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by 4기박아영기자 posted Mar 23, 2017 Views 248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4년 4월 16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잊을 수 없는 날이다.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했고, 승객 300여 명이 사망, 실종되었다. 세월호에는 수학여행을 떠나던 단원고 2학년 학생들 324명이 타고 있었다. 세월호가 침몰한 이유로는 무리한 화물 적재, 진도 VTS의 관제 허술과 골든타임 허비, 승객을 버리고 탈출한 선장과 선원, 뒤늦은 구조 작업 돌입 등을 꼽을 수 있다. 

사고 당시 세월호에는 실을 수 있는 화물보다 훨씬 많은 양의 화물이 실려 있었다. 이와 같은 과적 화물은 세월호의 복원력을 잃게 만든 핵심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세월호의 출항 예정 시간이었던 4월 15일 저녁 6시 30분경 인천항에는 안개가 자욱해 많은 선박들이 출항을 포기했으나, 세월호만 2시간 30분 늦게 출항했다. 또한 배에 이상이 생긴 이후, 사고 수역의 관할인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가 아닌 제주 VTS에 최초 신고를 해 골든타임을 허비했다. 세월호가 이미 관할 수역에 진입해 있었음에도 진도 VTS는 세월호의 관할 해역 진입 사실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게다가 선장을 비롯한 선원 대부분은 침몰 직전까지 탑승객에게 객실에 그대로 있으라는 안내방송을 하고, 자신들은 배 밖으로 나와 해경 경비정에 의해 가장 먼저 구조되었다. 사고 당시 운항을 지휘한 사람은 입사 4개월째인 항해사인 것으로 밝혀졌고,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조류가 빠르다는 맹골수도를 통과할 때 선장은 조타실을 비운 것으로 드러났다. 세월호가 완전히 침몰된 시간은 오전 11시 20분경이었는데, 실종자 수색을 위한 잠수요원이 투입된 것은 8시간이 지난 4월 16일 오후 5시 정도였다. 게다가 수백 명의 구조요원이 투입되었다고 알려진 바와 달리, 수중 수색은 3차에 걸쳐 총 16명이 투입되는 데 그쳤다.

세월호가 침몰한 원인은 위와 같다. 이 모든 원인들은 자신의 사익을 중시하고, 맡은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아서 일어난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월호 사고는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사고였다. 만약 사고 당일 세월호에 적재 가능한 만큼의 화물이 실렸다면, 자욱한 안개로 다른 배들처럼 출항을 포기했더라면 이러한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진도 VTS가 자신의 역할을 잘 수행해서 빠른 대처를 할 수 있었다면, 선원과 선장이 마지막까지 승객들을 구조하는 데 힘썼다면 이와 같이 많은 희생자는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downloadfile-2.jpg


[이미지 제공=네이버 블로그 '역시는 역시군']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전 국민의 안타까움을 샀던 세월호의 인양이 진행되고 있다. 빠른 시일 내로 인양이 완료되어 희생된 세월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슬픔을 조금이나마 덜어 줄 수 있었으면 한다.


세월호 사고는 안타깝고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지만,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가 간과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다시 한 번 자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박아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노유진기자 2017.03.24 15:50
    하루빨리 세월호 인양이 완료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4기김지민기자 2017.03.25 21:22
    세월호 사고는 정말 씻을수없는 상처들을 남긴 사고인것같습니다.다시는 이런 슬픈 사고가 없길 바래야죠ㅠ
    좋은기사 잘읽었어요~~
  • ?
    4기한한나기자 2017.03.26 14:02
    모든 세월호에 관한 비밀들이 다 밝혀져 하늘에있는 모든 희생자들의 한을 풀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67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5988
저출산/고령화현상 이제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file 2017.02.24 신규리 7003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1078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2928
재조명되는 여성인권, 청소년들이 말하는 성매매특별법 위헌 file 2016.05.26 류나경 8123
재정 운영의 투명성이 중요한 이유 1 file 2017.09.19 양현서 2431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259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2043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532
장애인 복지와 인권, 그 이상과 현실 4 file 2017.02.01 최서영 9623
장미대선 속 장미의 진정한 의미는 '우리의 권리' file 2017.04.25 한우주 3394
장래희망이 유튜버? 4 file 2017.11.20 이유진 3746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file 2017.05.24 박민서 2074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510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689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726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3460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폐지, 과연 올바른 해결책인 것인가? 2 file 2017.06.25 이지연 2775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495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일베해라" "틀딱" 2 file 2017.08.05 한한나 3104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161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345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365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665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684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9433
자사고 폐지 찬반 여론? "학생 없이 교육 없다." file 2017.07.19 한훤 2524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2074
자동차 자율 주행, 처벌 가능할까? 2 file 2017.02.24 오정윤 7798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6461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1372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3 file 2017.03.23 박아영 2487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7012
잊지 못할 3년의 시간 2 file 2017.05.07 이예찬 2256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사고, 세월호 1 2016.04.17 하지희 8220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2482
임용고시...교사희망자 불만! 1 file 2017.09.27 배성연 2769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564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10032
일탈 행위에 빠진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7.09.27 김하늘 2586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963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1389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617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340
일본대사관 앞으로 날아든 노란 나비들 -제1294차 수요집회를 다녀와서 3 file 2017.08.07 홍정연 3384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 나비가 되다 2 file 2017.07.27 유림 3052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글로벌여성인권대사 9 file 2016.03.26 손제윤 9859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 목소리가 되어 외치는 청소년들. 2 file 2017.08.22 정재은 285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