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비판을 비판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by 4기김민주기자. posted Feb 20, 2017 Views 97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0Mnet 프로그램 고등 래퍼가 첫 회를 맞았다.

방송 후, 참가자 장용준(18)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장용준은 훈훈한 외모와 랩 실력으로 호평을 받았으며, 국회의원 장제원의 아들로 더욱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그의 과거 행적이 논란이 되었다.

SNS 조건만남 제시를 비롯한 학교 폭력, 음주 및 흡연 문제로 논란이 계속되자 장용준은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고 하차를 결정했다.

자필 사과문에서는 학창 시절 중 철없는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주었던 친구들과 부모님께 사과를 드리고 싶다. 당시 예민한 사춘기를 보내면서 학업과 음악 사이 고민을 하고 있었고, 부모님과의 갈등도 매우 깊었다.”며 자신의 과거를 반성했다.

끝으로 장용준은 이 글로 제 과거의 잘못이 용서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저의 잘못으로 상처받으신 분들께는 진심으로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자 두서없이 이 글을 쓰게 되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Mnet 고등 래퍼 제작진 또한 장용준 군의 하차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70220_22270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민주기자]


그러나 이 논란 속에서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논란이 계속되는 동안 장용준 장제원 의원은 엄청난 욕설과 비하에 시달렸다.

물론 잘못된 행위에 대한 비판은 당연하다.

그러나 그와 상관없이 도를 넘는 악플들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장제원 의원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욕설과 살인적인 댓글에 더 이상 소통을 할 수 없는 상황. SNS상에서의 조롱과 욕설은 소통을 막는다. 비판을 비판으로 받아들이게 하기 위해서라도 살인적 욕설과 비하 조롱을 자제해 주시길 다시 한번 간절히 부탁드린다.”라 전하며 자신의 SNS를 폐쇄했다.


당사자의 심정을 고려하지 않은 누리꾼들의 수위 높은 욕설과 댓글들은 종종 큰 사회문제를 일으킨다.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모두 올바르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김민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강인주기자 2017.02.21 12:26
    비판과 비난의 애매한 경계선을 구분하기가 쉽지 않죠ㅠㅠ 최근에 큰 이슈였던 사건이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ㅎㅎ 도를 지나친 욕설과 악플에 시달린 다른 공인들의 사례를 찾아봐도 좋을 것 같아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
  • ?
    4기오경서기자 2017.02.26 11:11
    마땅한 근거가 있는 비판은 그 대상에 대한 쓰디 쓴 충고로 수용해야하는 것이지만 선동에 휩쓸려 감정적으로 행해지는 비난은 자신의 열등감이나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행위에 불과한 것같아요. 올바른 비판문화가 정착되면 좋겠어요. 좋은 기사 잘읽었어요!
  • ?
    4기이하영기자 2017.02.27 02:15
    문화를 가꾸어나가는 건 우리의 몫이라고 생각해요! 좋은문화를 함께 가꾸어 나갔으면 좋겠네요:) 좋은기사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8488
4흘째 이어지는 필리버스터,,지금 국회 상황은? 10 file 2016.02.25 최다혜 10262
불법주차 개선위한 대책마련 시급 1 file 2016.11.17 김지현 10256
12년의 결실, 대학수학능력시험 2 file 2016.11.25 최시헌 10251
'포켓몬 고', '속초는 스톱' 12 file 2017.01.25 이주형 10249
볼펜도 만드는 중국... 위협적인 존재? 6 file 2017.01.25 김희수 10246
1년에 단 1시간, 지구의 휴식시간 7 file 2016.03.20 전지우 10220
인터넷 신문의 과도한 광고 22 file 2016.02.24 문채하 10213
부산 위안부 소녀상, 홀로 앉아있는 소녀를 지키는 다른 소녀가 있다. 7 file 2017.01.22 최문봉 10208
'행정구역 쪼개기'로 불편함 겪는 위례신도시 하남 주민들 file 2016.05.25 최민지 10172
만 18세 선거권 하향, 그 논란의 주 요지는? 6 file 2017.09.08 이지현 10171
대한민국 국민... 광화문에서 대통합하다? 3 file 2016.11.25 김예지 10167
노점상, 생계를 위한 불법? 1 file 2016.03.24 김현승 10159
"어르신, 노란조끼 왔어요~" 9 file 2016.02.20 김민지 10148
교원능력평가 익명성 믿을 만한가? 4 file 2017.10.16 이혜승 10142
다시 보는 선거 공약... 20대 국회 과연? 1 file 2016.04.24 이예린 10133
[종합] 광화문광장, 100만 촛불 들어서다 file 2016.11.12 이지원 10121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0115
‘고령화 사회’ 중심의 서있는 대한민국, 진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4 file 2017.02.21 황현지 10104
'트럼프 대학' 소송 2500만 달러로 서둘러 종결 1 file 2016.11.22 백재원 10099
'전안법' 시행, 누구를 위한 법인가? 7 file 2017.01.25 김연우 10097
광주광역시 비둘기 폐사체 7구 발견 3 file 2017.02.05 김소희 10084
특검수사 기간 D-11, 특검 연장을 외치며 시민들 다시 광장으로 file 2017.02.19 김동언 10068
달콤한 휴식처? '졸음쉼터'의 이면 2 file 2017.01.31 김성미 10067
북한의 미사일발사? 자국 안보를 위한 사드? 모두 사실입니까? 13 file 2016.02.23 이강민 10048
언론출판의 자유 2 file 2016.11.03 유승균 10046
숨겨주세요, 여성용 자판기 2 file 2016.08.25 김선아 10044
백만 촛불의 간절한 외침 1 file 2016.11.24 박민서 10042
갑작스런 천재지변...세계 항공사들의 대처는? 7 file 2016.02.23 박지우 10038
시민의 발'지하철'이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17 file 2017.01.14 진현우 10035
삼성,애플에 이어 LG까지...? 3 2017.01.22 안유진 10030
[이달의 세계인] 알파고의 아버지, 데미스 하사비스. 그는 누구인가? 12 file 2016.03.23 정가영 10025
'여성 혐오'와 남성 사이 11 file 2017.02.01 최영인 10022
이세돌, 4국 백 불계로 대승... ... 하지만 대두되는 AI 윤리 관련문제 11 file 2016.03.13 박정호 10013
4.13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과제 1 file 2016.04.25 강예린 9982
4차 민중총궐기, 서울광장에서 진행 5 file 2016.02.27 황지연 9975
[미리보는 4월 총선키워드] 노회찬 후보 사퇴, 최대 격전지 노원병 9 file 2016.02.14 이강민 9959
폐허가 되어 버린 리우 올림픽, 마냥 동정만 할 수 없는 이유 3 file 2017.02.24 박우빈 9951
챌린저들의 챌린지 1 file 2016.04.18 김은아 9947
담배로 인한 피해는 누가 책임지나. 6 file 2016.03.26 김민주 9947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922
꿀보직에서 부끄러운직책으로 '대한민국 외교관' 1 2017.02.06 유석현 9911
프로스포츠에 뿌리박힌 승부조작 3 file 2016.08.24 박민서 9904
지카 바이러스 확산 대응 방법은? 2 file 2016.03.25 노태인 9901
밸런타인데이의 유래, 신생 기념일 vs 전통 기념일 14 file 2016.02.15 박민서 9889
4.13 총선! 야당은 분열 여당은 균열 1 file 2016.04.09 최다혜 9888
소녀상 농성, 그 400일의 분노 file 2017.02.06 윤은서 9886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835
김정남 피살사건 한.중.북에 어떤 영향을 가져올까 file 2017.02.25 봉채연 98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