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보이지 않는 칼날

by 6기김다연기자 posted Mar 26, 2018 Views 19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0123_13253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다연기자]


 추웠던 겨울을 지나 어느덧 새 학기가 시작된 지도 벌써 3주가량 지난 지금, 새학기 또는 새로운 학교에 적응하느라 설레고 걱정도 많이 될 시기이다. 한편 학교에서는 새학기가 시작된 지금 또다시 학교폭력문제가 거론되고 있다. 현재 학교폭력은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그에 따른 해결방안이 마땅치 않아 그것 또한 문제가 되고 있다.

 

 학교폭력이란 학교 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제 2조의 1에 따르면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 폭행, 감금, 협박, 약취 · 유인, 명예 훼손 · 모욕, 공갈, 강요 · 강제적인 심부름 및 성폭력, 따돌림, 사이버 따돌림, 등이다. 우리나라에서 학교폭력의 문제가 사회 문제의 하나로 부각되기 시작한 것은 1995년 중반 학교폭력으로 괴로워하던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 이후이다. 


 지난해 전국 초, 중, 고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으로 진행되었던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는 전국 평균 0.8%만이 학교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수치는 우리나라 학생이 1000명이라고 했을 때, 그중 단 8명만이 학교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 하지만 학교에서 반 학생들을 같은 교실에 몰아넣고 의무적으로 하라고 하는 실태조사에서는 정확한 수치가 나오기 어렵다. 과연 실태조사를 할 때 선택지를 읽어보긴 했을까?라는 의문이 든다. 그 설문조사에서는 정말 학교폭력때문에 힘든, 또는 힘들었던 학생들을 찾아낼 수 없고 그 학생들이 받았던 상처들을 치료해 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 학생들은 평생 학교폭력을 당했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힘들어 할 수밖에 없다.


 작년 9월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을 시작으로 전국 곳곳에서 학교폭력 사태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그 사건들은 도무지 학생이 저지른 일이라고 생각하기 힘든 사건이라고 생각할 수 없이 극악무도했다. 하지만 학교의 입장은 '학교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지 몰랐다'는 입장이었다. 또한 학교에서 교장이든 교감이든 교사든 학생이든 학교폭력에 관해서 조용히 은폐하려는 태도와 교육부의 학교폭력 대응시스템이 그대로 드러난 사건이었다. 이러한 결과를 봤을 때 현재 학교에서 1년에 2번 시행하는 실태조사는 물론이고 학교폭력 예방교육 조차 아무런 효과가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점이 발생한다.


 어른들은 학교폭력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학생들끼리 서로 고운 말만 사용하고, 힘이 약한 친구는 모두가 배려해 주는 즉, 모두가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약육강식, 적자생존의 세계에서 이러한 학교생활을 기대하는 것은 어렵다. 

 

 학교폭력은 곧 사회에서의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만큼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낫다. 단순히 학교폭력캠페인이나, 벌점제도로 학교폭력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은 누구나 알지만 현재는 그렇게 학교폭력예방을 한다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학교폭력 신고방법을 피해자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학교와 교육부에서는 학교폭력이 발생했을 때 은폐하기 급급한 것이 아니라 피해자가 받은 상처와 앞으로 안고가야 할 아픔을 생각해서 여러가지 제도를 마련하여 친구와 웃고 떠들며 행복하게 지내야 하는 학교에서 더 이상 이런 학교폭력 피해자가 없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김다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강지희기자 2018.03.26 23:58
    학교폭력은 어쩌면 이제는 좀 익숙해져버린 문제 중의 하나가 되어 버렸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절대 그래선 안 된다는 경각심을 일깨워주신 것 같아요. 학생, 교사, 부모들 모두가 다 신경 쓰고 마음을 모아 더 이상의 피해가 없길, 조심하고 주의하며 지내갔으면 좋겠어요. 학교폭력의 실태를 알게 해 주신 기사 감사합니다!
  • ?
    7기이예은기자 2018.04.08 18:48
    학교폭력을 은폐한다는 것에서 사회에 많은 문제점이 있다는것을 다시한번 생각해봤어요. 가해자들에게 말뿐인 가벼운 처벌이 아니라 반성하고 깨우치는 확실한 해결방안이 대중화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2901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1839
미세 먼지, 정말 우리나라의 탓은 없을까? 1 file 2018.07.11 김서영 1806
인공 조명을 통한 광합성 file 2018.07.10 이승민 2790
공포에 떠는 우리 곁의 야옹이들 file 2018.07.10 이승현 1656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와 경영진 퇴진 운동 및 기내식 정상화 집회 file 2018.07.09 마준서 2646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2549
미세먼지,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불청객 file 2018.07.05 김환 1474
빈곤과 가난은 옛이야기일까? 1 file 2018.07.04 박상미 1934
베네수엘라! 살인적인 물가 폭등 떠나는 국민들 file 2018.07.03 이소현 2351
보이지 않는 공포 몰래카메라 3 file 2018.07.02 김영환 3987
문재인 대통령 내외, 러시아 구세주 대성당 방문 file 2018.06.27 홍민기 2018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2318
미투, 어디가 끝인가 1 2018.06.19 고유진 1931
평화실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2018.06.19 이민영 1611
줄어드는 대중교통 분담률, 해결방안은? file 2018.06.18 곽준환 1744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미소짓는 시진핑 file 2018.06.18 박현규 1611
2018년 지방선거 1 file 2018.06.18 조은지 2108
남아공 육상영웅 세메냐: 영광 뒤에 숨겨진 성별 논란 1 file 2018.06.14 박성우 2179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1789
'재팬 패싱'은 현실화될 것인가 1 file 2018.06.12 이후제 1888
미국의 극적인 승부수, '회담 취소 선언'이 가져온 효과 2 file 2018.06.11 김세민 2094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1 file 2018.06.11 이승현 2848
끊이지 않는 몰래카메라의 공포 2 file 2018.06.11 마하경 2311
Marketing Taste Test - 블라인드 시음 1 file 2018.06.11 조찬미 1652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2 file 2018.06.08 노시현 2329
학교폭력, 교육의 문제다 3 2018.06.07 주아현 2048
북미회담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1 file 2018.06.05 양희원 1565
5월 22일 진행된 文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1 2018.06.05 변성우 1397
포항 지진 결국 원인은 '지열발전소' 2 file 2018.05.31 한유성 5113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2 file 2018.05.31 함현지 1749
학생들의 시선에서 본 2018 남북정상회담 2 file 2018.05.28 박문정 2205
북한은 왜 핵무기를 버리는가 2 file 2018.05.28 황수환 1873
몰카피해자, 정부가 나선다 2 2018.05.28 이채원 2129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를 남긴 수완지구 집단폭행 사건 3 file 2018.05.25 박한영 4992
직장 내 여성 왕따,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 3 file 2018.05.25 하예원 1832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043
남북 경제협력주, 안전한 걸까? 2 file 2018.05.25 오명석 2169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230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1636
북 핵실험장, 남 취재진만 접수 받고 풍계리로 1 file 2018.05.24 노원준 1755
누구를 위한 법인가? 2 file 2018.05.24 심윤지 1798
조작되는 정치 여론,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나 3 2018.05.24 황지은 2263
대한민국의 흐린 하늘을 만드는 주범, 미세먼지 2 file 2018.05.24 노채은 1626
그해 봄은 뜨거웠네 2 file 2018.05.23 최시원 1863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는 주범, 미세먼지를 알아보자 2 file 2018.05.23 배민정 1535
하나된 한반도, 눈부신 경제성장 6 file 2018.05.23 박예림 5665
평화, 새로운 시작 2 file 2018.05.21 김혜민 18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