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기억해야 할 소녀들

by 8기강이슬기자 posted Dec 26, 2018 Views 109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소녀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강이슬기자]


통영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의 모금 활동을 통해 작년 학교 내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의 위안부 문제의 피해를 상징하는 상징물이다. 1992년 1월 8일부터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가 지난 2011년 12월 14일 천 번째 맞이함에 따라 역사를 잊지 않고자 민간단체 정대협이 중심이 돼 서울 종로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처음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국내외로 확산되었다.

평화의 소녀상에는 많은 뜻이 포함되어 있다. 소녀상에는 새, 한복 입은 소녀상, 뜯겨진 머리카락, 할머니의 그림자, 그림자 속의 하얀 나비, 뒤꿈치를 든 맨발, 빈 의자 등이 있다.

새는 영매의 역할, 한복 입은 소녀는 끌려가던 소녀의 모습, 뜯겨진 머리카락은 일본의 제국주의로 인해 고향과 단절된 모습, 할머니의 그림자는 할머니의 아픈 시간, 그림자 속의 하얀 나비는 나비로 환생해 일본의 사죄를 받고자 하는 것, 뒤꿈치를 든 맨발은 전쟁이 끝났지만 편하지만은 않다는 것을 나타낸다. 마지막으로 빈 의자는 세 가지 뜻을 포함하는데 첫 번째는 먼저 떠나가신 할머니들의 빈자리, 두 번째 그 당시 할머니의 감정에 공감, 세 번째는 평화를 위해 힘써야 한다는 것이다.

그저 소녀가 앉아 있는 것이 소녀상의 전부가 아니라 다양한 특징들을 통해 우리에게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를 인지하며 잊지 말고 평화를 위해 기억하고 공감하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우리가 그 아픈 역사에 공감하며 생각하는 것이 평화의 소녀상을 세운 목적이 아닐까 생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강이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258
권리는 없고 의무만 가득한 ‘19금’선거권 4 file 2017.02.05 최은희 11242
카카오 O2O 서비스, 일상에 침투하다 3 file 2016.07.24 권용욱 11240
미디어의 중심에 선 청소년, 위태로운 언어문화 2014.07.27 김지수 11229
北, 탄도미사일 발사...동해바다 향해 500km 비행 file 2017.02.15 박천진 11212
9시 등교제, 이것이 진정 우리가 원했던 모습일까 2014.09.21 김나영 11211
지카 바이러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7 file 2016.02.12 오시연 11202
학용품 사용...좀 더 신중하게 3 file 2016.05.23 이은아 11138
2016년,고1 고2의 마지막 전국모의고사 D-1 1 file 2016.11.22 최서영 11113
시민의 손으로 세워진 소녀상이 설치되기까지 18 file 2016.02.14 3기신수빈기자 11077
언어는 칼보다 강하다 2014.07.27 박사랑 11067
심각한 간접흡연의 피해들 2014.07.27 정진우 11060
학생이 스스로 쓰는 '셀프(self)생기부', 얼마나 믿을 만 한가? 7 2017.07.30 서은유 11047
9시 등교, 앞으로 나아갈 길이 멀다. 2014.09.23 3001 11042
등교시 단정한 교복.. 저희에겐 너무 답답해요 4 file 2016.03.24 박나영 11042
9시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지....... 2014.09.15 신정원 11016
가좌역 유치가 절실한 저희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2 file 2016.03.24 정향민 10979
울산 롯데백화점서 2월 첫 촛불집회열려 2 file 2017.02.05 서상겸 10970
국회의원 총선 D-56 ... 선거구 획정 아직도? 13 file 2016.02.17 이예린 10948
‘하기스 퓨어 물티슈’ 등 10개 제품, 메탄올 기준치 초과.. 판매 중지 및 회수 조치 13 file 2017.01.16 김해온 10944
편의점 이제는 서비스 공간으로 6 file 2016.03.26 김준석 10940
엑소 콘서트 티켓팅, 과한 열기로 사기 속출 19 file 2016.02.25 김민정 10937
아침밥 있는 등굣길 2014.09.24 최희선 10936
트럼프 보호무역주의, 어떤 영향이 있을까? 2017.02.24 김태욱 10922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877
지구를 살리는 60분, 어스 아워 캠페인 1 file 2016.03.25 김영현 10798
청소년들의 고카페인 음료 오남용 실태 8 2016.03.21 이현진 10784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인명 피해까지 발생해 3 file 2017.02.06 이채린 10766
주인 없는 길고양이들.. 밥은 언제 먹나요? 5 file 2016.03.24 김보현 10716
9시등교 새로운 시작 2014.09.24 김희란 10715
지역 아동센터 지원, 이대로 괜찮을까? 9 file 2016.02.22 이하린 10715
안전을 위한 스크린도어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12 file 2016.02.22 장은지 10692
교육청의 과실? 언론사의 오보? 그 진실이 궁금하다. 2 file 2017.02.09 서경서 10687
2016년 제1기 중앙청소년참여위원회 위촉식 및 오리엔테이션 1 file 2016.03.24 김지민 10679
2017 대선, 누가 대한민국을 이끌게 될까? 4 file 2017.02.06 김수연 10662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659
테러, 우경화를 가속시키다 2 file 2016.03.24 조민성 10645
추운 겨울, 계속 되는 수요 집회 3 file 2017.02.04 오지은 10634
'촛불 vs 태극기' 정월 대보름의 탄핵찬반집회 1 file 2017.02.13 김태헌 10623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 7만명의 시민들이 만든 일본군 위안부 영화 '귀향' 눈물 시사회 23 file 2016.02.17 고유민 10597
'자발적인 청소년 정책 참여의 첫걸음' 제 1회 청소년정책학술회, 성공리에 개최 그러나 10 file 2016.02.14 박가영 10579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552
9시등교,가시박힌 시선으로만 봐야하는 것인가.. 1 2014.09.24 안유진 10542
생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후원시설 “나눔의 집” 탐방 1 file 2016.03.24 서소연 10532
'박근혜는 하야하라!'전국에서 타오르는 열기, 광주 촛불 집회 2 file 2016.11.12 박하연 10506
특검의 히든카드 '국회청문회위증죄', 이젠 진실을 밝힐 때가 왔다 19 file 2017.01.15 김다인 10493
9시등교, 실제 시행해보니......, 2014.09.24 구혜진 10464
선생이라 불렸던 者들 4 file 2017.01.20 김민우 10459
청와대 '오보괴담 바로잡기' 3 file 2016.11.20 김다현 104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