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기중? 방학? 학생들의 말못할 한탄

by 4기김서영기자 posted Feb 15, 2017 Views 89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금쯤 웬만한 고등학교의 3학년 학생들은 이미 수업과 1차 상담을 시작했다.


곧 치러질 학교의 시험들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해 공부하는 것이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은 (이하 고3) 방학 때 못 다한 공부를 계속 하거나 새로 배울 공부들을 하며 말 못할 한탄을 하고 있다. 작년도부터 시행된 한국사 영역 시험도 학생들을 붙잡는다.


5e79b9f07491e4a95599c41c551efd8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서영기자


학생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당연히 배우고 공부해야 마땅한 과목이지만 수능을 위해 시험을 보는 한국사 공부에 대해서는 굉장히 진부한 견해를 갖고 있는 것이다. 한국사 뿐 만이 아니라 단지 시험을 잘 보기 위해서 하는 공부들은 진부한 수업이라는 얘기들도 계속 나오고 있다.


고등학교 1,2학년 때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아 좋은 성적이 나오지 못한 아이들은 수능에 대한 불안감이 갑자기 들이닥치면서 불안증세도 계속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최근들어 수시에서 예전보다 학생들을 많이 뽑음으로서 재학생들은 재수생과 함께 치를 수능준비도 하지만 경쟁률이 상당한 관계로 수시도 같이 열심히 공부를 하게 된다. 수시도 쉽게 합격되지 않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열심히 하면 아직은 올릴 수 있다는 믿음 하에 지어진 결론이다. 요즘은 최후의 수단으로 아예 길을 틀어서 바로 공무원 시험을 보기위해 공부하는 학생들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선행 금지 선행 금지라 하지만 아직은 제대로 실현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한번 선행한 아이들은 눈에 익혀둔 공부라 더 쉽게 머리에 들어온다는 것이다. 그래서 대다수의 학생들이 선행을 계속 하고 있다. 이제는 이러한 생각들이 고3한테만 있는 것이 아니다. 고등학교 2학년들은 곧 고3과 수능과 입시가 코앞이라는 걱정이 있고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새로운 고등학교에 배정받아 입교한 만큼 중학교와는 확실히 비교되는 커리큘럼과 시험에 미리 학원과 학습의 도움을 받아 공부하는 것 이다.


과연 이러한 공부들이 학생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지는 의문이다. 학생들은 시험기간만 되면 수면부족에 시달리고 커피와 에너지 음료수를 마시기도 하고 졸리면 졸지 않으려는 마음가짐에 뒤로 나가서 수업을 듣는 친구들도 있다. 이런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각종 공부 사이트에서 공부 계획서(스터디 플래너) 나 공부에 필요한 책과 도구들 배포를 이벤트로 만들에 제공함에 있어 학생들은 그래도 큰 도움을 받는다고 밝힌다. 현재 고등학교 학생들은 (입교하는 고1제외) 지금도 방학이라지만 학교에 등교해 방과후를 듣는 아이들을 다반사로 볼 수 있다. 무거운 책가방을 지고 학교를 가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걱정을 덜어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김서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김채원기자 2017.02.15 14:33
    방학인데, 방학이 아닌 것 같죠... 오히려 학기 중 보다 더 학기 중인 것 같은 느낌이에요. 방학은 평소 하던 공부를 복습하고 약간의 예습을 통해 새학기를 준비하라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던 것 같은데, 방학에는 선행하느라 굉장히 바쁘죠ㅠㅠ 저를 비롯한 고등학생들이 방학만큼은 조금이라도 리프레쉬 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0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정주연기자 2017.02.16 19:18
    방학이지만 학교에 나가야하고,끝나면 학원가야하는...이게 방학인디 아닌지도 모르겠네요...그렇다고 안하자니 뒤쳐지는 것 같고...휴...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0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김유경기자 2017.02.16 19:22
    과연 어떤 정책이라도 학생들에게 더 좋은 교육 환경을 제공할 수는 없는 걸가요?ㅠㅠ 공감되는 기사문이었습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0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안옥주기자 2017.02.16 20:50
    방학이면 학기 중에 학교에서 보낼 시간까지 모두 학원에서 보내는 친구들이 많은거 같더라고요 ㅠㅠㅠㅠ 방학은 학기를 정리하고 쉬어가는 기간인데 그 기간에 마땅히 잘 쉬질 못하는거 같아요 ..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0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김단비기자 2017.02.17 01:05
    생각해보면 공부의 결과보다 그 동기와 목적, 과정에 집중해야 하는 게 맞는데, 현재 입시 제도나 학교 분위기가 그런 공부의 본질을 보완하기는커녕 결과에만 주목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 것 같아요.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1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황수빈기자 2017.02.17 01:51
    우리나라 교육의 문제점을 고쳐나가야 할텐데.. 진짜 학생들이 다 너무 힘든 것 같아요. 그렇다고 학교에서 학생들의 재능이나 능력을 키워주는 것도 아니고 무작정 공부만 강요하는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요. 우리나라 교육의 문제점을 고칠 수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청소년들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엤어요.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1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최민규기자 2017.02.17 10:34
    저만 그렇게 느끼는게 아니었군요.. 역시 모든 학생들의 기분이 그렇겠죠... 학생들의 삶이 갈수록 기계화가 되는것 같아서 걱정이에요.. 학교가고 학원가고 집에서는 잠만자고... 학생들의 삶이 조금이나마 자유로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1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이건학기자 2017.02.17 21:53
    저희학교 뿐만아니라 대부분 학교가 겪는 일이여서 더욱 공감이 되네요. 이제 수능을 앞둔 고3 수험생으로서 이번 겨울방학은 황금찬스라고 생각하기에 누구보다 열심히 하고있습니다.
    물론 방학기간에도 매일같이 학교에 나가는 것이 힘들기는 하겠지만, 공부하는것이 학생의 역할이니 불평하지 않고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2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 ?
    4기유림기자 2017.02.19 18:49
    중학생 때만 해도 방학은 쉴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고등학생이 되어 방학을 맞이 했더니 학기중보다 더욱 힘든 생활을 보내는 것 같습니다. 뒤쳐진다는 생각이 머리속에서 떠나질 않더군요.. 아마 지금도 많은 학생들이 공부에 휩싸여 있을 것입니다. 곧 있으면 고등학교 3학년이 되는 사람으로서 기사에 공감이 많이 되네요. 좋은 정보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5.07 15:32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당!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696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3186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4945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10074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3486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910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1788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3682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4029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4786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4619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3196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10412
한중정상회담의 개최, 향후 전망은? file 2019.12.24 신주한 952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3786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482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1571
한일 갈등과 불매 운동, 그 속으로 file 2019.08.27 박은서 2881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3685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3131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9055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3312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3660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2905
한반도 문제의 판이 커진다? - 북러 정상회담과 중국의 반응 file 2019.05.02 맹호 2309
한마음으로 뭉친 시민들의 광화문 집회 1 file 2016.11.06 김관영 10784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 한한령 2 file 2017.05.26 유수연 4430
한나라의 대통령이...비난받는 브라질 대통령 1 2020.04.17 조은우 669
한국전쟁 70주년인데...20일간의 일촉즉발 남북 관계 file 2020.06.26 김대훈 510
한국인은 잠재적 확진자? 늘어나는 한국인 입국 금지 국가 file 2020.03.02 김예정 866
한국의 조용한 축제 제21대 총선 file 2020.05.18 이가빈 484
한국의 보수가 영국의 보수당에서 배울점은 무엇인가? file 2018.03.08 김다윗 3849
한국은 지금 마스크 전쟁중 1 file 2020.02.27 차현서 1260
한국사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 논란에도 결국.. 2 file 2017.02.21 이주은 9832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2517
한국, 소비자신뢰지수 22년만에 최고.."1995년 이후 최고 수준" file 2017.08.22 디지털이슈팀 3451
한국, 디지털화 수준 60개국 중 7위…"성장성은 49위에 그쳐"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3588
한국 최초 기관단총 K1A 2020.05.27 이영민 660
한국 청소년들, 정치에 관심 없다 2 file 2019.11.25 이세현 2725
한국 첫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1차 선거 통과 file 2020.09.23 차예원 106
한국 드디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하나? 김빛내리 교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file 2020.04.24 윤혜림 1088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1517
한국 관광업의 미래, 관광데이터분석가 file 2018.11.05 이승철 2381
한결 나아진 무더위, 안심할 수 있을까? file 2018.08.22 안혜민 2647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 관계 개선될까? file 2017.10.20 박현규 3619
한·중 수교 25주년, 사드에 한중관계 흔들 file 2017.09.01 한결희 3002
한 여성의 죽음, 그리고 갈라진 여성과 남성 3 file 2016.05.22 김미래 9090
한 여성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그 이후의 논란 5 file 2016.05.24 유지혜 10482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68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