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by 7기황수환기자 posted Jul 25, 2018 Views 16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극작가인 최인훈이 7월 23일 오전 10시 46분 향년 8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1936년 함경북도 회령군에서 장남으로 태어난 그는 6·25 전쟁이 발발하자 철수하는 국군을 따라 월남했으며, 목포고등학교로 전학했다. 목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법대에 입학하여 문학 공부에 몰두한다. 그의 본격적인 문학활동은 통역장교로 7년간 근무하면서 시작한다. 1959년에 단편 <그레이 구락부 전말기>를 발표하면서 등단했으며, 같은 해 <라울전>이 <자유문학>의 추천을 받아 정식으로 소설가가 된다. 그리고 1960년에는 <가면고>를 발표했으며, 그를 대표하는 장편소설 <광장>을 잡지 <새벽>에 발표했다.


 광장은 4·19 이후 해방과 자유의 상황 속에서 남과 북 두 체제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본 작품으로, 다수의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어 대다수의 고등학생들이 접한 작품으로, '1960년이 정치사적으로 4·19의 해라면 문학사적으로는 광장의 해다'라는 말이 있을 만큼 <광장>이 당시 문학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광장>은 '최인훈 전집' 판으로 발간하기 시작해 누적 판매 부수가 약 100만 부로 추정된다.


최인훈 주요 작품.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황수환기자]


 이후 <구운몽>, <회색인>, <서유기>, <태풍>, <크리스마스 캐럴>, <가면고>, <총독의 소리> 등을 발표했으며, 미국으로 떠나 극작가로 활동한다. 극작가로 활동하며 소설은 새로 발표하지 않았으나, '온달 설화'를 희곡으로 각색한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낙랑공주와 호동왕자 이야기'를 희곡으로 각색한 <둥둥 낙랑둥>, '아기장수 설화'를 희곡으로 각색한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 등의 희곡을 발표했다. 최인훈 다수의 작품들은 대중에게 사랑을 받았으며, 그는 동인문학상, 이산문학상, 보관문화훈장 등을 수상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7기 황수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7328
조력자살 그 한계는 어디인가? file 2018.07.31 신화정 2342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2479
북극해를 둘러싼 갈등 file 2018.07.30 김지은 3585
왜 이렇게 덥지? 3 file 2018.07.30 고다은 1739
청와대 게시판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 70만 돌파 4 file 2018.07.27 김정우 2393
기무사 계엄 “실행” 계획, 국외자의 ‘반란’ file 2018.07.27 김지민 1675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685
지구상 마지막으로 여성 운전을 허용한 국가, 사우디아라비아 file 2018.07.26 김채용 1589
위기에 부딪힌 에너지 전환 정책,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file 2018.07.26 박문정 1439
노인 복지 정책,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가? file 2018.07.26 장서진 2217
우리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가...언론의 무서움을 말하다 2 file 2018.07.26 김지연 1772
계속되는 제주 난민수용 갈등, 어느것이 옳은 선택? 2018.07.26 고유진 1759
계속되는 폭염,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 2018.07.25 김성백 1789
오스만의 파리 도시계획, 여의도에서 재현되나? -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 마스터플랜 file 2018.07.25 신유진 2775
왜 우리는 알고 있는데도 실천하지 않는가 2 2018.07.25 임서정 1829
미세먼지, 우리가 줄일 수 있습니다 2018.07.25 임서정 1637
끝없는 갑질 논란. 이번엔 백화점 난동? 1 file 2018.07.25 하예원 1534
미중 무역전쟁, 어디까지 갈까? file 2018.07.25 오명석 2184
한국문학의 거장, 최인훈 떠나다 file 2018.07.25 황수환 1641
'낙태죄 폐지', 우리는 여성의 인권을 쟁취한다 2 file 2018.07.25 양성민 1614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1888
'구지가'로 불거진 논란, 교권침해인가 성희롱인가 file 2018.07.24 최가영 1881
학생인권침해에 나타난 학생인권조례, 우려의 목소리 file 2018.07.23 정하현 2421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1800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월드컵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 2 file 2018.07.20 김민우 2088
최저임금 8350원, 그 숫자의 영향력 4 file 2018.07.19 박예림 2129
난민법과 무사증 폐지를 촉구하는 시민들..'난민 수용 반대' 청원 70만 돌파 1 file 2018.07.19 김나경 2050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 중계와 시장 경쟁 file 2018.07.16 김민우 2134
대한민국 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1 file 2018.07.13 강민지 2576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126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2023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3216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838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979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874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637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2215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2723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4507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228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637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2092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842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999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812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380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492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20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