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by 4기김동언기자 posted Jan 15, 2017 Views 128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축소-20170114_181103.jpg

강추위 속에서도 거대한 LED촛불이 광화문 광장을 밝히고 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동언기자]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30주기임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은 정부의 행태, 국민의 분노 여전해.



 지난 1월 15일 토요일, 영하 10도에 달하는 강추위 속에서 '박근혜 즉각퇴진! 조기탄핵! 공작정치주범 및 재벌총수 구속! 12차 범국민행동의 날'(=이하 제12차 촛불집회)이 개최되었다.


 본집회가 시작되기 전, 14시 부터는 지난 7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주장하며 분신자살을 시도하여 2일 만에 사망한 정원스님의 시민사회장 영결식이 거행되었다.

 한편, 제12차 촛불집회가 개최된 1월 14일은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의 30주기 되는 날이었다. 이에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등 시민단체는 본집회가 시작되기 전 오후 3시 40분 부터 '미완의 혁명, 촛불로 승리하자!-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와 민주승리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추모 전시회와 추모 영상 상영 등을 통해 행사 참가자들과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헌신하다 고문에 의해 세상을 떠난 박종철군을 추모했다.


 제12차 촛불집회는 지난 9일 제7차 청문회에서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에 의해 그 실체가 확인된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재계농단, 대통령 뇌물죄 의혹 등이 중점적으로 비판의 도마에 올랐다.



축소-20170114_162143.jpg

한 집회 참가자는 영화 <브이 포 벤데타> 속 저항의 상징인 등장인물 '브이'로 분장해 현 시국을 비판하고 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동언기자]


축소-20170114_180737.jpg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존재에 반발한 연극인들이 광화문 광장 블랙텐트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동언기자]


 집회 참가자들은 영화 <브이 포 벤데타> 속 저항의 상징인 등장인물 '브이'로 분장해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부당함을 비판했다. 광장 한 쪽에서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존재에 반발한 연극인들이 스스로 블랙텐트라는 이름의 극장을 지어 공연을 하는 등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 갔다.


축소-20170114_162332.jpg

광장 한 쪽에 블랙리스트 주범과 더불어 재계농단, 대통령 뇌물죄 혐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들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동언기자]


 광장 한 쪽에는 블랙리스트와 더불어 재계농단, 대통령 뇌물죄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과 재벌 총수들의 모습을 형상화한 조형물들이 설치되었다. 집회참가자들은 조형물을 보며 재벌 총수 수사와 박근혜 대통령 퇴진 등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마지막 국회 청문회 이후 처음 열린 집회이자 경찰이 집회 참가 인원 추산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뒤 처음 개최된 집회였다. 집회가 열린 당일, 영하 10도에 달하는 강추위로 인해 집회 참가 인원은 주최 측 추산 전국 14만 6700여명으로 지난 제11차 촛불집회보다 크게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4기 김동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황서영기자 2017.01.15 21:58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져 국민들이 편히 웃을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 ?
    4기한한나기자 2017.01.16 00:45
    기업들이 성장할수 있던이유가 국민들이 믿고 사주었기 때문일텐데 이렇게 뒤통수 치다니 배신감 먼저 드네요 그동안 우리나라에 이런기업이있다며 자랑스러워 했던 자신이 우수워집니다
  • ?
    4기이민지기자 2017.01.16 02:05
    저도 촛불 집회 참가해본 적이 있었는데, 날이 추운데 다들 고생이 많은 것 같습니다 ㅜ 빨리 시국이 정리되고, 보다 청렴한 대한민국이 되기를 기도해 봅니다.
  • ?
    4기박미소기자 2017.01.16 18:27
    서울과 가깝지 않은 곳에 사는 사람이라 집회에 많이 참여할 수 없었어요. 기자님께서 12차 촛불집회를 자세히 취재해 주셔서, 또 11회 집회보다 크게 감소했다고 하셔서 저도 13회 촛불집회는 꼭 참여하고 싶어졌습니다. 정말 추운 날씨에도 집회에 참여하신 많은 분들, 그리고 김동언 기자님 정말 멋지세요! 하루 빨리 진실들이 밝혀져 대한민국이, 정치가 바뀌었으면, 바뀌어서 안정을 찾아 깨끗한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기사 너무 잘 보고 가요. : )
  • ?
    4기백혜원기자 2017.01.16 22:04
    역시 풍자의 나라다운 면모를 보여주네요. 추운 날씨에도 많은 국민들이 모인 것 같아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 ?
    4기유림기자 2017.01.17 15:13
    여러 사진들을 보며 현장의 모습을 접할 수 있어 좋은 것 같습니다. 집회에 참여하시는 분들에게 존경을 표하고 싶습니다.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말이 있죠. 언젠간 반드시 모든 진실이 밝혀지리라 믿습니다. 좋은 기사와 정보 감사합니다.
  • ?
    5기정예진기자 2017.01.17 15:13
    추운 날씨에 잊지 않고 시위에 참가한 많은 국민들이 자랑스러워요! 다수가 이렇게 뭉쳤을 때 발휘되는 힘의 크기를 요즘 많이 느끼고 있어요 ㅎㅎ 아직 이러한 국민들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의 좋은 발전을 기대해볼 만한 것 같습니다 !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정선아기자 2017.01.17 22:41

    기자님 기사 덕분에 집회에 참여하지 않고도 국민들의 분노가 온 몸으로 느껴졌습니다.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
    4기남은탁기자 2017.01.18 17:00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이런 시국이니만큼 대한민국 국민들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아서 뿌듯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드립니다.
  • ?
    4기남은탁기자 2017.01.18 17:00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이런 시국이니만큼 대한민국 국민들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아서 뿌듯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드립니다.
  • ?
    '집회'라는 개념보다 모두가 함께 한 목표를 위해 '축제'를 여는 듯한 느낌이 물씬 드는 것 같네요. 우리 모두가 원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부터 열심히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야겠어요^^
  • ?
    4기김민준기자 2017.01.23 21:49

    벌써 12차가 되었군요. 빨리 해결될 것 같았는 데 아쉽습니다.
    지난 11차보다는 줄었지만 그래도 진실을 밝히기 위한 희망의 촛불이 아직 꺼지지 않아 다행입니다. (진실을 밝히는 촛불은 진실을 밝히기 전까지 절대 꺼지지 않을 것입니다.)
    영하 10도라는 추운 환경에서 집회에 참가해주신 분과 김동언 기자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좋은 기사 작성해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736
편의점, 의약품 판매의 아이러니 9 file 2016.02.24 유승균 13461
프랑스어 철자법 간소화, 논란 이어져 12 file 2016.02.25 정가영 13354
계속해서 늘어나는 청소년 흡연 문제 2014.07.30 이수연 13322
통장개설 제한만이 과연 대포통장을 막을 수 있는 해결방안인가 file 2016.10.25 조해원 13313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3270
청소년들의 금연,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4.07.31 이종현 13253
페미니즘이 나아가야 할 방향 2 file 2017.02.24 유승균 13247
9시등교제, 옳은 선택일까 2014.09.25 김혜빈 13223
9시등교, 진정으로 수면권을 보장해주나? 2014.09.21 정세연 13221
9시등교 학생들을 위한 것일까 2014.09.24 신윤주 13201
1인 미디어, 이대로 괜찮은가 7 2018.01.08 김태경 13196
'수행평가로 학생평가' …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6.04.20 서예은 13174
프라임 사업의 취지와 문제점 3 file 2016.05.15 김혜린 13169
'대한청소년이공계학술연합' 이번엔 국내 유명 청소년 행사인 ‘한국청소년학술대회’ 표절·베끼기 의혹 (종합 2보)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13159
청소년의 음주 흡연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6.05.24 최시헌 13140
추위 속 진행되는 ‘촛불집회’, 국민들의 한마음으로 추위를 이겨내다… 15 file 2017.01.14 이윤지 13127
9시 등교, 폐지 아닌 개선 필요 2014.09.21 김민기 13095
지켜보자 9시 등교 2014.09.25 김예영 13053
9시 등교, 주사위는 던져졌다. file 2014.09.21 최한솔 13038
9시 등교,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2014.09.09 김도희 13006
9시등교, 최선 입니까? 2014.09.21 전지민 12995
9시등교, 과연 학생들은? 2014.09.21 박채영 12974
[9시 등교] 상존하는 양면적 모순은 누구의 책임인가 1 2014.09.14 박현진 12965
늘어나는 다문화 가정, 한국인 인식은 제자리걸음 2017.12.22 김민지 12928
9시 등교, 이대로 계속 시행되어야 하나? 1 2014.09.14 홍다혜 12928
[현장취재] 재계 농단, 블랙리스트에 뿔난 촛불민심, 강추위에도 여전히 불타올라 12 file 2017.01.15 김동언 12856
그들은 왜 우리에게 선거권을 안줄까요?···만 18세 선거권 가능성 기대 21 file 2017.01.11 박민선 12855
인공지능의 발전, 사회에 '득'일까 '독'일까 8 file 2016.03.19 김나연 12852
소녀의 눈물은 아직 마르지 않았다 5 file 2017.02.18 정예진 12836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812
9시 등교, 득일까 실일까 2014.09.22 손윤주 12796
테러방지법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의 반란 7 file 2016.02.25 황지연 12771
[오피니언] 모든 병의 근원! 흡연!!! 2014.07.27 전민호 12752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2716
늘어나는 아동학대... 4년 새 2배 늘어 7 file 2016.03.13 남경민 12700
피고는 '옥시', 국민은 '싹싹' 32 file 2017.01.09 이주형 12692
포항공항- 주민들과의 오랜 갈등 빚어…… 2 file 2016.08.21 권주홍 12639
청소년 흡연문제 1 2014.07.31 정다인 12608
9시 등교제가 과연 좋은 영향만을 가져다 주는 것일까? 2014.09.22 김아정 12604
학부모vs.교총, 9시 등교 그 결말은? 2014.09.21 최윤정 12582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578
9시 등교, 과연 학생들을 위한 정책인가? 2014.09.22 심현아 12556
9시 등교, 그것이 알고 싶다. 2014.09.21 부경민 12522
청소년들의 흡연 file 2014.07.30 1645 12502
9시 등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4.09.21 김현진 12475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점 2 file 2018.05.14 유근영 12413
9시 등교는 학생 주체 교육제도의 첫 시작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인가 2014.09.23 박민아 12388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23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