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일본 불매운동의 시작, 그리고 의문

by 11기안광무기자 posted Jul 29, 2019 Views 117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일본 여행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일본 여행을 가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유통업 상인들은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를 중심으로 일본산 음식들을 들여놓지 않기로 협의하여 지금은 일본 맥주를 비롯해 일본산은 마트에서 보기 힘들어졌다. 또한 온라인상에서는 일본 불매 기업 리스트가 돌고, 심하게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일본계 아이돌들을 추방하자고 하는 등, 속칭 일본 불매운동‘, ‘반일바람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렇게 불타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 과연 어디서부터 시작된 걸까.


201971일 오전 10. 본 정부가 74일부터 반도체에 들어가는 주요 소재 3개를 수출하는 데 규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고, 일본 언론은 이것이 강제 노역에 대한 대법원 판결의 보복 조치라고 보도했다. 이에 국내 기업들은 규제가 반도체, 디스플레이 산업 피해가 불가피하다라며 국내 언론에 당혹스러움을 밝혔고, 심지어 중국마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비판하는 등 대체로 일본에 부정적인 의견이 주를 이었다. 다음날 정부는 이것을 WTO 안건으로 제의할 것이라는 강경 대응을 선포했지만, 이제 인터넷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현대 사회에서는 볼 수 없는 수출 규제에 분노한 시민들은 정부가 강경 대응을 선포한 72일에 IT 정보 커뮤니티 사이트에 불매 일본 기업 리스트를 업로드했고, 댓글로 지지한다는 내용이 수두룩하게 올라왔다. 이후 74일에 수출 규제가 시작되고, 일본 정부가 비자 제한도 고려하고 있다는 발표를 하자 일본 불매운동에 불이 붙었다. 시민들은 포스터를 만들거나 1인 시위를 시작했고, 상술한 일본산 음식 진열 금지도 다음 날인 5일에 기자회견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공식적으로 발표했고, 점차 거세지는 불매운동 바람에 유니클로와 같은 한국 진출 일본 기업들은 현재까지도 긴장 상태이다.


2409f199ee2b2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안광무기자]

 

하지만 이런 움직임에 의문을 표하는 사람들도 있다. 현재 불매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업체들은 수출 규제가 이뤄진 반도체 분야와는 전혀 다른 업체들이고, 심지어 불매운동을 당하고 있는 업체 중 한 곳의 담당자는 일본 언론에 규제의 영향으로 (한국 제조사의) 설비 장치에 대한 의욕이 줄어든다면, (우리 회사의) 실적에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불매운동을 강요하거나, 여기서 더 나아가 아예 일본 연예인들을 퇴출하자는 반일여론도 커지고 있다. 실제로 배우 이시언이 73일에 생일 기념으로 일본 여행을 가자, 국내 네티즌들은 이시언의 SNS 글의 댓글 창에 악성 댓글을 달았으며, 어느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트와이스의 멤버 중 한 명인 사나를 쫓아내자는 여론이 들끓기도 하였다. 이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국내에 체류 중인 일본인들뿐 아니라, 일본 국민들까지 우리 편으로 최대한 만들어야 우리가 유리한데 친한파 일본 연예인들까지 적으로 만들어서 우리가 어떻게 이길 수 있겠는가라며 이러한 반일 여론에 대해 비판하였고, 배우 김의성 또한 비슷한 내용의 글을 SNS에 게시했다.

 

일본의 경제 제재에서 시작된 일본 불매 운동반일 운동으로 점점 커지고 있으며, 한일 대외 관계를 포함한 양국 국민 정서는 더욱더 악화 되어가고 있다. 부디 전쟁 같은 한일관계에도 하루빨리 휴전이 오기를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안광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966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1426
경제학이多 - 마르크스 경제학 file 2018.11.05 김민우 1180
경제학이多 - 정보경제학 file 2018.11.01 김민우 1129
경제학이多 - 후생경제학 1 file 2018.10.25 김민우 1177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1549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19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