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농정원, 코로나19 전후 명절 선물 트렌드 변화 분석 결과 발표

by 이지원기자 posted Aug 31, 2022 Views 92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731496761_20220830111818_7648132423.jpg
[이미지 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이 코로나19 전후 ‘명절 선물’ 트렌드 변화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코로나19의 엔데믹 이후 첫 명절인 추석을 맞아 코로나19가 한국인의 명절 선물 트렌드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파악하기 위해 진행됐다. 2019년 1월 1일부터 2022년 6월 30일까지 온라인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에 게재된 227만건 이상의 데이터를 활용했다.

분석 결과, 최근 4년간 명절 선물 트렌드 키워드는 ‘비대면’, ‘프리미엄’, ‘다양성’이었다.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명절 선물은 온라인으로 구매하고, 택배로 배송하는 방식으로 변화했다. 이는 이동 자제 권고 등 방역 조치가 적용됨에 따라 직접 고향을 방문하는 대신 비대면으로 명절 선물을 전달하는 경향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로 고향에 갈 수 없게 되자 선물로 성의를 표시하기 위해 프리미엄 선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최근에는 300만원 한우 세트, 자동차 가격과 맞먹는 와인 세트 등 기존 프리미엄 선물을 뛰어넘는 초(超)프리미엄 선물 세트가 이목을 끌기도 했다.


3731496761_20220830111822_2948960710.jpg
[이미지 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코로나19는 명절 선물의 다양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간 선물용으로 거의 고려되지 않았던 방역용품이 새로운 관심 품목으로 등장하고,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전제품, 주류 등 가정에서 즐길 수 있는 품목과 비대면으로 선물할 수 있는 기프티콘 등의 언급량이 증가했다.

*코로나19 이후 정보량 증가 품목(%) : 방역·위생(184.9), 가전(60.7), 주류(36.4), 기프티콘(27.5), 커피·음료(19.6), 농산물(14.7)

코로나19 여파에도 전통적 명절 선물인 ‘농산물’은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으며, 이 가운데 ‘과일’은 농산물 언급량에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3731496761_20220830111825_8254109409.jpg
[이미지 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특히 사과, 배, 곶감, 대추 등 제수용 국산 과일이 상위권을 형성했으며 한라봉, 포도(거봉, 샤인 머스켓 등), 망고 등 이색 과일도 명절 선물용으로 많이 언급됐다.

이는 제사 음식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실용적 측면과 가격대가 높은 이색 과일을 선물해 성의를 표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분석에 대한 상세 내용은 농정원이 매월 발행하는 농업·농촌 이슈 트렌드 보고서 ‘FATI (Farm Trend&Issue)’ 3호에 담았으며, 농정원 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이지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3.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119965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70109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7291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7596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5032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11391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24605
흡연, 줄일 순 없는 걸까? file 2020.08.03 이수미 4427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6289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15188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12324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8036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12003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4935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3242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8078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4524
환경실천연합회, 대기 환경 개선 위한 ‘대기를 살리는 청년들’ 서포터즈 모집 file 2022.06.13 이지원 1132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36050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0872
확진자 급등세에도 2달만에 봉쇄 완화하는 인도네시아 1 file 2020.06.30 오윤성 9241
화재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1 file 2020.09.22 정주은 5890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5308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13254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25788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5189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9439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6501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10660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5895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6884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7655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9618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3072
홍준표 정부·여당과 합의한 의료계에 "합의된 안의 지켜지지 않을 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 3 file 2020.09.09 최성민 4984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6632
홍준표 32% 윤석열 25% ‘무야홍’ 실현되나 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역전한 洪 file 2021.09.16 이도형 3458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4704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5090
혼란스러운 부동산 문제, 부동산 특위의 해결방안은? file 2021.05.25 백정훈 3264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7640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8599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0520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2764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7532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3216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8501
헌팅턴 무도병이란? 1 file 2020.08.11 이한나 5565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9580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8849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68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