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by 9기김아랑기자 posted Jan 29, 2019 Views 22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들어 청소년의 솜방망이 처벌 즉 소년법 폐지에 대한 이야기가 수없이 거론되고 있다이는 청소년이 사회에서 일으키는 문제뿐 아니라 학교 내에서 일어나는 학교 폭력도 해당 된다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실제로 학폭위 심의 건수는 2016년 2만 3673건으로 전년 1만 9968에 비해 3705건이나 증가했다비교적 일반적인 학교폭력인 폭행이 1만 3068건으로 가장 많았지만 감금 67협박 1326금품갈취 512약취·유인 457 등 학교에서 처리하기 힘든 수준의 강력범죄도 빈발하는 추세이다.


그림0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아랑기자]


분명 학교 폭력이 일어나면 절차에 따라 처리가 되고 학폭위가 열려 가해 학생의 선도 조치가 이루어지지만 최근 들어 학폭위의 결정에 의의를 가지고 재심을 신청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서울의 경우, 3년 전 100건대에 불과하던 재심 건수는 2년 만에 75%가량 는 것처럼 학교폭력 재심청구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또 재심으로 해결이 안 되는 경우 청구서를 제출하여 행정심판을 진행하는 경우도 잇따라 증가하고 있다.


그림0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아랑기자]


그렇다면 왜 이렇게 재심 건수가 증가하는 것일까?

현재 학폭위는 위원장 1인을 포함하여 5인 이상 10인 이하의 위원으로 구성되는데 과반수를 학부모 대표로 위촉한다.

물론 학부모 대표는 학부모 전체회의에서 직접 선출하고 부득이한 경우학급별 대표로 구성된 학부모 대표 회의에서 선출할 수 있도록 한다하지만 학부모 위원은 학교폭력에 대한 기본 지식이 부족할 뿐 아니라 학부모 전체회의의 절차를 생략하고 간단한 과정을 통해 필요한 학부모 대표를 뽑는 학교의 경우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또한 특목고나 사립고의 경우 학교의 명예의 실추에 따른 진학률 문제나 가해 학생 부모의 영향력으로 인해 담임 종결 사안으로 끝을 내거나 은폐축소하는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는 피해학생의 보호조치로 오히려 피해학생이 전학을 가거나 심한 경우 학교의 은폐와 소문에 못 이겨 자살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이에 따라 학폭위의 학부모 위원 비중을 줄이고 외부 위원을 늘리거나 외부기관 또는 교육청으로 이전하자는 의견도 빗발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만일 가해 학생이 자신이 받은 징계조치에 행정심판을 걸어 불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일 경우 최종 결정이 나올 때까지 학폭위 조치가 유보돼 피해자가 2차 피해를 당할 위험이 있다.


이러한 학폭위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먼저 학폭위의 절차가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경우 조치를 받은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재심의 결과도 부당하다고 생각되면 위원회에 청구서신청서를 제출하여 처분청에서 답변서를 제출하면 행정심판을 통해 학폭위의 결과에 대해 다시 한번 판결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만약 학폭위의 절차에서 피해학생이 압박을 받거나 마땅히 받아야 할 조치를 받지 못하고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인해 부당한 결과를 받았다면 교육청의 학생인권교육센터나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도움도 받을 수 있다.

 

청소년의 범죄행위가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지금소년법을 악용해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희생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소년법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봐야 할 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김아랑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최은진기자 2019.03.02 00:34
    학생들이 꼭 읽어 봐야 할 기사같아요 유익한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223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1760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1708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401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047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2152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517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086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074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073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210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937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795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792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391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997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018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199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078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854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976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145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2153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099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713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262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534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811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1050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314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996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547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3638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306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2156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200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587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289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1026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2267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3308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276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716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3246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965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1077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3128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234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9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