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벤앤제리스, 이스라엘 서안지구에 아이스크림 판매 중단해

by 20기고은성기자 posted Aug 23, 2021 Views 71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yp_displayad_8thuniv.png

7월 19일, 세계적인 아이스크림 기업인 벤앤제리스가 이스라엘 특정 지역에 아이스크림을 판매 중단하기로 선언했다. 이스라엘 특정 지역은 이스라엘이 불법으로 점령한 팔레스타인 구역인 서안지구이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땅인 서안지구에 쳐들어가 불법 정착촌을 세워나갔다. 이스라엘의 행동은 사실상 국제법에 어긋나는 행동이지만 유대인들과 달리 막강한 정치적 힘이 없는 팔레스타인인들은 이런 상황을 억울하게 지켜볼 수밖에 없다. 이스라엘의 이러한 행동에 벤앤제리스는 서안지구 지역에 아이스크림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벤앤제리스는 오래적부터 성차별, 인종차별 같은 사회적 이슈들을 알리고 해결하고자 노력해왔고, 그 결과 팔레스타인의 땅인 서안지구를 부당하게 점유하는 이스라엘에 아이스크림 판매 중단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Untitled (5)-2 2.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고은성기자]


하지만 이스라엘은 현재 벤앤제리스의 결정에 분노하고 있다. 많은 이스라엘 정치인들은 트위터나 인스타그램 계정에 벤앤제리스가 반유대적인 행동을 보인다며 비판하고 있다. 이스라엘 국민은 벤앤제리스를 보이콧을 하기 시작했고 벤앤제리스의 경쟁사인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이스라엘 경제 장관은 틱톡 계정에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을 쓰레기통에 버리는 모습을 보였다. 벤앤제리스는 이스라엘의 아이스크림 시장을 무려 75%나 차지하고 있어서 벤앤제리스의 이러한 결정은 기업에 큰 경제적 타격을 불러올 거라 예상된다. 가자지구는 아랍인들과 유대인들의 정치적인 문제이지 아이스크림이 끼어들 문제가 아니다. 때문에 벤앤제리스도 아이스크림을 정치적인 이유로 서안지구에 판매를 중단하는 것은 소비자를 차별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그럴 권리는 없다. 벤앤제리스와 이스라엘은 하루빨리 해결책을 찾아 다시 예전의 관계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 


고은성2.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고은성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20기 고은성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기자수첩] 일본 애니에 밀린 한국영화...한국영화가 몰락하는 이유 file 2023.04.11 나윤아 93071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260980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73374
한국거래소, 러시아 ETF 거래 정지 발표 file 2022.03.07 윤초원 4133
이재명-김동연 → 윤석열-안철수, 막바지 판도 흔드는 단일화 변수 file 2022.03.04 김희수 6013
우크라이나 사태와 반도체 기업 file 2022.02.28 이준호 4056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웨이퍼의 대량 도핑 기술 개발... 대량생산 원천기술 확보 file 2022.02.28 한건호 5904
'동유럽'의 전쟁과 '동아시아'의 전쟁 file 2022.02.28 김준기 4472
이별 후 과도한 집착과 가스라이팅... 이제는 형사처벌까지? file 2022.02.25 김명현 6561
대선에만 치우친 시선, 2022년 재보궐선거는? file 2022.02.25 고대현 6988
러시아 그리고 우크라이나, 우리에게 주는 영향은? file 2022.02.24 강민지 4213
국민연금, 대표소송 통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 나서나 file 2022.02.22 류민성 4245
지정학적 위기부터 연준의 긴축 가능성까지 … 증시 ’긴장’ file 2022.02.21 윤초원 3930
심각한 경제위기에 직면한 일본.. 이대로 선진국 반열에서 탈락하나? file 2022.02.08 이성훈 5766
강원도 스키 강사 초등생 성폭행 사건 발생 file 2022.02.07 오경언 4803
드디어 임박한 토론, 후보들의 앞에 놓인 과제는? file 2022.02.03 김희수 7141
필리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file 2022.01.28 최윤아 5543
예멘 후티 反軍, 아랍 에미리트 향해 미사일 공격 1 file 2022.01.27 권강준 4466
인류가 맞이한 최대 위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해결책은 '회복 탄력성'... 그렇다면 한국은? file 2022.01.27 한승범 6571
안철수 딸 안설희 박사, 안철수 지지율 상승에 큰 힘이 될까 file 2022.01.25 윤성현 27082
광주 학동 참사에 이은 화정아이파크의 붕괴... 건설사 HDC현대산업개발은? file 2022.01.24 김명현 11853
기업의 물적분할,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2.01.24 류민성 7496
고1 당원 배지, 고3 금배지 다는 시대가 다가온다 file 2022.01.24 강준서 7837
청소년의 방역패스, 필수인가 선택인가 1 file 2022.01.21 최재원 11516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42683
우리나라 가계부채 명목 GDP 대비 106.5%…가계경제 비상등 켜지나 file 2022.01.18 윤초원 8527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5559
정부, 2022 신년 특별사면 단행… 박근혜 전 대통령 포함 3,094명 대상 file 2022.01.07 이지은 26388
방역패스, 백신 미접종자 차별? 1 file 2022.01.06 피현진 4325
계속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떨어지나 2021.12.28 유지훈 5131
[공동취재] 기획기사 ③ 꿀잠, 그래서 뭐 하는 곳인데? file 2021.12.27 이유림 5263
[공동취재] 기획기사 ② 비정규노동자들의 쉼터 ‘꿀잠’, 재개발 속 부딪히는 이해관계 file 2021.12.27 함지원 5394
우후죽순 터지는 인사 실패와 망언들, 급락하는 윤석열의 지지율 file 2021.12.27 윤성현 5879
지속되는 헝다그룹의 부진..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2021.12.24 이성훈 5318
러시아까지 영국에 이어 코로나 누적 확진자 1천 만명 넘었다...위드 코로나는 역시나 다시 중지 file 2021.12.24 정지운 8298
[공동취재] 기획기사 ① 신길 2구역 “재개발만으로는 설명 불가능하다” file 2021.12.24 오정우 7157
방역패스,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1.12.22 김가은 5499
중국 대출우대금리 0.05%인하…이유는? file 2021.12.22 윤초원 4198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대로 경기는 나아질까 file 2021.12.20 박서빈 6413
윤 후보, 홍대거리를 순찰하며 현 경찰제도에 대해 논의 file 2021.12.08 이승열 9302
故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인식 왜 다른가? file 2021.12.07 오유환 5730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축사 "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file 2021.11.26 이지은 4712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file 2021.11.25 안태연 4953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의 관계 file 2021.11.25 이원희 4538
시진핑, 장기집권의 길을 열다: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3번째 '역사결의' file 2021.11.22 황호영 7378
이재명 與 후보, 위성정당 방지법 추진할 것 1 file 2021.11.17 고대현 11381
심상정·안철수, 다시 한번 서게 된 '선택의 기로' file 2021.11.16 김희수 11492
공급망 병목현상에 이어 전력난, 요소수 부족까지… 국내기업 “긴장” file 2021.11.10 윤초원 6738
이란, 핵 합의 복귀 밝혀, 이란과 미국 간 악연의 시발점은 어디인가? file 2021.11.08 권강준 7918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 총장 file 2021.11.08 송운학 61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