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by 11기정지안기자 posted Jul 23, 2018 Views 24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미투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학교에서도 성희롱을 가장한 학생인권침해 사례들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지난 9, 국가인권위원회가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학교에서 성희롱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다에 대한 답변이 40.9%, ‘실제 성희롱을 당한 적이 있다에 대한 답변이 27.7%로 나타났다



학생인권.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정하현기자]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학생들을 A, B, C, D, E, F로 등급을 나눠 매기는 등 학생인권을 침해하였고 또한 얼굴이 너무 크다”, “못생겼다등 학생들의 외모 또한 평가하였다.

또 여자는 항상 치마를 입어야 하고 집안일을 해야 한다는 등의 여성 차별적 발언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J 양은 학교에서도 인권을 침해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외모로 평가되는 것이 무서워 학교를 못 다니겠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한 고등학교에서는 담임선생님이 반 학생들에게 성희롱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또한, 이뿐만 아니라 교복 착용, 핸드폰 수거 등의 사소한 일도 학생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사례가 될 수 있다이렇듯 학교에서도 비일비재하게 성희롱 등 인권을 침해하는 일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지만, 학생들은 알려져도 해결이 되지 않을 것 같다’, ‘다른 선생님의 반응이 무서워서등의 이유로 미처 알리지 못한 채 넘어가고 있다.

 

한편 이러한 학생인권침해 사례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1217일 경기도 교육청에서 해결방안을 내놓았다. 바로 학생인권조례안이다. 학생인권조례안은 학생들이 인권 주체로 학교에서 존중받도록 하기 위해 만든 조례이다. 차별받지 않을 권리, 폭력 및 위험으로부터의 자유, 교육을 받을 권리, 사생활 비밀과 자유 및 정보의 권리, 징계 절차에서의 권리 등 9개 분야로 나누어져 있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교육 및 계획 또한 담겨있다하지만 이러한 학생인권조례에도 반대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학생인권조례안의 문제점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첫 번째, 학생인권조례안에는 학생은 복장, 두발 등 용모에 있어 자신의 개성을 실현할 권리를 가진다라는 항목이 기재되어 있다. 이 항목에서는 복장, 두발에 대해 자유를 줌으로써 학교의 분위기를 방해하고 탈선을 조장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되었다.


두 번째, ‘학생은 종교, 신체조건, 임신 또는 출산, 성별 정체성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가진다라는 항목에서는 임신 또는 출산에 대해 학교에서는 아직 다루기 민감한 항목을 기재해 관심이 쏠렸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임신을 한 것에 대해서 학교가 학생을 차별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찬성 측과 임신에 대해 학생들의 지나친 성적 타락을 일으킨다는 반대 측으로 나뉘었다 


세 번째, ‘학생은 집회의 자유를 가진다의 항목이 기재되었다. 이 항목에서는 학생들이 학교가 아닌 사회에서의 집회 문제에 지나친 관심을 가져 학교의 공부 분위기를 조성하지 못할 거라는 문제점이 제기되었다.

 

더 이상 학교 안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문제들에 대해 학생들이 침묵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교사와 학생 간의 바람직한 관계로 학교 안의 인권 문제들을 해결해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정하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80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464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2243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476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804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82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762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1410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2783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2340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8344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2308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2533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1984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1298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9926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3512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2719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8695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638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2674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2669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1 file 2019.11.25 이세현 481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688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1484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1681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2722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2302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8269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9378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5295
한 달이라는 시간을 겪은 카카오뱅크, 인기의 이유는 무엇인가 1 file 2017.10.31 오유림 3934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469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141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419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1062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0804
학생의 눈높이로 학생 비행 바라보다! "청소년 참여 법정" file 2017.10.30 서시연 2736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544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458
학생들의 선택할 권리 file 2016.07.24 이민정 8185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8530
학생들을 위한, 9시 등교제 2014.09.24 권지영 15497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7057
학생들에 의한, 학생들을 위한 9시등교. file 2014.09.24 황혜준 14913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8316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007
학기중? 방학? 학생들의 말못할 한탄 18 file 2017.02.15 김서영 8129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2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