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시사포커스

'오커스'가 도대체 뭐길래.. 프랑스 왜 뿔났나

by 20기조지환기자 posted Oct 28, 2021 Views 123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11026_22555561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기 조지환기자]


프랑스가 미국과 호주에 단단히 화났다. 미국과 호주 주재 대사를 프랑스로 소환하는 일이 일어났다. 금주 런던에서 진행하기로 계획된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 벤 월리스 영국 국방장관 간의 회담도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하고, 심지어 워싱턴의 프랑스 대사관은 17일 예정이던 체사피크만 전투 240주년 기념행사를 취소했다. 이 전투는 1781년 독립전쟁 당시 미국이 영국 해군을 무찌른 전투로 당시 동맹 관계였던 프랑스의 도움이 결정적이었기에 그만큼 양국 간 견고한 동맹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는데, 왜 취소하기로 결정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오커스(AUKUS)가 무엇인지와 깊게 연관되어 있다.


오커스는 지난 9월 15일 화상 회견 후 미국이 영국, 호주와 맺은 외교/안보 3자 파트너십으로, 세 국가의 대문자를 따 만들어졌다. (Australia, UK, US-AUKUS) 미 국무부에 따르면, '오커스' 의 결성 목적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3국의 능력을 극대화하고 연결하기 위한 목적이다. 위 3국은 안보와 국방기술, 외교 정책 분야에서 다양하게 교류할 예정이다. 대중국 포위망을 구축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오커스 협의의 내용 중 호주는 미국과 영국의 지원을 받아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이전받고, 18개월간 안보 측면에서 18개월간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G7 정상회의에서 극비로 논의되었다. 프랑스가 분노한 이유는 2016년 호주와 맺은 '디젤 추진 잠수함'을 최대 12척까지 공급하는 한화 약 77조 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는데, 이번 협정으로 인해 위 계약을 호주가 일방적으로 파기했기 때문이다.


G7 국가에 프랑스도 포함되어 있지만,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만 모르게 하라는 함구령이 내려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프랑스는 오커스 협정 당일에도 '뒤통수를 맞았다', '호주에 배신당했다'라며 미국과 호주에 대한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미국과 호주 대사들을 프랑스로 소환한 데도 여기에 있다. 장이브 로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호주와 신뢰 관계를 구축했는데, 이 신뢰가 배반당했다. 이번 잠수함 협상은 미국의 일방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결정'이라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미 바이든 대통령은 '프랑스와 이전부터 긴밀하게 협의해 왔다'고 해명했으나 프랑스의 반발이 매우 거세기 때문에, 프랑스에 요청하여 며칠 내에 이번 사건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과 직접 전화 통화를 하여 해명할 예정이다.


이해관계가 심하게 침해된 프랑스가 차후 어떤 반응을 보이고 어떤 행보를 이어갈까. 트럼프 행정부 시절 소원했던 프랑스와의 관계를 개선하겠다고 공표한 바이든 행정부를 보고, 트럼프 행정부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꼈을지는 아직까지 미지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20기 조지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SRT 전라선 투입'... 철도노조 반발 파업 file 2021.11.22 김명현 93511
[PICK] 중국 기업 CEO들의 대거 사퇴.. 중국의 자유시장 위협받다 file 2021.09.02 이성훈 145037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00795
청소년의 방역패스, 필수인가 선택인가 1 file 2022.01.21 최재원 5891
尹,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발표, 여가부는 어떻게 지금에 이르렀나 file 2022.01.20 고대현 34752
우리나라 가계부채 명목 GDP 대비 106.5%…가계경제 비상등 켜지나 file 2022.01.18 윤초원 3028
현 러시아 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22.01.11 오유환 2082
정부, 2022 신년 특별사면 단행… 박근혜 전 대통령 포함 3,094명 대상 file 2022.01.07 이지은 21705
방역패스, 백신 미접종자 차별? 1 file 2022.01.06 피현진 1629
계속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 가격 떨어지나 2021.12.28 유지훈 1566
[공동취재] 기획기사 ③ 꿀잠, 그래서 뭐 하는 곳인데? file 2021.12.27 이유림 2341
[공동취재] 기획기사 ② 비정규노동자들의 쉼터 ‘꿀잠’, 재개발 속 부딪히는 이해관계 file 2021.12.27 함지원 2392
우후죽순 터지는 인사 실패와 망언들, 급락하는 윤석열의 지지율 file 2021.12.27 윤성현 1912
지속되는 헝다그룹의 부진..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file 2021.12.24 이성훈 1874
러시아까지 영국에 이어 코로나 누적 확진자 1천 만명 넘었다...위드 코로나는 역시나 다시 중지 file 2021.12.24 정지운 4107
[공동취재] 기획기사 ① 신길 2구역 “재개발만으로는 설명 불가능하다” file 2021.12.24 오정우 2417
방역패스,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21.12.22 김가은 1675
중국 대출우대금리 0.05%인하…이유는? file 2021.12.22 윤초원 1097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대로 경기는 나아질까 file 2021.12.20 박서빈 2756
윤 후보, 홍대거리를 순찰하며 현 경찰제도에 대해 논의 file 2021.12.08 이승열 5941
故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인식 왜 다른가? file 2021.12.07 오유환 2192
문재인 대통령,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축사 "정부정책 비판도 해야" file 2021.11.26 이지은 1475
접종률 75% 넘는 일본, 백신 기피로부터 전환 성공하나? file 2021.11.25 안태연 1773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의 관계 file 2021.11.25 이원희 1538
시진핑, 장기집권의 길을 열다: 중국 공산당 100년 역사상 3번째 '역사결의' file 2021.11.22 황호영 2188
이재명 與 후보, 위성정당 방지법 추진할 것 1 file 2021.11.17 고대현 6608
심상정·안철수, 다시 한번 서게 된 '선택의 기로' file 2021.11.16 김희수 7087
공급망 병목현상에 이어 전력난, 요소수 부족까지… 국내기업 “긴장” file 2021.11.10 윤초원 3541
이란, 핵 합의 복귀 밝혀, 이란과 미국 간 악연의 시발점은 어디인가? file 2021.11.08 권강준 4614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 총장 file 2021.11.08 송운학 2436
윤석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에 이은 '개 사과' 논란에 이 지사 "한국판 홀로코스트 법 제정해야" file 2021.11.04 이도형 2938
국민의힘 경선 투표율 50% 이상 달성, 역대 최고치로 전망 file 2021.11.04 이승열 2087
국가를 이끄는 힘! 정치구조와 정부 비교, “한국과 중국의 정치구조” file 2021.10.29 권나연 3190
20대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군소후보들 file 2021.10.29 노영승 1673
'오커스'가 도대체 뭐길래.. 프랑스 왜 뿔났나 file 2021.10.28 조지환 1237
한국, 백신 부족 해소돼 ‘위드 코로나’ 준비 2 file 2021.10.25 안태연 2127
IMF, 세계경제전망 발표… 한국 경제는 선방하는 중 file 2021.10.18 엄태우 3316
경기도지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 후보로 확정 file 2021.10.15 고대현 1991
더불어민주당 2022년 대선 후보, 이재명 후보로 지명 file 2021.10.12 이승열 4417
코로나19에 의한 경제적 양극화 현상.. 그 이면에는 거대기업들과 무책임한 정부가 있다? file 2021.10.05 이성훈 3268
끝나지 않는 가슴 아픈 종파 싸움, 시리아 내전 file 2021.09.30 류채연 2463
2022년 대선, 국민의힘에선 누가 대선주자가 될까? file 2021.09.30 이승열 2972
역전을 노린다! 국민의힘 '추격자들'의 6인 6색 토론 전략 2021.09.30 김희수 4667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극복 기대난 file 2021.09.29 윤초원 2789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 이후 변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21.09.28 이원희 2673
끝나지 않은 전쟁, 미국은 왜 아프가니스탄을 떠났나 file 2021.09.27 강도현 4258
'제3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개최 file 2021.09.27 이지은 2367
2주 남은 국민의힘 2차 컷오프 경선, 최후의 4인은 누구 file 2021.09.27 윤성현 3546
격해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표절 공방 file 2021.09.27 송운학 3231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마지막 유엔 연설 file 2021.09.27 최서윤 23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