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by 4기박아영기자 posted Mar 23, 2017 Views 35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4년 4월 16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잊을 수 없는 날이다.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했고, 승객 300여 명이 사망, 실종되었다. 세월호에는 수학여행을 떠나던 단원고 2학년 학생들 324명이 타고 있었다. 세월호가 침몰한 이유로는 무리한 화물 적재, 진도 VTS의 관제 허술과 골든타임 허비, 승객을 버리고 탈출한 선장과 선원, 뒤늦은 구조 작업 돌입 등을 꼽을 수 있다. 

사고 당시 세월호에는 실을 수 있는 화물보다 훨씬 많은 양의 화물이 실려 있었다. 이와 같은 과적 화물은 세월호의 복원력을 잃게 만든 핵심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세월호의 출항 예정 시간이었던 4월 15일 저녁 6시 30분경 인천항에는 안개가 자욱해 많은 선박들이 출항을 포기했으나, 세월호만 2시간 30분 늦게 출항했다. 또한 배에 이상이 생긴 이후, 사고 수역의 관할인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가 아닌 제주 VTS에 최초 신고를 해 골든타임을 허비했다. 세월호가 이미 관할 수역에 진입해 있었음에도 진도 VTS는 세월호의 관할 해역 진입 사실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게다가 선장을 비롯한 선원 대부분은 침몰 직전까지 탑승객에게 객실에 그대로 있으라는 안내방송을 하고, 자신들은 배 밖으로 나와 해경 경비정에 의해 가장 먼저 구조되었다. 사고 당시 운항을 지휘한 사람은 입사 4개월째인 항해사인 것으로 밝혀졌고,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조류가 빠르다는 맹골수도를 통과할 때 선장은 조타실을 비운 것으로 드러났다. 세월호가 완전히 침몰된 시간은 오전 11시 20분경이었는데, 실종자 수색을 위한 잠수요원이 투입된 것은 8시간이 지난 4월 16일 오후 5시 정도였다. 게다가 수백 명의 구조요원이 투입되었다고 알려진 바와 달리, 수중 수색은 3차에 걸쳐 총 16명이 투입되는 데 그쳤다.

세월호가 침몰한 원인은 위와 같다. 이 모든 원인들은 자신의 사익을 중시하고, 맡은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아서 일어난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월호 사고는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사고였다. 만약 사고 당일 세월호에 적재 가능한 만큼의 화물이 실렸다면, 자욱한 안개로 다른 배들처럼 출항을 포기했더라면 이러한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진도 VTS가 자신의 역할을 잘 수행해서 빠른 대처를 할 수 있었다면, 선원과 선장이 마지막까지 승객들을 구조하는 데 힘썼다면 이와 같이 많은 희생자는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downloadfile-2.jpg


[이미지 제공=네이버 블로그 '역시는 역시군']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전 국민의 안타까움을 샀던 세월호의 인양이 진행되고 있다. 빠른 시일 내로 인양이 완료되어 희생된 세월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슬픔을 조금이나마 덜어 줄 수 있었으면 한다.


세월호 사고는 안타깝고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지만,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가 간과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다시 한 번 자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박아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노유진기자 2017.03.24 15:50
    하루빨리 세월호 인양이 완료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4기김지민기자 2017.03.25 21:22
    세월호 사고는 정말 씻을수없는 상처들을 남긴 사고인것같습니다.다시는 이런 슬픈 사고가 없길 바래야죠ㅠ
    좋은기사 잘읽었어요~~
  • ?
    4기한한나기자 2017.03.26 14:02
    모든 세월호에 관한 비밀들이 다 밝혀져 하늘에있는 모든 희생자들의 한을 풀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808
증가하는 1월 졸업식의 필요성 6 file 2016.03.06 3기윤종서기자 10521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9361
중학교 자유학기제 올해부터 전면시행, 작년 학생들의 반응은? 3 file 2016.04.24 김현승 10424
중앙선관위, 선거연령 18세로.. 2 file 2016.08.24 안성미 8129
중국인 관광객, 있다 없으니까 4 file 2017.03.24 이동욱 3078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1623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2066
중국발 미세먼지에 앓는 韓,日 file 2017.03.23 김경미 4023
중국, 우리는 안된다더니 중국판 사드 배치 1 file 2017.08.22 이호섭 3554
중국, 시진핑 특사 빈손 귀국 후 북한에 어떤 조치할까? file 2017.11.28 박현규 3864
중국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은? 3 file 2020.02.03 고기찬 2051
중국 비상 코로나19에 이어 중국에서 브루셀라병 대규모 확진 file 2020.09.23 오경언 203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2328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3011
죽어서도 편히 쉴 권리, 반려동물에게도! 2 file 2016.09.30 박채원 7127
주황색 리본?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건! 2 file 2017.10.25 김하늘 4580
주황리본을 아시나요? 5 file 2017.08.17 김영인 4718
주황리본, 제2의 세월호 file 2017.11.30 안옥주 4558
주한 외국인 증가율 file 2019.12.27 김희서 929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2082
주요 대선후보들의 경제관련 공약을 알아보자 2 file 2017.04.25 천주연 4276
주소지 파악 불가한 정체불명의 ‘대한민국청소년협회’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8.02.26 디지털이슈팀 4412
주민들의 불청객이 되버린 관광버스 4 file 2016.03.20 김관영 10562
좌파가 정말 몰락하고 있을까? - 대중영합주의에 대한 유럽의 반발 file 2017.03.21 신연수 3776
종교가 우선인가, 안전이 우선인가? 더 커진 '부르카' 착용 논란 file 2017.11.01 이윤희 6967
좁혀지지 않는 일본과의 갈등 file 2019.08.05 백지수 2813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20276
조현병,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file 2019.07.01 박경주 2400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3258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3823
조두순 출소 반대, 이루어질 수 없지만 간절한 국민들의 소원 2 file 2017.11.24 윤익현 5154
조두순 출소 반대 국민청원, 61만명 돌파 1 file 2017.12.20 문세연 5258
조금은 특별했던 장미대선, 투표율은 어땠을까? 2 file 2017.05.29 정경은 3952
조국 청문회가 남긴 숙제는? file 2019.09.20 정예람 20263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909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6535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2803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3193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4880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5280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3318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376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3700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2680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3514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3089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2844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40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