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by 3기이민정기자 posted Jul 24, 2016 Views 81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791-811 경북 포항시 북구 용흥로292번길 35 대흥중학교 강당, 교실 (경북 포항시 북구 용흥동 418-9) (용흥동, 대흥중학교)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지난 7월 19일인 화요일에 대흥중학교는 방학식을 하였다. 그 다음날인 20일부터 5일동안 학교에서는 여름방학 방과후를 진행하였다. 1,2,3 학년 모두 29,000원을 지불하고 수업을 듣는다. 1,2학년은 교과목 수업 4개, 체육 수업 2가지 중 선택 1이었지만, 3학년의 경우에는 체육수업이 없고 모두 교과목 수업으로 방과후를 해야 했다.

 처음에 방과후를 신청할 때에는 신청하지 않는 학생들에게 불참 사유서와 부모님의 서명을 받고 제출한다면 방과후를 빠져도 된다고 하였다. 그러나 방과후를 신청하는 학생들 수가 너무 적다는 이유로 왠만한 가족 여행이나 학원 등의 시간을 조정하고 방과후를 신청하라고 말을 바꾸었다. 방과후라는 것은 의무가 아니다. 특히나 학생들이 돈을 지불하고 수업을 듣는 만큼 강제성은 없어야 한다. 처음에 방과후를 하지 못한다고 했던 학생들 중 대부분이 반강제성으로 방과후 수업을 듣게 되었다. 방과후 3일 째 되는 날 학생들에게 만족도 조사를 하였더니, 교과목 수업을 듣는 학생들은 약 73%가 '불만족'이라고 답하였으며, 약 12%가 '그저 그렇다', 단 15%정도의 학생들만이 '만족한다'라고 답했다. 여기서 '불만족'이라고 답하였던 약 73%의 학생들의 반 이상이 처음에 불참사유서를 내고 방과후에 참가할 마음이 없었던 학생들이었다. 또한 체육 수업을 듣는 학생들 중 농구반 학생들은 100% '만족'이라고 답하였다. 이유를 물어보니 "실제로 전에 전문적으로 농구를 가르친 선생님이라 체계적이고 농구 실력이 느는 것 같다"고 답하였다. 그러나 체육 수업 중 배드민턴 반에서의 학생들은 약 80%이상이 '불만족'이라고 하였다. 이유를 물어보니 "같은 강당에서 하는 농구반은 분위기도 화기애애하고 체계적으로 농구를 배우는 것 같은데 배드민턴 반은 제대로 무엇을 배우지도 않고 그냥 학생들끼리 배드민턴을 하는 것 같다" 고 하였다. 또한 "원래 방과후 신청을 하지 않으려고 하였으나 선생님께서 계속 하라고 하셔서 공부는 하기 싫어서 배드민턴 반을 신청했으니 당연히 흥미가 없지 않겠느냐"고 답한 학생들도 많았다. 7월달 사진 4.jpeg〔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민정기자,ⓒ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7월달 사진 3.jpeg〔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민정기자,ⓒ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7월달 사진 2.jpeg〔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민정기자,ⓒ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7월달 사진 1.jpeg〔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민정기자,ⓒ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방과후는 의무 교육이 아니다. 학생들은 방과후 수업을 듣지 않을 권리가 있으며, 자신이 스스로 그것을 결정할 권리도 있다. 그러나 선생님들의 권유아닌 권유에 억지로 방과후를 신청하여 자신의 돈을 지불하고 수업을 듣고 있는 학생들이 많다. 이런 학생들은 위의 조사에 따르면 수업에 '불만족'한다고 답한 학생들이 대다수였다. 학생들의 권리를 침해하면서 방과후 수업을 듣게 하는 것은 분명히 개선되어야 할 점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사회부=3기이민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156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458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2240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475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798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68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758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396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2777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337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342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2297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523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1979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1292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9922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3507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2705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8689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635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2671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2664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updatefile 2019.11.25 이세현 473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682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1477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679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2716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2299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8267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9373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290
한 달이라는 시간을 겪은 카카오뱅크, 인기의 이유는 무엇인가 1 file 2017.10.31 오유림 3930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442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133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408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1033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0799
학생의 눈높이로 학생 비행 바라보다! "청소년 참여 법정" file 2017.10.30 서시연 2733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538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450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file 2016.07.24 이민정 8182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528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487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7054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4907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304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1996
학기중? 방학? 학생들의 말못할 한탄 18 file 2017.02.15 김서영 8124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2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