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격화되는 G2 무역전쟁, 그 위기 속 해결방안은...

by 9기이유성기자 posted Nov 20, 2018 Views 299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미중 무역전쟁 미국과 중국의 바다.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이유성기자]

 

 올해 들어 점점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다. 미국이 중국에 관세를 부과하고 이에 중국이 보복 관세를 부과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계속해서 서로에게 맞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그래서 국제관계, 세계 증시 등 세계 경제에 큰 혼란을 주고 있다.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라는 옛 속담이 있다. 자칫 잘못 대응하면 두 마리의 '고래'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서 '새우'인 우리나라가 경제에 큰 타격을 입을 것이다.

 

 일단 첫 번째, 우리나라의 수출 부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우리나라 수출 비중의 각각 1위와 2위에 위치하는 국가는 중국과 미국이다. 만약 이 두 나라가 상호 관세로 서로의 나라로 수출을 하지 못할 경우 경제가 나빠져 우리나라의 수출 규모가 감소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특히 수출 부분에서 가장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은 중간재 수출이다. 한국이 중국에 수출하는 것 중에서 중간재는 약 70%~80%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게다가 중국은 완제품을 만들어 미국에 그것을 수출하는데 이때 중국 기업이 우리나라의 중간재를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의 상품이 미국으로 수출되지 못한다면 우리나라가 중국으로 중간재 수출을 하는 데에도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

 

 두 번째, 우리나라 증시에도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세계 경제가 불안해졌고, 연준(연방준비제도이사회)이 미국의 금리를 인상하였다. 이 이유로 외국인들의 KOSPI, KOSAQ에서의 매도세가 강해져 코스피는 10월 중에 급락을 거듭하였다. 9월, 2300선을 상회했던 코스피지수가 10월 25일에는 2063.30으로 장을 마감하였다. 한 달 동안 약 250이나 떨어진 것이다. 앞으로 미·중 무역전쟁이 더욱 격화된다면 이 추세는 계속될 것이다.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면 우리나라의 수출과 증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기업과 각 정부 기관들은 이 위기 속에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첫째로 기업은 미국과 중국 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를 완화해야 한다. 그리고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시장에 관심을 기울여 여러 가지 수출 길을 확보해야 한다. 둘째로 정부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외교를 펼쳐 우리나라의 경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9기 이유성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685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2540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4092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5790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9258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961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1562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566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640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3783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1730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6987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3687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9201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4483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7916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10290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597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852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4280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1072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1177
홍콩 시위, 소녀는 왜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나 file 2019.10.21 박채원 1325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659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1459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888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566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650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1393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2067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3018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773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5106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520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590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1644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1417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281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9104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3824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665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304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20620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9189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490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516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798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3034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34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