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by 4기이빈기자 posted Jun 22, 2017 Views 369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9일, 사람들의 불안감을 고조시켰던 고리원전 1호기가 영구 폐로의 길에 들어선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에 고리 원전 근처에서 생활하던 시민들은 물론이고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앓던 골머리를 내려놓게 되었다. 문재인 정부는 1호기 영구 폐로를 시작으로 더욱 많은 원전의 가동을 중지하고, 현재 건설 중이었던 원전의 완공 여부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리_1~1.JPG

[이미지 제공=네이버 개인 블로그,저작권자로부터 허락을 받음]


이렇게 안전을 위해 원전을 폐로한다는 것은 긍정적인 취지일 것이지만 그렇다면 우리나라 전력 발전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원전이 발생해내는 에너지를 과연 다른 에너지로 충족시킬 수 있을까? 이는 우리와는 조금 멀리 떨어져 있는 독일에서 그 예를 찾을 수 있다. 독일에서도 원전은 중요한 에너지 생산원 중 하나였다. 기술력이 뛰어난 독일이었던 만큼 원전 생산에서도 타 국가와의 경쟁력에서 뒤처지지 않았는데 이러한 독일이 2002년 갑작스레 원전 폐쇄 정책을 내세웠다. 독일의 녹색당을 중심으로 했던 이 정책은 2022년까지 독일 내의 모든 원전의 가동을 중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런데 독일은 이렇게 많은 에너지의 손실을 스스로 안으면서까지 원전을 폐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국민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과 체르노빌과 히로시마 사건으로 대두된 원전의 안전성 문제 때문일 것이다. 원전의 수익성은 뛰어나지만 위험성 또한 그만큼 존재하고 있기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독일은 어떤 에너지로 원전의 빈자리를 채우고 있을까?

독일은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집중했다. 그 중 주목받고 있는 에너지는 태양 에너지로 일반 공공시설에뿐만 아니라 가정집에도 설치를 권장하면서 에너지 생산량을 늘리려고 노력했고 이에 따라 많은 에너지를 대체할 수 있었다. 이러한 태양광 발전은 우선 친환경 에너지자원이자 무한대로 이용할 수 있는 자원이다. 또한 발전 단가가 계속해서 내려가고 있으므로 사용이 용이한 발전 중 하나이다. 하지만 설치공간이 한정적이고 초기 투자비와 발전단가가 높다는 단점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단점들이 더욱 부각되어서 아직까진 태양에너지 발전이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이러한 탈원전의 길로 들어선 독일과는 다르게 원전의 장점들을 부각해 현재까지도 원전가동을 진행 중이고 미래에 더욱 활성화한다는 정책을 가지고 있는 나라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와 일본이 있는데 두 나라 모두 대체에너지의 생산량으로는 원전에 한참 못 미치는 전력밖에 생산할 수 없기 때문에 원전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한다. 따라서 프랑스와 일본 모두 기존의 원전의 안전시설들을 꾸준하게 점검하고 강화시켜나가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탈원전에 대해서 전 세계적으로 찬반의 여론이 오가는 중에 한국이 내린 선택은 과연 미래의 한국에너지 발전에 있어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기대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이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신유정기자 2017.06.25 23:59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해야한다고만 생각했었고 폐로한 후에는 다른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하면 되겠지라고 단순하게 생각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독일같이 태양광 발전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네요. 그런 부분은 생각치 못하고 폐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만 불만을 가졌었는데 제 생각이 잘못됬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량을 천천히 늘여가 탈원전을 하게 되는 날이 한 발짝 다가온 것 같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신유정기자 2017.06.26 00:00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해야한다고만 생각했었고 폐로한 후에는 다른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하면 되겠지라고 단순하게 생각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독일같이 태양광 발전을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네요. 그런 부분은 생각치 못하고 폐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만 불만을 가졌었는데 제 생각이 잘못됬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량을 천천히 늘여가 탈원전을 하게 되는 날이 한 발짝 다가온 것 같아 다행인 것 같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정지원기자 2017.06.26 00:27
    실제로 원전들은 거의 폐기상태나 다름없었고 이에 드는 비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영화 판도라와같은 안전문제로 사람들이 불안에 떨기도 했고요. 원자력 발전기를 폐로한 만큼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힘썼으면 좋겠네요. 우리나라도 자원이 부족한 나라이닌 만큼 빨리 다른 에너지가 대중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흥미로운 기사 잘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7226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3190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4987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10082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3491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926
해양 쓰레기 증가, 바다도 아프다 new 2020.09.28 이수미 87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1805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3688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4035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4815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4629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3204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10420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961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3794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499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579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895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3692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3136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9061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3315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3666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2910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2314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10793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4434
한나라의 대통령이...비난받는 브라질 대통령 1 2020.04.17 조은우 672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518
한국인은 잠재적 확진자? 늘어나는 한국인 입국 금지 국가 file 2020.03.02 김예정 872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494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3857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1280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9842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2525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3458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3592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675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2 file 2019.11.25 이세현 2743
한국 첫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1차 선거 통과 file 2020.09.23 차예원 126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1108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527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2389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2653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3625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3007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9098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104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