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by 9기이우진기자 posted Jan 07, 2019 Views 109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이우진기자]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는 미국에서 11월 넷째 주 목요일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 다음날인 금요일을 일컫는 용어이다. 이날에는 1년 동안의 재고를 처리하는 날로 많은 할인을 해 이날 증가한 소비로 인해 장부상의 적자가 흑자로 전환된다고 해 '블랙'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최근에는 그냥 제품들이 파격 할인을 하는 날이 되었다. 특별히 가격이 비싼 전자기기 같은 경우, 큰 폭으로 할인을 해 전자기기에 관심이 많은 사람에게 천국과도 같은 날이 되었다. 하지만 이런 블랙 프라이데이의 명성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 왜냐하면 2~3년 전만 해도 40만 원 정도에 판매하던 제품을 4만 원에 팔아 구매자들의 이목을 끌고, 과소비를 유발했었다. 하지만 이번 블랙 프라이데이 때에는 1~2주 전부터 제품들이 할인하기 시작했다. 소비자들은 블랙 프라이데이 때에는 더 할인을 예상하며 블랙 프라이데이를 기다렸지만, 더 낮아지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물론 파격세일을 하는 제품도 많았지만, 소비자들의 실망이 커진 상황이다.


 하지만 일부는 실망만 하고 있지는 않았다. 왜냐하면 블랙 프라이데이 다음 주 월요일인 사이버 먼데이(Cyber Monday)가 있기 때문이다. 사이버 먼데이는 추수감사절 연휴 이후의 첫 월요일, 연휴 후 일상으로 돌아온 소비자들이 컴퓨터 앞에서 온라인 쇼핑을 즐김에 따라 온라인 매출액이 급등한 데서 유래했으며 블랙 프라이데이의 온라인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날 대부분의 인터넷 쇼핑몰 등이 대대적인 세일에 들어간다. 실제로 이날 아마존은 사이버 먼데이 당일 9조 원의 매출을 내며 블랙 프라이데이 매출을 훌쩍 뛰어넘으며 역사상 최대 쇼핑 데이를 기록하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이우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153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1236
'하얀 계란' 아직 생소하신가요? 14 file 2017.01.25 정수아 11229
미디어의 중심에 선 청소년, 위태로운 언어문화 2014.07.27 김지수 11227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207
北, 탄도미사일 발사...동해바다 향해 500km 비행 file 2017.02.15 박천진 11202
지카 바이러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7 file 2016.02.12 오시연 11198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133
2016년,고1 고2의 마지막 전국모의고사 D-1 1 file 2016.11.22 최서영 11107
시민의 손으로 세워진 소녀상이 설치되기까지 18 file 2016.02.14 3기신수빈기자 11068
언어는 칼보다 강하다 2014.07.27 박사랑 11058
심각한 간접흡연의 피해들 2014.07.27 정진우 11051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037
등교시 단정한 교복.. 저희에겐 너무 답답해요 4 file 2016.03.24 박나영 11035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1033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014
가좌역 유치가 절실한 저희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2 file 2016.03.24 정향민 10972
울산 롯데백화점서 2월 첫 촛불집회열려 2 file 2017.02.05 서상겸 10951
‘하기스 퓨어 물티슈’ 등 10개 제품, 메탄올 기준치 초과.. 판매 중지 및 회수 조치 13 file 2017.01.16 김해온 10935
편의점 이제는 서비스 공간으로 6 file 2016.03.26 김준석 10932
국회의원 총선 D-56 ... 선거구 획정 아직도? 13 file 2016.02.17 이예린 10931
아침밥 있는 등굣길 2014.09.24 최희선 10927
엑소 콘서트 티켓팅, 과한 열기로 사기 속출 19 file 2016.02.25 김민정 10926
트럼프 보호무역주의, 어떤 영향이 있을까? 2017.02.24 김태욱 10918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873
지구를 살리는 60분, 어스 아워 캠페인 1 file 2016.03.25 김영현 10788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0779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인명 피해까지 발생해 3 file 2017.02.06 이채린 10761
지역 아동센터 지원, 이대로 괜찮을까? 9 file 2016.02.22 이하린 10713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707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0704
안전을 위한 스크린도어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12 file 2016.02.22 장은지 10689
교육청의 과실? 언론사의 오보? 그 진실이 궁금하다. 2 file 2017.02.09 서경서 10680
2016년 제1기 중앙청소년참여위원회 위촉식 및 오리엔테이션 1 file 2016.03.24 김지민 10676
2017 대선, 누가 대한민국을 이끌게 될까? 4 file 2017.02.06 김수연 10660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652
테러, 우경화를 가속시키다 2 file 2016.03.24 조민성 10641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0630
'촛불 vs 태극기' 정월 대보름의 탄핵찬반집회 1 file 2017.02.13 김태헌 10610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 7만명의 시민들이 만든 일본군 위안부 영화 '귀향' 눈물 시사회 23 file 2016.02.17 고유민 10592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567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543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0537
생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후원시설 “나눔의 집” 탐방 1 file 2016.03.24 서소연 10522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499
특검의 히든카드 '국회청문회위증죄', 이젠 진실을 밝힐 때가 왔다 19 file 2017.01.15 김다인 10488
선생이라 불렸던 者들 4 file 2017.01.20 김민우 10456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0455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04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