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by 11기유예원기자 posted Sep 27, 2019 Views 12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이미지22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유예원기자]

 

 지난 8월부터 이슈가 된 브라질 아마존의 화재는 약 두 달간 지속되었다. 사건 초반, 브라질 정부가 주체적인 대처를 진행할 것으로 판단한 세계 여러 나라의 무()대처는 화재가 점점 더 커지는 것을 막지 못했다. 강 건너 불구경을 계속할 수 없었기에, 결국 유럽 연합의 정상들(G7)은 한자리에 모여 브라질에 경제적 압박을 넣기로 결정했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브라질 정부는 뒤늦게 화재 진압을 개시했다. 하지만 이미 엄청난 면적의 산림은 재가 되어서, 이전으로 쉽게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과연 이들은 왜 이렇게까지 상황이 악화되도록 방치한 것인가

 

 이번 아마존 화재는 하나의 시위행위였다. 실제로 브라질의 대통령인 보우소나루는 지난 24일에 열린 유엔 총회에서 아마존 주권을 주장하며, 브라질의 아마존을 인류의 자산이라고 칭하는 것은 오류라고 말했다. 아마존이 지구의 허파이기 때문에 보존해야 한다고 말하는 다른 국가들이, 어마어마한 쓰레기를 배출하고, 자연을 아무렇지도 않게 훼손시키며 발전해나가는 것을 지켜봐 온 브라질의 입장에선 어느 정도 이해가 가는 발언이다. 그들의 국가엔 수많은 자원이 있고, 그것들을 모두 이용한다면 어느 정도 부를 충분히 축적할 수 있으나, 인류의 자산이라는 타이틀 아래 많은 제재를 받아온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이에, 아마존 덕분에 맑은 공기를 마시는 사람들은 국가 차원에서 보존비를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이는 화재의 귀책 사유가 우리 모두에게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세계엔 아마존 외에도 불공평함을 견디며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이 존재한다. 장 지글러의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에 따르면, 세계엔 인류의 두 배를 먹일 식량이 존재하지만 지구의 절반이 제대로 된 식사를 못 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불평등으로 인해 이미 아프리카 내에선 테러와 전쟁이 계속 일어나고 있고, 세계 각국의 빈민가에선 크고 작은 범죄들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제 그들을 방관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 이제는 우리가 버린 쓰레기 더미에서 누군가가 살고 있기에, 매일 깨끗한 거리를 걸을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 이 외에도, 이제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이들의 희생과 목소리를 기억하고, 이제는 그에 알맞은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유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7142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3237
희망을 주는 무료 급식소와 취약계층의 피해... file 2020.02.12 정다현 520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4952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6847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file 2020.01.06 정다은 1018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9915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8606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2347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8266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10313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5453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2665
환경영향조사 마친 나주SRF 결정은? file 2020.05.14 김현수 211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8642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5013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10184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5884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9257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0856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2507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1618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5183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725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974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2405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2655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2149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10523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10284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2524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2305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3291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647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4449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5891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5258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3164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2535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2264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786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663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4441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3209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864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2689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765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3125
해외 거주 가족에게 마스크 묶음 배송이 가능해지다? 3 file 2020.04.09 이윤우 11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