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by 3기김다현기자 posted Nov 20, 2016 Views 112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진행 중, 민심 잡기 어려워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사태로 대통령 및 정부기관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가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에서는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 오보 괴담 바로잡기-이것이 팩트입니다를 게재했다. 최근 빗발치는 의혹성 언론보도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나온 대책이다. 오늘(16.11.20) 청와대 홈페이지의 메인 화면은 아래 사진과 같이 오보괴담 바로잡기. 청와대에서는 이 화면을 통해 지난 18일부터 언론에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18일 청와대는 차움병원에서 사용된 박근혜 대통령의 가명 사용에 대한 내용 및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한 반박성 글을 게재했고, 19일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에 대한 언론의 의혹제기에 대한 해명을 게재했다. 특히 '통일은 대박이다'라는 용어가 중앙대 경영학부 명예교수이자 당시 민주평통자문위원 신창민 교수의 책 '통일은 대박이다'에서 나온 것으로 최순실과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메인화면.png

▲청와대 홈페이지 첫 화면에 개제된 '오보 괴담 바로잡기-이것이 팩트입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김다현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그러나 이에 대한 국민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광주에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00(17)양은 청와대 공식홈페이지 메인에 대문짝만 하게 '이것이 팩트입니다'라는 배너가 위치한 것을 보고 놀라웠다청와대와 행정부는 대통령 개인을 위한 기관이 아닐뿐더러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 역시 대통령의 일상생활을 해명하는 블로그가 아니다며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세월호 참사 직후 대통령의 7시간을 물었을 때는 아무런 피드백 없이 침묵과 외면으로 일관했으면서 이제 와서 해명하는 것은 그동안 국민들을 기만해온 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회사원 김00(48)씨는 진실은 청와대 홈페이지가 아닌 국민들 앞에서 직접 밝혀야하는 것이라며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깊어진 만큼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재된 정보만을 가지고 그 사실 관계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히기도 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김다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구성모기자 2016.11.22 00:53
    청와대로서는 최선일지는 몰라도 그 최선은 노력이 아닌 국민에 대한 비판이었습니다.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단지 홈페이지로 대통령의 입장을 해명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국민들은 대통령의 조사와 그 조사의 진실 그리고 대통령의 하야 및 퇴진,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원하는 겁니다. 좋은 기사 잘 읽고, 다시 한 번 더 우리 나라 정치에 대하여 알 수 있는 기사였습니다. 다시 한 번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 2016.11.25 23:48
    청와대 입장에서는 대통령에 관한 오보, 소문 등을 막기위해서 저러한 페이지를 만든 것이겠지만.. 글쎄요 ! 국민의 입장으로 본다면 저런 홈페이지에 글로만 설명을 하는 것이 아닌 직접 말하는 '소통'을 할 수 있는 시간을 꼭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성난 민심에 소통이 가능할지는 모르겠다만 :(
  • ?
    3기황지혜기자 2016.12.11 14:50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56401
코로나가 우리 사회에 미친 영향은? file 2020.07.22 김다인 991
코로나19의 후유증 '브레인 포그' file 2020.09.10 오현지 670
코로나19의 한복판에 선 디즈니월드의 재개장 newfile 2020.09.21 염보라 83
코로나19의 재확산세, 방역모범국도 흔들린다 2 file 2020.08.21 김상현 837
코로나19의 재확산, 방역 당국과 교육 당국의 지침은? file 2020.08.25 홍승우 146
코로나19의 분야별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은? file 2020.03.02 전지영 1108
코로나19에 따른 빈곤 문제는? 2 file 2020.08.13 전지영 461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한강, 과연 안전할까? file 2020.08.24 고종현 157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삶 3 file 2020.05.18 김혜원 1896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소비율 감소. 실업자 증가 1 file 2020.03.23 정다현 1049
코로나19로 변한 학교생활 file 2020.09.03 정예린 204
코로나19로 더욱 깊어진 게임 중독의 늪 file 2020.05.28 오윤성 1014
코로나19가 항공업계에 미친 영향 file 2020.04.08 이혁재 2304
코로나19가 불러온 고통 1 file 2020.03.16 최서윤 627
코로나19가 IT 업계에 미친 영향 1 2020.04.13 이혁재 969
코로나19: 인간에게는 장애물, 환경에는 백신 file 2020.05.06 이유정 590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9.01 길현희 332
코로나19, 전 세계는 휴교 중 1 file 2020.05.18 임상현 733
코로나19, 그에 따른 환경오염? file 2020.04.06 김호연 1312
코로나19, 2차 대유행 시작 2020.08.28 김민지 313
코로나19(COVID-19), 알수록 안전해요! 2020.04.17 정미강 772
코로나19! 어디가 가장 위험할까? 충격적인 결과! file 2020.04.29 민아영 518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소소하지만 확실한 노력' file 2020.05.26 박아연 508
코로나19 진단법, 정확히 알아보자! file 2020.03.30 김상규 1072
코로나19 재유행, 해외의 상황은? file 2020.05.18 유지은 3043
코로나19 예방하는 마스크! 알고 쓰자 file 2020.05.04 윤혜림 661
코로나19 예방하는 ‘향균 필름’ 5 file 2020.04.13 윤소영 2962
코로나19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다? file 2020.08.25 이하은 182
코로나19 양성 의심 청소년 사망, 누구도 방심할 수 없다 2 file 2020.03.20 김수연 686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온라인 개학 file 2020.05.29 조현수 958
코로나19 사태, 숨겨진 일등공신은? file 2020.05.27 임서현 593
코로나-19, 노인혐오로? file 2020.03.31 김서원 1144
코로나-19 사태 발발 4달, 지금은? 2020.04.08 홍승우 748
코로나 확진자 느는데, 의료진 파업? file 2020.08.25 이지우 205
코로나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대응 file 2020.06.29 임지안 489
코로나 이후 떠오르는 '언택트' 산업 2020.06.01 신지홍 523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생활 속 거리두기 함께 하기 file 2020.05.12 임효주 523
코로나 상황 속에서 등교 수업 1 file 2020.07.13 손혜빈 753
코로나 사태로 인한 총선 판도의 변화 2020.04.13 김경민 1833
커피 값으로 스마트폰을 사다?! 11 file 2016.02.20 목예랑 12212
커지는 소년법 폐지 여론..‘소년법 개정’으로 이어지나 9 file 2017.09.07 디지털이슈팀 4522
캐나다, '기호용 대마초 합법화' 발표 2018.10.23 정혜연 2212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2886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2138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5602
카카오뱅크가 국내 금융시장에 불러올 파급효과 file 2017.08.31 김진모 3409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2797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21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