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Crazy Rich Asians’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예술의 도덕적 의무를 살펴보다

by 8기이혜림기자 posted Nov 26, 2018 Views 10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예술 작품은 창작자가 자신의 감정과 삶을 표현하는 수단인 동시에  문화를 구체화하는 문화재다예술가는 새로운 세계관을 건설한다는 관점에서 자유를 가지고 있지만 사회 구성원이 창작품으로부터 영향을 받는다는 점에서 도덕적 의무에서부터 완전히 해방되었다고  수는 없다
 

올해 8월에 싱가포르 부자들의 역동적인 삶을 시사하는 ‘Crazy Rich Asians’라는 영화가 할리우드에서 개봉했다출연진 모두 동양인이라는 점에서 선풍적인 영화였다점차 할리우드라는 세계적 무대에 동양인들의 자리가 생겨나고 있다는 것은 인종 평등에  걸음 나아가는 발전을 보여주며영화는 이와 같은 역사적 의의를 지니는 만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그러나미디어특히 영화는  세계 사람들이 쉽게 접할  있는 매체인 만큼 그들의 생각에 영향을 끼치며 사상을 형성시킬  있는 힘을 지닌다그렇기에  영화는 동양 문화를  알릴  있는 반면에 동양에 대한 편견을 형성시킬  있는 위험 또한 가지고 있다따라서 대중은 영화에 미디어의 도덕적 의무에 대한 기대감을 부여하였고그러한 기대와 실망에 대한 대가로 영화는 비평을 피할  없었다현재 영화에 대해 지속되고 있는 논란을 살펴보자. 

 IMG_1829.JPG

    'Crazy Rich Asians'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이혜림기자]


먼저, 'Crazy Rich Asians’은 중국, 일본, 한국 민족의 배우들 중심으로 싱가포르 부자 계층의 삶을 담은 영화다. 그러나 실제 싱가포르 인구 중 영화 속에서 표현되는 동양인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드물다. 싱가포르 인구의 대부분은 부유하기보다는, 경제적으로 빈약한 계층의 사람들이다. 영화는 소시민의 삶을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에 관객 사이에서는 싱가포르의 사회적 상황과 문화를 존중하지 못했다는 비판적 의견이 나왔다. 그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배우들이 한국인, 중국인, 또는 일본인이지만 실제로 많은 싱가포르 사람들은 남아시아 민족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였을 때 영화는 동양인들 중에서도 ‘올바른 종류’의 동양인을 분류하고 있는 듯하다. 결국 영화에 대한 또 다른 인종차별적인 논란이 발발하였다. 즉, 아시아인에게 기회를 주는 것인지, 특정 아시아인에게 기회를 주는 것인지 불분명한 것이다.


더 나아가, 영화는 서양화를 강요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며 논란이 한 층 악화되었다. 영화 전체적으로 동양 문화를 표현하고 있지만, 서양 특유의 내러티브가 사용된다는 점에서 과연 동양 특유의 분위기 그리고 문화의 다양성을 존중하려는 것인지 의문점이 남는다. 특히, 배우들은 'Singlish'이라고 하는 싱가포르 특유의 영어 사투리를 사용하는 대신 전형적인 미국 발음으로 연기하였다. 감정과 생각을 나누어 문화를 형성하는 수단인 언어를 정밀하게 표현하지 않고 미국 발음으로 대체한 것은 싱가포르인들의 삶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였고, 온전히 존중하지 않고 있다는 생각을 들게끔 한다. 


감독은 철저히 인종 평등을 향한 인류의 노력에 기여하기 위해 영화를 제작했다는 입장이다. 기존 영화 산업에서는 동양인 배우가 캐스팅되면 그 이유를 설명하여야 되었고, 특별히 작품에 ‘동양적' 요소가 있어야 했었다. 감독은 이 영화를 제작하였을 때, 과거의 영화산업과 반대되게 굳이 ‘정당화’할 필요 없이 아시아인 배우들을 캐스팅하였다는 것 자체에 의의를 두었다고 했다. 인종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중요한 요소가 아니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는 것이다. 감독의 정신도 인종차별주의에 반하지만 서양 문화가 묻어나는 서사에 동양인 얼굴을 대체하는듯한 현상이 발생하면서 소수민족은 서양 문화에 맞춰나가야 한다는 해석이 발생하여 오해의 여지가 생긴다. 


물론 작품에 대한 논란에 대적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영화는 그냥 영화로 보자는 것이다. 영화의 서사는 ‘Crazy Rich Asians’, 즉 상위 계층 동양인들의 삶을 나타내는 것에 제한되어있기 때문에 내러티브의 흐름상 빈곤에 처해있는 소시민의 현실까지 담기는 어렵다. 덧붙여, 동아시아 배우들만을 캐스팅한 것에 대해 반하는 의견으로는 영화와 현실은 현저히 다른 세계관을 가져, 배우들은 작품 감상과 몰입에 방해가 되지 않는 한 정확히 서사 상 인물들과 일치하지 않는 국적을 갖지 않아도 무방하다는 생각이 표현되었다. 출연진을 모두 동양인으로 설정한 것 자체로 만족하는 사람들도 많은 것이다. 


이 영화에 과도한 도덕적 의무를 강요하는 현상에도 문제가 보인다. 대중은 마치 이 영화가 동양인들이 주가 되는 할리우드 영화의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관념에 갇혀있듯 하다. 그러나 이것은 평등에 다가가기 위한 하나의 발걸음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


‘Crazy Rich Asians’에 대한 이슈는 예술의 도덕성에 대한 의문점을 남긴다. 창작의 자유는 어디까지 허용되는가? 문화의 세밀한 표현이 다른 세계관을 구성하는 창작자의 입장에서 그리 중요한 일인가? 창작과 현실 사이, 그 모호한 간격을 이해하며 예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8기 이혜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신영운기자 2018.11.30 18:41
    최근에 영화를 봤는데 이런 논란이 있는 줄 모르고 있었네요..영화 한 편을 보더라도 깊은 생각을 가지고 봐야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배우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2977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792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1893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989
SKY 캐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실 2 file 2019.02.26 김성철 1974
김복동 할머니 별세, 위안부 문제의 현주소는? file 2019.02.26 박은서 1029
의정부 고교생 장 파열 폭행 사건... 과연 진실은? 1 file 2019.02.26 최수혁 1574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2916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1 file 2019.02.25 김현정 1435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646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978
SNS 마케팅에 대하여 1 file 2019.02.21 김세진 1154
이번 설날 연휴, 고속도로 정체가 발생한 이유는? 1 file 2019.02.20 권민성 916
낙태죄 폐지를 둘러싼 찬반 대립, 내면은? 4 file 2019.02.19 하지혜 4156
페이스북 메신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는? 5 file 2019.02.19 노영우 3245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185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1862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1746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386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214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966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2065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2895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171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612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2939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907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1002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2876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2012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825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1199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621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735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2280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043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1160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940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3185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1165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599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093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653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591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196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996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486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763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9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