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방역패스, 백신 미접종자 차별?

by 21기피현진기자 posted Jan 06, 2022 Views 16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방역패스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코로나19 음성을 확인했다는 일종의 증명서를 말한다. 이는 2021년 11월부터 시행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방안 중 하나로, 집단감염 우려가 높다고 판단되는 다중이용시설이나 유흥시설 출입 시 백신 접종 완료 또는 코로나19 음성을 증명하도록 하는 것이다. 


방역패스는 2022년 1월 3일부터 적용되며, 이에 따라 방역패스 유효기간은 2차 접종 후 6개월간 적용되며, 6개월이 지나면 자동으로 만료되면서 다중이용시설 이용 등에 제약이 가해진다. 방역패스가 인정되는 접종완료자는 2차 접종 후 14일~6개월 또는 3차 접종을 한 경우이다. 


피현진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1기 피현진기자]


하지만 최근에 이와 같은 방역패스에 대한 여러 소리와 사례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사례에는 정부에서 파견한 간호사를 병원에서 백신 미접종자라는 이유로 해고된 사연이 있다. 종합병원에서 2년 넘게 근무한 간호사 K씨는 올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파견 의료 인력이 되기 위해 신청을 해 한 병원에 배정이 되었다. K씨는 지난해 12월 27일 출근 48시간 전 시행한 코로나 검사 결과에서 음성으로 판정돼 안심하고 출근을 했다. 그런데 출근 첫날 K씨는 병원 한 관계자로부터 "백신 미접종자인데 괜찮겠느냐"는 말을 들었고, 다른 관계자 또한 "병원장의 결정이다", "관련 법상 백신 미접종자가 근무하면 불법" 등의 말을 하며 해고를 통보했다. K씨는 이에 대해 (병원에서) 백신 차별을 한 것이라고 억울해했다. 이 사연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여러 사례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사람들은 방역패스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차별이라는 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우리는 방역패스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 등의 여러 소리와 정부의 입장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21기 피현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4211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5489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1795
#ME Too 진실과 왜곡, 그리고 현재는... file 2018.08.17 정다원 6394
#Me too, 당신은 혼자가 아니며 우리는 함께 연대할 것 2018.03.05 최은준 6448
#힘을_보태어_이_변화에 file 2021.03.18 김은지 5022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크린 독점일까? 1 2019.04.29 김민정 7812
<정치와 법> 교과서로 알아보는 미래통합당의 21대 총선 패배 이유 file 2020.08.25 남우현 4434
<주중대한민국대사관 톈진 현장대응팀> 中,한국인 강제 격리에 신속한 대응 file 2020.03.10 차예원 5106
"2015 한일'위안부'합의"...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file 2017.10.30 김예진 7291
"MB 구속 요구 기자회견" file 2017.10.31 한지선 6554
"NO JAPAN" file 2019.07.29 김의성 8613
"PARK OUT" 박근혜 탄핵 해외 반응 2 file 2017.03.12 이태호 9625
"Remember 0416" 세월호 3주기 추모 행사 file 2017.04.15 윤하은 8795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6335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근다" ... 공포심이 빚은 대한민국의 탈원전 정책 10 2017.09.29 정유진 8872
"국가가 살인했다…" 경찰 물대포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망 file 2016.10.25 유진 13449
"굳이 겉옷 안의 마이를…?" 복장 규정에 대한 학교규칙의 문제점 3 file 2017.11.23 이혜승 15032
"그는 집을 잘못 골랐어" 괴한을 물리친 82세 할머니의 이야기 file 2020.01.22 김수현 5029
"나는 오늘도 운 좋게 살아남았다"…강남역서 여성 혐오 살인 공론화 시위 11 file 2017.08.07 김서희 10991
"낙숫물이 댓돌을 뚫는다." 1 2018.09.27 유하은 7632
"독도는 한국땅" 명백한 증거 찾다 1 file 2020.04.27 김태희 4069
"동해 vs. 일본해" IHO, 동해의 새로운 표기 방법은 이제부터 고유 식별 번호 file 2020.12.15 장예원 5140
"말을 안 들어서..." 10살 조카 A 양을 고문한 이모 부부, 살인죄 적용 1 file 2021.03.05 한예진 3039
"문법 어긴 안내 문구, 싫어요!" 2017.11.30 한윤정 12351
"법을 악용하는 청소년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들끓는 소년법 폐지 요구 3 file 2017.09.12 박선형 13018
"부르카 안 썼다고 총살" 또다시 여성 인권 암흑기 접어드나 file 2021.08.31 양연우 3021
"비타민씨! 남북 공동 번영을 부탁해" 2018.11.16 유하은 9448
"앞으로 생리대 뭐 써요?" 아직도 논란이 되는 생리대 해결방안은 file 2017.09.27 한유진 10203
"어르신, 노란조끼 왔어요~" 9 file 2016.02.20 김민지 14028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 7만명의 시민들이 만든 일본군 위안부 영화 '귀향' 눈물 시사회 23 file 2016.02.17 고유민 14617
"여주인님으로 모신다면.." 미성년자 상대 페이스북 변태행위 심각 15 file 2016.02.22 김현승 39210
"우리는 동물 실험을 반대합니다!' 영국 국민들의 바뀌는 태도, 한국이 배워야 할 자세 file 2019.06.14 이채린 8794
"우한은 코로나19 기원지 아니다" 다시 시작된 중국의 주장 1 file 2020.11.23 박수영 3441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file 2019.05.23 황수빈 4845
"정인아 미안해..." 뒤에 숨겨진 죽음으로만 바뀌는 사회 1 file 2021.01.27 노혁진 3368
"중국은 조금이라도 작아질 수 없다" 빅토리아,페이까지...대체 왜? file 2016.07.24 박소윤 13090
"청정지역" 제주도, 그곳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2020.09.07 서보민 5056
"풀 오브 카풀(Full of Carpool)"? 카풀과 택시의 대립 1 file 2018.10.29 김지민 5908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3 file 2017.03.11 한지선 8562
"함께 손잡고 정의를 되찾자" 삼일절 맞아 서울서 한일합의 무효집회 열려 6 file 2016.03.02 박채원 12791
''우리는 요구합니다'', 스쿨미투 집회 1 file 2019.02.21 안예슬 5355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4981
'AZ 2차를 모더나로...?' 강릉 주민 40명 오접종 논란 file 2021.09.24 신현우 5521
'Be 정상회담' 청소년이 정책의 한가운데 서는 시간 file 2017.11.01 오주연 8021
'n번방' 들어가기만 해도 처벌받는 개정안 추진 중 1 file 2020.03.31 전아린 6407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16166
'ㅇㅇㅇ' 열풍 그 끝은 어디? 5 file 2017.02.25 이다민 11249
'강아지 하늘샷',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다 3 file 2018.11.19 신미솔 8054
'강제징용' 일본의 뻔뻔한 태도 2020.06.10 조은우 3736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 작지만 큰 배려 1 file 2020.07.27 이도현 43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