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최저임금 차등화, 불붙은 논쟁

by 6기조현아기자A posted Mar 26, 2018 Views 33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되며 곳곳에서 문제점들이 야기되고 있다. 최저임금 차등화에 대한 노동계와 경영계의 입장을 보자면 노동계는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가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반감시킨다며 기존의 반대 입장을 주장했다. 하지만 경영계는 정기상여금 외에 식대·교통비 등 각종 고정수당도 모두 최저임금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업종·지역별 차등 적용과 관련해서도 경영계와 노동계는 서로 반대 입장을 밝혀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이처럼 노사 간 팽팽한 대립으로 합의가 불발되자 지금까지 논의된 내용을 그대로 고용부에 넘기기로 했다.


 1986년 12월 최저임금법 제정 당시 ‘최저임금은 사업의 종류별로 구분해 정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산업별 차등 적용을 한 건 제도 시행 첫해인 1988년뿐이었다. 이후엔 노동계의 반발로 언급도 되지 않았다.


 2018년 3월 19일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최저임금 할 말 있다'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안 마련 및 상여금·숙식비 등을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하는 방안 등이 다뤄졌다. 이처럼 최저임금 차등화는 아직도 많은 논쟁을 낳고 있다.


KakaoTalk_20180323_20295458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조현아기자] 


 최저임금 차등화는 이미 미국, 일본, 캐나다 등에 적용되고 있다. 사실 기업마다 매출, 수익도 다르고 노동의 양도 다른데 최저임금이 모두에게 획일적으로 적용된다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한다. 오히려 역차별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정부는 합리적인 가치를 설정하고 한 쪽에 더 무게를 실어야 한다. 다양한 정책과 연구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미 실행되고 있는 사례들을 참고하여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나타난 부작용들을 치료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조현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강지희기자 2018.03.27 00:03
    저도 동일한 최저임금을 부여하는 것은 별로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입장인데, 우리 정부가 서로 잘 의견을 조율하고 최대한의 다수가 수혜받을 수 있게 노력하며 신중하게, 좋고 현명한 결정을 잘 내렸으면 좋겠네요. 생각해 볼 만한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5518
야간자율학습의 실체 1 2016.04.19 김상원 9324
선진국의 심각한 저출산, 고령화 문제와 해결 방안 2017.10.02 임승현 9318
어린이청소년참여위원회 발대식 2 file 2016.03.24 김태윤 9302
대보름과 함께 떠오른 민중의 목소리 2 file 2017.02.12 오지은 9280
갈피를 잡지 못하는 80조 원의 저출산 대책 4 file 2017.03.07 김규리 9266
폐쇄 위기의 군산 조선소...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 1 file 2017.02.19 백수림 9265
갑을관계 속 청소년 알바생들 9 file 2016.02.24 이현 9259
100만원짜리 콘서트 5 file 2016.03.25 장채연 9254
사드 배치, 남한을 지킬 수 있는가 17 file 2016.02.16 고건 9252
도날드 트럼프와 할리우드, 그 불편한 관계 6 file 2017.01.25 장윤서 9247
당진시장, 시민들의 소리를 들어 1 2017.01.24 박근덕 9239
중학교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현 주소는? 2 file 2016.10.25 신수빈 9210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9196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스캔들? 4 file 2017.01.25 김민정 9195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9193
도로 위의 무법자, 버스 7 file 2017.01.21 신승목 9180
알아야 할 권리와 잊혀야 할 권리 3 file 2016.03.19 김영경 9177
'우리가 백남기다',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 2016.10.24 박하연 9173
내 손 안의 판도라... 스마트기기 14 file 2016.02.13 한종현 9166
사라진 여당 추천위원들… 이대로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되나 9 file 2016.02.25 유진 9164
김정남 암살, 그 이유는? 북한 이대로 괜찮은가 1 2017.03.02 조영지 9157
올해 최강 한파에도 꺼지지 않는 촛불 들. 10 file 2017.01.19 최예현 9151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9145
삼성 휘청: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결국 포승줄에 묶이다 file 2017.02.21 송경아 9142
돌고래들의 권리는 안녕합니까? 13 file 2016.02.22 김승겸 9134
복지를 통해 부의 불균형을 해결한다? file 2016.10.24 장은지 9133
20만이 외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4 file 2016.11.06 박채원 9128
나 지금 인공지능이랑도 경쟁해야하니? 5 file 2016.03.28 박지윤 9127
대한민국 제 20대 총선이 불어온 변화의 폭풍 3 file 2016.04.17 진형준 9125
트럼프의 위대한 미국; 미국 vs 멕시코 3 file 2017.02.23 류혜원 9124
박근혜 대통령, 제48회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3 file 2016.03.07 구성모 9114
당신은 가해자입니까? 아니면 정의로운 신고자입니까? 10 file 2016.02.23 김나현 9113
[현장취재] 1.19 바른 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 '힘찬 출발' 1 file 2017.01.25 박진성 9108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9103
세월호 참사 2주기 세월호가 한국 정치에게 묻는다. 2 file 2016.04.22 이강민 9103
이집트 대통령 17년만에 방한 2 file 2016.03.18 이아로 9093
근로자의날, 일제식 표현이라고? 2 file 2016.03.25 김윤지 9092
학생들의 건강, 안녕하십니까 2 file 2016.07.23 김다현 9078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를 치르다 4 file 2016.06.22 박나영 9073
UN반기문의 대선출마선언 가능한가?? 7 2017.01.20 한한나 9072
말 많은 국정 역사 교과서, 연구 학교 신청 3곳... 3 file 2017.02.21 최다영 9063
'부산행', 왜 변칙행? 1 file 2016.07.25 강하윤 9046
올 겨울을 강타한 AI, 봄에는 이만 안녕! 4 file 2017.02.03 김나림 9037
세기의 대결 이세돌과 알파고 2 file 2016.03.13 백승연 9036
세계여성 공동행진, "여성도 사람이다!" 4 file 2017.01.25 김혜빈 9023
학생 안전의 대가는 交通混雜(교통혼잡) 1 file 2016.04.20 한종현 9020
[현장취재]가게 옆 거대눈사람이 품은 따뜻한 이야기 10 file 2016.02.13 박다온 9007
3월 9일 부분일식 관찰 2 file 2016.03.25 문채하 90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