기집회 vs 김제동 촛불집회 3 file 2017.02.22 박민선 14321
축구계 더럽히는 인종차별, 이제는 사라져야 할 때 1 file 2018.10.16 이준영 3240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160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1475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2910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2624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3758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1 file 2018.03.26 조현아 3425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5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