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by 10기김지현기자 posted Apr 10, 2019 Views 23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날 우리는 많은 자극적인 언어와 콘텐츠들을 접하고 소비한다. 미디어의 발달로 인한 브랜드의 경쟁은 자극적이어야 소비가 되고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생산자의 생각 때문이라고 예상되는데, 소비자인 우리가 자극적이고 불순한 언어들을 소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완완.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지현기자]

 

 그 예로 마약OO’이 있다. 마약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불법이며, 중독이 되면 마약중독자를 폐인이 되도록 하는 아주 무서운 약물이다. 하지만 현재, 많은 상품들에 단지 중독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마약이라는 단어를 쉽게 붙여 장사를 하고 있다.

 

 또, ‘응급실OOO’, 사망맛’, 혼수상태맛과 같은 사람의 생명과 의료시설들과 연관시킨 이름을 붙여 판매하고 있다. 이는 언어 문제를 뛰어넘어 가까운 응급실을 찾을 때, 응급실이라는 단어가 붙은 가게들이 나와 많은 어려움이 생긴다. , 사람의 생사가 넘나들고, 혼수상태를 넘어 사망에까지 이르는 곳인 응급실을 단순 브랜드의 컨셉으로 이용한다는 것은 매우 무신경하고 잔인한 일이다.

 

 최근 ‘OOO 빠진 계집애라는 상표로 화제가 된 브랜드는 사과문과 함께 브랜드명을 바꿨다. 이렇게 까지 심각하고 혐오적인 단어들이 계속해서 나오는 것처럼 우리는 자극적이고 불순한 단어들에 대해 점점 무뎌지고 있다. 이런 상표들을 단순히 기발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볼 것이 아니라 깊게 생각하고 고민해보아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김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2 11:55
    진짜로 길거리를 걸어보면 곳곳에 자극적인 상표들이 있는데 너무나도 보기에도 안 좋다는 생각을 자주해요.. 기자 감사합니다.
  • ?
    10기한가을기자 2019.04.15 02:03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하던 단어들인데 기사를 보고나니 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1기박수혁기자 2019.04.25 19:47

    자극적인 상표에 무뎌지면 결국 혐오에도 무뎌지는 셈이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9900
학교에서 거부한 교과서 '국정교과서' 11 2017.02.14 추연종 9399
야간자율학습의 실체 1 2016.04.19 김상원 9391
어린이청소년참여위원회 발대식 2 file 2016.03.24 김태윤 9344
갈피를 잡지 못하는 80조 원의 저출산 대책 4 file 2017.03.07 김규리 9337
대보름과 함께 떠오른 민중의 목소리 2 file 2017.02.12 오지은 9332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9322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9312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9308
사드 배치, 남한을 지킬 수 있는가 17 file 2016.02.16 고건 9308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9305
100만원짜리 콘서트 5 file 2016.03.25 장채연 9288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9264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9263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9245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9244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9240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9238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9233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9225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9224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9219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9218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9216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9213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9206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9197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9191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9181
트럼프의 위대한 미국; 미국 vs 멕시코 3 file 2017.02.23 류혜원 9179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9178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9162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9162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9162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9154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9149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를 치르다 4 file 2016.06.22 박나영 9136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9132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9131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9127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9125
폭염에도 계속 되는 '위안부' 수요시위 4 2017.08.11 허석민 9115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9113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9111
세계여성 공동행진, "여성도 사람이다!" 4 file 2017.01.25 김혜빈 9087
올 겨울을 강타한 AI, 봄에는 이만 안녕! 4 file 2017.02.03 김나림 9086
세기의 대결 이세돌과 알파고 2 file 2016.03.13 백승연 9076
비추는 대로 봐야하는가, 언론의 신뢰성 문제 3 file 2016.05.25 김영경 9068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90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5 Next
/ 4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