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공연

뮤지컬 <스모크>로 그려낸 미완의 박제로 천재를 꿈꾼 이상의 삶

by 김자윤대학생기자 posted Feb 22, 2021 Views 60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210221_131911199.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자윤 대학생기자]


나는 여자도 남자도 아닌 그저 예술가

미완의 박제로 천재를 꿈꿨네 

- 뮤지컬 <스모크>


 뮤지컬 <스모크>는 시를 쓰는 자 ’, 바다를 그리는 자 ’, 마음을 들여다보는 자 의 관계를 풀어내며 극을 전개한다. 바다를 동경하는 ’에게 이 바다로 갈 수 있는 마지막 티켓이라고 얘기하며, 함께 그녀를 납치한다. ‘에게 절대 에게 현혹되지 말라는 경고를 남기고 전보를 치러 지하실을 나선다. 그러나 마음이 여린 는 묶인 곳들을 아파하는 을 위해 묶었던 입과 손, 발을 모두 풀어준다. 자유로워진 을 감시하던 가 잃어버린 기억을 되찾으며 이들 간의 관계가 밝혀진다.


 관계가 진전되며 관객들은 이상의 고난을 체감할 수 있게 된다. 극은 ‘20세기에서 21세기를 그리는예술가 이상과 ‘19세기에서 18세기를 바라보는대중의 간극으로 인해 이상이 느끼는 절망을 효과적으로 표현한다. 또한, 한글을 빼앗긴 일제강점기에 작가로, 예술가로 살았던 그가 겪은 시대적 어려움도 함께 담았다. 그러나 동시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날개야 다시 돋아라. 날자. 날자. 날자. 한 번만 더 날자꾸나. 한 번만 더 날아보자꾸나.’라며 희망을 보였던 이상의 대표작 <날개> 속 주인공의 모습처럼 끝까지 희망을 잃지 않는 이상의 모습도 보여준다. 이를 통해 이상의 삶 속 현실과 이상을 동시에 조명한다.


 뮤지컬 <스모크>2016년 트라이아웃 공연, 2017년 초연, 2018년 재연 이후 약 2년 만에 삼연으로 돌아왔다. 이번 삼연에서는 역에 김재범, 에녹, 김경수, 임병근, 장지후가, ‘역에 강찬, 최민우, 김태오, 강은일이, ‘역에 장은아, 이정화, 허혜진이 이름을 올렸다.


 해당 극은 2회 이상 유료 관람객에게 날개 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3회 관람 시 40% 할인권을 제공하며, 6회 관람 시 50% 할인권 2매와 마그넷 3종 중 택 1이 가능하다.


 한편, 뮤지컬 <스모크>는 예스24스테이지 2관에서 오는 37일까지 공연된다. 현재 228일 공연까지 예매 가능하며, 오는 22415시 뮤지컬 <스모크>의 마지막 티켓 오픈이 진행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2기 대학생기자 김자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TAG •

  1. 화려하고 심오한 거리의 예술 ‘그래피티’, <STREET NOISE>에서 만난 그 매력적인 현장!

    Date2021.03.17 Views768
    Read More
  2. 사회를 향한 목소리, 《STREET NOISE》전시

    Date2021.03.17 Views678
    Read More
  3. 자유로 포장한 사회로의 메시지, 그래피티 전시회 <STREET NOISE>

    Date2021.03.17 Views3126
    Read More
  4. 코로나 속에서 개최된 2021 케이펫페어

    Date2021.03.17 Views1892
    Read More
  5. 코로나 사이의 예술, STREET NOISE

    Date2021.03.16 Views1365
    Read More
  6. 낙서 아닌 도심 속 예술, 'STREET NOISE'

    Date2021.03.15 Views699
    Read More
  7. 거리의 예술, 한국에서 만나다

    Date2021.03.09 Views561
    Read More
  8. STREET NOISE, 사회의 변화를 이끌다

    Date2021.03.08 Views679
    Read More
  9. 거리의 예술에서 그래피티라는 하나의 장르까지, ‘STREET NOISE’

    Date2021.03.08 Views580
    Read More
  10. 현대적 생산의 한계를 생각하다 - 지속가능한 디자인 ‘오크라겔라(Ocragela)’

    Date2021.03.05 Views555
    Read More
  11. 속지 않으실 준비, 되셨나요? <뮤지엄 오브 일루전>

    Date2021.03.05 Views551
    Read More
  12. 우리의 시대를 기록하는 그래피티, STREET NOISE에서 만나다

    Date2021.03.05 Views460
    Read More
  13. 빛과 공간의 속임수, '뮤지엄 오브 일루전'

    Date2021.03.03 Views407
    Read More
  14. 그래피티로 만나는 예술, STREET NOISE

    Date2021.03.03 Views562
    Read More
  15. 당신의 눈을 믿습니까? '뮤지엄 오브 일루전'

    Date2021.03.02 Views400
    Read More
  16. 대구미술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하며, <대구근대미술展-때와 땅>

    Date2021.02.26 Views443
    Read More
  17. 지속가능한 우리의 삶을 위해 'Ocragela : 네덜란드 지속가능한 디자인'

    Date2021.02.24 Views454
    Read More
  18. ‘한국스럽다’, <2021 딜라이트 서울>

    Date2021.02.22 Views50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