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by 3기김나연기자 posted Mar 19, 2016 Views 1176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인공지능 바둑 시스템인 ‘알파고’와 이세돌 9단과의 대국이 큰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대국의 결과는 1:4로 알파고가 4번, 이세돌 9단이 1번 승리하여 끝이 났다. 이세돌 9단은 한국 기원 소속의 세계 바둑 랭킹 5위로 뛰어난 실력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이 이세돌 9단을 이긴 인공지능 시스템인 알파고란 무엇일까? 알파고는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컴퓨터 바둑 시스템으로 cpu(중앙처리장치) 1202개의 동시 연산이 이루어지는데 cpu 한 대당 1초에 1000회 이상 시뮬레이션을 한다. 이것은 연구실의 슈퍼컴퓨터와도 맞먹는다고 볼 수 있다. 이런 프로그램을 사람이 과연 이길 수 있을까? 지금은 이길 수 있더라도 전 세계적으로 나날이 발전하는 인공지능이 언젠가는 사람을 뛰어넘을 것이다. ‘인공지능’이란 인간의 지능으로 할 수 있는 사고, 학습, 자기 계발 등을 컴퓨터가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만약 인공지능이 더 발전한다면 분명 우리 생활은 더욱 편리해질 것이다. 그런데 왜 인공지능이 위험하다고 하는 것일까. 영국의 세계적인 물리학자이자 대학교수인 스티븐 호킹 박사는 “100년 이내에 로봇의 지능은 인간을 넘어 인간의 문명을 끝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빌 게이츠는 “인공지능의 힘이 세지면 인류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많은 사람들이 인공지능의 위험성에 대해 말하고 있다. 인공지능은 정확히 어떤 문제가 있는 것일까. 첫째로 일자리 문제를 들 수 있다. 영국의 옥스퍼드 대학에서 “인공지능으로 일자리의 태반이 사라질 것이다.” 라고 경고한 내용을 보면 지금 현재에도 부족한 일자리는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사람들이 설 자리는 더더욱 없어질 것이다. 두 번째로는 갈수록 발전하는 인공지능이 언젠가는 인간을 뛰어넘어 인간과 로봇의 위치가 뒤바뀔 수 있다. Screenshot_2016-03-12-19-20-44.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김나연기자>

영화 ‘아이,로봇’이나 ‘터미네이터’에선 인공지능이 인간을 지배하려거나 없애려고 하는데 이것은 과학 공상 소설의 내용뿐만 이 아니라 우리에게 다가올 미래일 수 있다. 과학의 발전, 우리 생활의 편리함도 좋지만 그전에 인공지능의 발전이 우리에게, 우리사회에 끼칠 영향을 고려해보아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김나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영경기자 2016.03.19 22:30
    저도 이세돌 기사와 알파고의 제 3국 대결을 생방송으로 지켜봤습니다. 저는 바둑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3국의 78수는 신의 한수라고 보도하더군요. 인간이 가지고 있는 창의력과 직관을 기계가 구현하는 날이 온다면 인간이 기계에 지배당하는 세상이 올 수도 있겠군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유정현기자 2016.03.20 21:00
    독이니다. 제가 보기에는 인공지능을 홍보하는 것 같아요.
  • ?
    3기이민정기자 2016.03.20 21:59
    과학기술의 발전은 항상 양면성을 띄고 있는 것 같아요.
    과학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우리의 생활이 편리해 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너무 많이 발전하지는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드네요. 기계에게 인류가 지배당할 것 같다는 불안감때문인 것 같은데요. 이런 사실이 매우 안타깝게 느껴지기도 하는 것 같아요. 인공지능의 위험성을 잘 알려주신 기사인 것 같아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4기오지은기자> 2016.03.20 22:44
    인공지능의 발전을 어떻게 이용하느냐에 따라 득이 될수도, 독이 될수도 있는것같아요. 적당히만 이용한다면 우리의 삶을 더욱 이롭고 편리하게 만드는 요소라고봅니다. 하지만 지나친 이용은 사람들을 게으르게 만들고 직업들의 종류도 발전하는 만큼 줄어들겠죠? 좀 더 이로운 삶을 위한 정도의 범위에서만 인공지능을 이용 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이은아기자 2016.03.21 20:55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결에 관심을 가진 채, 인공지능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하지 못했는데 이러한 기사를 볼 수 있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네요.. 잘 읽고 갑니다!!
  • ?
    3기 2016.03.21 22:54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경기... 매우 재미있게 봤던 한 사람으로써 댓글을 써봅니다. 물론 알파고의 승리겠지요 ? 당연히 인정해야할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인간을 손쉽게 이겨버리는 기계의 능력을 보고 저는 굉장이 놀랐습니다. 비록 인간 한명과 컴퓨터 1200대의 싸움이지만, 결과는 충격적이었어요. 이만큼 기계화가 발전했다는것이 신기했고 멋졌습니다. 기계의 발전은 인간에게 도움이 되겠지만 그 정도를 지나치면 독이 될수 있을거같아요 :(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미래기자 2016.03.23 02:04
    요즘 이슈화 되고 있는 인공지능에 대해 다뤄주셔서 흥미있게 기사 읽을 수 있었습니다! 제 생각에도 아직까지 AI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인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 또한 언젠간 제한할 수 없을만큼 커져버릴 AI의 힘 때문에 두렵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5.22 11:16
    저는 불필요한 개발은 멈췄으면 좋겠어요 ㅠㅠ 정말 영화에서만 보던 로봇이 인간을 지배하는 현실이 올지도 모르는 거고..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893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2422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2419
어린이들의 출입을 금합니다, '노키즈존' 3 file 2016.06.09 이민재 12404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2392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373
외국어 간판이 ‘갑’, 쫓겨난 한글 간판 8 file 2016.03.19 반나경 12361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2358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337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333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303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289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225
못 다 핀 한 떨기의 꽃이 되다, '위안'부 14 file 2016.02.24 송채연 12215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2150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2069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058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2042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030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2001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1976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1963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1946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1936
‘후보 000입니다…’ 문자, 선거법 위반인가 27 file 2016.02.14 전채영 11932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1903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1896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1856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1826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1787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1774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1760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1739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1739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1727
9시 등교에 대한 여러 의견 2014.09.10 박어진 11659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1641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1632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614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1581
9시 등교, 새로운 제도를 대하는 학교의 방법 2014.09.25 최희수 11561
9시등교 학생들에게 과연 좋을까? 2014.09.21 이세현 11545
교복이 마음에 드나요? 10 file 2016.04.03 유승균 11545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1537
9시 등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2014.09.22 서유미 11398
9시 등교, 진정 조삼모사인가? 2014.09.21 임수현 11374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1240
클릭 금지! '택배 주소지 재확인' 11 file 2017.01.22 최영인 11240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12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