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by 8기김민우기자 posted Oct 15, 2018 Views 16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모든 경제학의 근간이자 경제학에서 빼놓을 수 없는 카테고리인 미시와 거시 경제학은 경제학의 대들보 같은 존재이다. 미시경제학은 경제적 의사결정의 주체인 가계, 기업, 생산요소의 공급자 상호 간의 관계, 시장의 행위자를 대상으로 삼는다. 반대로, 거시경제학은 경제 전체를 여러 부분으로 나누어, 모든 재화와 용역을 집계하고 그 총합을 대상으로 삼는다.

 

  미시경제학은 개별 가계가 어떻게 소비하고, 개별 기업이 어떤 방식으로 생산하느냐에 대한 의사결정과 그 결과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그리고 이러한 경제행위가 후생에 미치는 효과를 탐구하는 분야이다. 미시경제학은 기본적으로 경제 주체의 합리성을 전제하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경제 주체는 이기적으로 자신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전제이다. , 호모 이코노미쿠스(homo economicus)는 정서적, 감정적 요소는 배제하고 오직 물질에 대한 끝없는 욕망에 따라서 판단한다. 그러나 현실 세계의 자원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거시경제학은 가격 중심적 입장에서 경제를 보는 것이 아니라, 국가 경제적 입장에 서서 소득 ·소비 ·저축 ·투자 ·고용 등 전체적으로 측정하는 총량개념을 통해 이들 사이에 연결되는 원리를 규정한 이론을 말한다. 거시경제학에서 취급되는 모든 총체적 수량은 소득과 관계를 맺는다. 그러다 보니 이를 소득분석이라고도 한다. 이처럼 거시이론은 사회적 총공급과 총수요는 개별적인 수요와 공급의 관계와 같이 가격 측면 관점에서 분석할 수 없으므로 소득수준에 의존하며, 각각의 개체에 적용되는 원리가 경제 전반에 그대로 적용될 수 없다고 보기 때문에 등장한 것이다.


이미지.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민우기자]


  미시와 거시를 구분하는 것에 대해서 많은 사람이 규모라고 생각하기 쉽다. 실제로 미시(micro)는 매우 작다는 것을 의미하며, 거시(macro)는 거대하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시와 거시를 구분하는 것은 규모가 아닌 주체이다. 작고 세세하게(micro) 경제를 보기 때문에 미시이고, 총체적으로 크게(macro) 보기 때문에 거시이다. 따라서 미시와 거시의 구분은 규모보다도 개별적으로 보느냐 총체적으로 보느냐의 차이에 있다. 예를 들어 삼성이나 현대와 같은 기업의 생산 규모는 웬만한 국가의 총체적인 생산 수준과 유사하다. 이렇게 규모로만 보면 국가만큼의 생산을 하기에 거시라고 보기 십상이지만, 이는 기업이라는 주체를 보았기에 미시 경제학인 것이다.

 

  과거 미시경제학만 존재하던 시기를 거쳐 점차 거시적 관점의 중요성이 주목받으면서 한동안 거시 경제학의 전성기가 유지되었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는 거시 경제적 정책보다는 미시 경제적 정책이 더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는데, 이는 국제 경제의 흐름 변화와 맞물려서 최근에 대두되고 있다. 이처럼 두 개의 경제학은 서로 대립하는 관계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서로의 부족한 점을 메꿔주고 도와주는 일종의 상호 보완적 관계라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8기 김민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399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2084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3400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4771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867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651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1046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242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272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688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950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5735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2514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683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3525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6685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863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111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374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745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837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1051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527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181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952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778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282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706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385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4247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166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241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965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796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7985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759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935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305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1954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8812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809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064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036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460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685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2998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005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838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91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