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by 안태연대학생기자 posted Nov 25, 2021 Views 18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도쿄올림픽 개막을 불과 7주 앞둔 시점에서 일본은 인구의 3.5%만이 백신 접종을 마쳤다. 올림픽 개막이 코앞에 닥친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백신 접종 과정에서 이처럼 실패한 것은 놀라운 사실이었다. 그로부터 반년 만에 상황은 급변했다. 일본은 초기의 혼란을 극복했을 뿐 아니라 지구상 대부분 국가보다 높은 접종률을 달성했다. 현재는 일본인의 약 76%가 접종을 완료했다.


그 열쇠가 된 것이 올림픽이었다. 7월 올림픽 중단을 호소하는 대규모 거리 시위가 있었던 것을 기억하는가. 그 무렵에는 올림픽이 감염을 확대하는슈퍼 스프레더이벤트가 되는 게 아닌가 하는 분노와 불안이 있었다. 자기네 나라에서 열리는 큰 이벤트가 망칠까 봐 두려워한 정치인들은 마침내 행동에 나섰다. 백신 접종에 자위대가 투입돼 7월 초순에는 하루 100만 회분의 접종이 이뤄졌다. 하지만 놀라운 것은 물류 개선뿐 아니라 일본인들이 얼마나 자진해서 접종받느냐는 점이다. 80세 이상 접종률은 95%로 백신 기피 현상은 없다. 다만 이렇게 되리라고는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다.

 

< 공포와 망설임 >

일본에서는 역사적으로 백신 기피 경향이 오랫동안 이어져 왔다. 1월에는 한 조사에서 대다수가 새로 개발된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 COVID-19 백신에 회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전문가 중에는 초기의 혼란이 실제로는 도움이 됐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도쿄재단 정책연구소의 연구주간시부야 겐지는 초기 단계에서는 정말로 백신이 부족했기 때문에 특히 노인들 사이에서 백신이 부족한 것에 대한 불안감이 확대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시부야씨는, 이러한 공포심이, 고령자를 중심으로 한 매우 높은 접종률로 연결되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른 나라에서 노인이 숨지는 것을 보고 공급이 부족해지기 전에 앞다퉈 백신을 맞히려 했다는 것이다. 또 초기 백신 진행에 시간이 걸리면서 더 젊은 세대들은 자기 차례를 기다리는 동안 다른 나라에서 수억 명이 백신을 접종받아 극적인 부작용이 일어나지 않았음을 알게 됐다. 그것이 백신은 안전하다는 안도감으로 이어졌다. 미국이나 유럽과의 또 다른 큰 차이는 백신이 정치적으로 문제화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시부야씨에 의하면, 일본에서는 백신을 정치적으로 문제 삼는 움직임은 없고, 자유나 개인의 권리라고 하는 시각을 통해 백신 자체를 바라본다.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일본 감염자와 사망자는 극적으로 줄고 있다. 일본에서는 8 20, 팬데믹 개시 이래 최다인 약 2 6,000명의 신규 감염자가 확인되었다. 지난주까지 그 수는 하루 150명 선까지 줄었다. 사망자 수 역시 줄어 지난주에는 사망자가 보고되지 않은 날이 며칠 있었다. 백신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왔지만, 감염자 등이 감소세로 돌아선 요인은 그뿐만이 아니다. 백신이 사람들에게 닿기 전부터 일본의 사망률은 미국이나 유럽보다 훨씬 낮았다. 미국존스 홉킨스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사망률은 10만 명당 233.8명으로 집계됐다. 그에 비하면 일본은 불과 14.52명이다.


기자단 사진.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안태연 대학생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대학생기자 안태연]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4241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5512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1844
2022년 서울시자살예방센터 4차 정기 심포지엄 개최 newfile 2022.08.19 이지원 58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수해 복구 대응 자원봉사 활동 지원 추진 newfile 2022.08.19 이지원 117
서울시자살예방센터, 2022년 ‘서울 청년의 생명을 살려라! 100인 토론회’ 개최 file 2022.08.16 이지원 128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청소년 위한 민주시민 교육 ‘좋은시민이란 무엇일까?’ 프로그램 운영 file 2022.08.09 이지원 227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SOS생명의전화’ 운영 11년 차 맞아 누적 상담 빅데이터 분석 결과 공개 file 2022.08.12 이지원 355
한글문화연대, ‘제2회 외국어 남용에 불편했던 이야기 수기·영상 공모전’ 개최 file 2022.07.01 이지원 395
창립 50주년 기념 제182차 KEDI 교육정책포럼 개최 file 2022.06.14 이지원 468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35주년 기념 ‘2022 민주주의 창작공모전’ 개최 file 2022.06.08 이지원 474
청소년 미디어 과의존 해소 위한 '2022 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연합세미나’ 개최 file 2022.06.13 이지원 504
환경실천연합회, 대기 환경 개선 위한 ‘대기를 살리는 청년들’ 서포터즈 모집 file 2022.06.13 이지원 515
한국청소년재단, ‘투표한다람쥐’ 캠페인 실시 1 file 2022.05.30 이지원 568
청년 인재들을 위한 사회 변화 실험터 ‘SUNNY’, 사회 문제 분석 보고서 발표 file 2022.05.23 이지원 872
우크라이나 사태와 반도체 기업 file 2022.02.28 이준호 919
지정학적 위기부터 연준의 긴축 가능성까지 … 증시 ’긴장’ file 2022.02.21 윤초원 949
저시력 시각장애인의 도보 이동권 문제, 청년들이 내놓은 개선 방안 공유 file 2022.07.15 이지원 956
대한민국의 다음 5년은 누가 이끌어갈 것인가? file 2022.03.08 강준서 960
뉴욕 연은 총재 빅 스텝 가능성 시사…본격적 긴축 시작되나 file 2022.03.28 윤초원 980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산불 진화 현장 속 '숨은 영웅' 자원봉사자 활약 소개 file 2022.06.07 이지원 996
러시아 그리고 우크라이나, 우리에게 주는 영향은? file 2022.02.24 강민지 1023
한국거래소, 러시아 ETF 거래 정지 발표 file 2022.03.07 윤초원 1027
국민연금, 대표소송 통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 나서나 file 2022.02.22 류민성 1080
중국 대출우대금리 0.05%인하…이유는? file 2021.12.22 윤초원 1111
한국도서관협회 입장문, '2023년 신규 사서교사 정원 동결, 즉각 철회하라' file 2022.08.05 이지원 1135
이란, 이라크 이르빌 향해 미사일 공격 file 2022.03.16 권강준 1228
'오커스'가 도대체 뭐길래.. 프랑스 왜 뿔났나 file 2021.10.28 조지환 1254
강원도 스키 강사 초등생 성폭행 사건 발생 file 2022.02.07 오경언 1259
예멘 후티 反軍, 아랍 에미리트 향해 미사일 공격 1 file 2022.01.27 권강준 1270
'동유럽'의 전쟁과 '동아시아'의 전쟁 file 2022.02.28 김준기 1327
소수의 권력층에 의해 행해지는 전쟁, 그 참상에 대하여 file 2022.04.01 강도현 1415
HDC현대산업개발 '광주화정아이파크' 전면 재시공 file 2022.05.09 김명현 1433
제2 벤처붐 분다 file 2022.03.15 류민성 1491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축사 "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file 2021.11.26 이지은 1492
‘코로나19 시대에서 일상회복으로의 전환기에 청소년들이 겪는 생활실태’ 주제로 서울특별시 청소년정책포럼 개최 file 2022.06.20 이지원 1501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의 관계 file 2021.11.25 이원희 1552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는 어디로 정했나? file 2022.04.26 강준서 1578
계속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떨어지나 2021.12.28 유지훈 1605
방역패스, 백신 미접종자 차별? 1 file 2022.01.06 피현진 1653
20대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군소후보들 file 2021.10.29 노영승 1693
방역패스,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1.12.22 김가은 1709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file 2021.11.25 안태연 1814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원자재 수급 불안 가속화하다? file 2022.03.25 이성훈 1837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웨이퍼의 대량 도핑 기술 개발... 대량생산 원천기술 확보 file 2022.02.28 한건호 1854
인류가 맞이한 최대 위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해결책은 '회복 탄력성'... 그렇다면 한국은? file 2022.01.27 한승범 1857
지속되는 헝다그룹의 부진..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2021.12.24 이성훈 1891
심각한 경제위기에 직면한 일본.. 이대로 선진국 반열에서 탈락하나? file 2022.02.08 이성훈 1908
우후죽순 터지는 인사 실패와 망언들, 급락하는 윤석열의 지지율 file 2021.12.27 윤성현 1938
법무부, '로톡'-'변협' 갈등 중재에 나서나… file 2021.08.26 오정우 2005
푸른나무재단, '마음 톡톡 페스티벌'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실시 file 2022.06.02 이지원 20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