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성실함'의 대명사, 한영외고 방송부 'HBS'의 어윤성 부원과 함께하다 [인터뷰]

by 4기곽민수기자 posted Mar 04, 2017 Views 877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성실함'의 대명사, 한영외고 방송부 'HBS'의 어윤성 부원과 함께하다


어느 학교든지 남들 뒤에 숨어 학교와 학생들을 위해 봉사하는 동아리가 있다. 교내 행사의 방송 진행, 공지사항 전달, 그리고 사회의 이슈들을 방송하는 동아리가 바로 방송부다. 오늘은 한영외고 방송부의 '성실함'을 맡고 있는 어윤성 부원을 만나보았다.


 캡처.PNG

HBS 부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곽민수기자]


Q. 안녕하세요, 저는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사회부 4기 기자 곽민수라고 합니다. 우선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매우 감사드립니다.

A. 네 안녕하세요, 저는 한영외고 방송부 HBS 26기 어윤성이라고 합니다.

 

 

 

Q. , 우선 한영외고 방송부에 대하여 간략하게 설명해 주질 수 있나요 또, 방송부에 지원하셨던 이유는 무엇이었나요

A. 저희 동아리 이름은 Hanyoung Broadcasting System(HBS)라는 이름의 교내 방송 동아리로, 학교가 설립되었을 때부터 함께하여 지금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유구한 역사를 지니고 있는 동아리입니다. 주로 학교행사에 참여하여 진행을 돕거나 교내 방송을 통해 공지사항을 학생들에게 전달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저는 평소에 '스포츠 캐스터'라는 직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 언론인이 되기 위해 방송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과 그 직업이 요구하는 자질을 배우고자 동아리에 지원했었습니다.


Q. HBS1년 동안 주로 어떤 활동들을 하나요

A. 저희 동아리의 활동은 크게 동아리 시간 내에서의 활동과 그 이외의 활동들로 나뉘게 됩니다. 무엇보다 서로에 대한 신뢰가 중요하기 때문에 동아리 시간에는 서로 가까워 질 수 있는 활동을 하거나 사회적인 이슈들에 대해 서로가 의견을 교환하는 활동을 하면서 서로의 생각을 알아가는 시간을 가집니다. 또한, 진로탐색을 위해 방송사를 방문하는 활동이나 대학교 탐방을 통해 선배들과 진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합니다.

 

Q. HBS 부원으로서 활동하며 가장 인상 깊었던 활동은 무엇이었나요

A. 지금까지 방송부원으로 활동하면서 MBC견학을 갔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 활동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부원들 모두 방송이라는 공통의 관심사를 가지고 모인 친구들이다 보니 다들 방송국에 간다고 했을 때 매우 들떠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방송국 견학을 갈 기회가 얼마 되지 않고 더군다나 일반인들의 접근을 제한하는 구역까지 체험을 할 수 있다 보니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방송 세트와 라디오 부스, 뉴스 룸 등을 방문하며 방송에 대해 더 많은 사실을 알게 되고 탐방 중 간간히 TV에서만 보던 연예인 몇 분도 보아 정말 시간이 가는 줄 모를 정도로 재미있었습니다. 견학이 끝난 이후에는 MBC에 재직 중이신 학교 선배님을 뵈어 PD라는 직업에 대해 알아보고, 견학하면서 생긴 궁금증이나 평소 방송에 대해 궁금하였던 내용들을 여쭤보면서 방송이라는 분야에 대해 더 큰 관심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Q. 그렇다면 HBS 부원으로서 활동하며 가장 힘들었던 때는 언제였나요

A. 방송부원으로 활동하면서 졸업식을 진행했던 것은 많은 활동들 중에서도 가장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같이 활동한 선배님들을 떠나보내는 자리였기 때문에, 그 분들이 졸업할 때 부끄럽지 않고 방송부원으로서 당당하게 학교를 떠났으면 한다는 개인적인 생각이 큰 부담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렇다 보니 평소 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에서 실수가 나오고 장비가 오작동 되었을 때에는 모두가 당황하여 그 자리에서 얼어붙었던 순간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다행히도 이 모든 게 졸업식의 초반부에 나와 빠르게 마음을 다잡은 후 행사의 나머지 부분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에 선배님들과 선생님들이 오셔서 학교에서 벌어지는 가장 큰 행사라 긴장할 수 있었다는 말씀을 하시면서 다음부터는 더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Q. 방송부로 활동하는 것이 한영외고에서는 매우 힘들다고 들었는데, HBS 부원으로서 뿌듯했던 순간은 없었나요

A. 아무래도 많은 교내행사들을 소화하다 보니 보람찬 순간들이 많았지만, 그 중에서 하나를 꼽자면 1학년 때 교내 예체능 경연 대회를 진행한 것이 될 것 같습니다. 그 해의 마지막 행사였기에 선배들이 인수인계의 과정으로 행사를 1학년 단독으로 진행하길 부탁하셨는데, 아무래도 처음으로 주축이 되어 행사를 진행하다 보니 긴장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행사 특성상 많은 방송장비들이 투입되고 공연이 끝날 때 마다 그 위치를 조정해야 되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도 걱정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부장이 부원들의 역할을 잘 지정해 주면서 부원들 모두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우왕좌왕하지 않았고, 무사히 큰 사고 없이 행사를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선생님들이 저희를 신뢰하여 주시면서 학교의 더 중요한 존재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목 없음.png

어윤성 부원

[이미지 제공=한영외국어고등학교 방송부]



Q. 2년 동안 HBS 부원으로 활동하시면서 배운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A. 아무래도 방송부라는 동아리가 여느 동아리들과는 다르게 학교의 여러 부분에 알게 모르게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열심히 활동을 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부담감을 가지고 활동을 하다 보니 오히려 공인으로서 꼭 지녀야 할 직책에 대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기를 수 있었습니다. , 방송기기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습득하면서 방송이 준비되는 과정에 대한 이해와 행사 진행 중 생기는 변수에 대해 대처하는 순발력도 기를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배움 들이 훗날 언론인이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직업을 가지는데 있어서 중요한 것도 사실이지만, 제가 활동하면서 배운 것들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업의 능력인 것 같습니다. 방송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는 것인데, 그렇게 하려면 부원들 서로의 능력에 대한 신뢰는 필수적으로 요구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사람이 서로에 대한 믿음 없이 자신의 능력에 대한 과한 신뢰만으로 상황을 타개하려고 하면 실수는 무조건 나오기 마련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활동을 하면서 부원들과 같이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했고, 그 과정에서 신뢰의 소중함을 알게 된 것 같습니다.


Q. 앞으로 HBS가 어떤 동아리가 되었으면 하나요?

A. 외고에서 방송부원으로서의 활동이 제한적이라 후배 부원들이 새로운 환경을 만들기에는 많은 제약이 있겠지만, 할 수 있는 것 내에서 그들만의 활동으로 더 다채롭게 활동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또한 교내 방송 장비 등을 이용하여 평소에 학생들에게 공지사항을 전달하는 것 이외에 남녀 불평등과 같이 요즘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들이나 평소 학생으로서 관심을 가져야 하는 정보를 우리 학교만의 특색을 담아 다른 학생들에게 알려주었으면 합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문제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습득하여 이에 대한 그들만의 대안에 대해 토의하는 환경을 조성해 주었으면 합니다. 이러한 활동들은 공부에 열중하는 우리 학교 학생들에게 잠시나마 머리를 식힐 수 있는 시간을 부여하고 우리 사회에 대한 관심도 키울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외에도, 사회적 약자들을 돕기 위한 캠페인을 교내 방송을 통해 학생들에게 홍보하여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평소에 해야 하는 기본적인 활동들과 더불어 이런 추가적인 활동들도 할 수 있다면 학교 구성원 모두가 인정하는 방송부로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Q. 오늘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매우 감사합니다. 방송부를 희망하는 많은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네요.


A. 아닙니다. 학생 분들이 방송부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시게 된 것 같아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한영외고의 HBS는 학교 내의 이슈들을 주제로 학생들과 선생님들을 인터뷰하여 영상을 제작하는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고,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는 주제들에 대해 토론하는 활동을 진행하여 언론과 방송 분야의 지식을 넓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방송과 언론'이라는 공통된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모여 꾸려나가는 HBS가 앞으로는 어떻게 더 발전할지 기대되는 부분이다.

13288606_1607193809596529_1628684390_o.jpg

26, 27HBS 부원

[이미지 제공=한영외국어고등학교 방송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곽민수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학고 남양주 인문도시 인문 강화 하이스쿨 드림 인문 특강 2 file 2016.04.23 문채하 8841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서 3년간의 종지부를 찍다 10 file 2016.02.25 김가빈 8813
목동고, 동아리 모집 홍보에 영화부터 AR(증강현실)게임까지? 3 file 2017.03.08 서주현 8810
쉿! 동두천 외고는 지금 열띤 홍보 중! 2 file 2017.03.19 황수미 8794
미추홀외고의 영어토론, 자본주의 VS 사회주의? "어려웠지만 즐거웠어요" 2 file 2017.02.07 신아진 8794
천안중앙고 정치외교학 동아리 '아고라', 동문초청강연 실시 3 file 2016.10.20 이우철 8785
역사와 홍보 분야의 새로운 만남, 세화여고 최대 규모 방과후 동아리 되다 1 file 2017.04.09 박수아 8782
스스로 만드는 생활기록부, 창체 다이어리 4 file 2016.03.20 김준하 8781
인천국제고의 방송, 언론 동아리, 마이크테스트 6 file 2017.02.20 정혜원 8780
'성실함'의 대명사, 한영외고 방송부 'HBS'의 어윤성 부원과 함께하다 [인터뷰] file 2017.03.04 곽민수 8778
서대전고등학교와 대전갑천중학교가 함께하는 동아리 연계 프로그램! 1 file 2017.07.22 김동수 8766
전주제일고등학교 입학식에서만 볼 수 있는 것? 1 file 2017.03.07 한가은 8764
길고 긴 주말리그의 끝, 그리고 영원히 ‘제일~고!’ file 2016.10.23 최호진 8720
부원여자중학교의 특색있는 체육대회! 4 file 2016.05.22 박소윤 8694
선생님과 함께하는 장유고등학교 독서릴레이 3 file 2016.05.12 최우석 8687
권선고등학교 화학동아리 'QUESTION' 새로운 이름으로 새 출발! 1 file 2018.04.13 유서현 8684
새로운 우정! 의정부여자고등학교의 대만자매결연 이야기 3 file 2017.02.19 전소정 8677
명덕외고의 특성을 살린 특별한 동아리, 글로벌(GLOBAL) 3 file 2017.03.25 최진혜 8672
나만의 호기심을 펼쳐라! 하나고등학교의 학술적인 모임, 학술제 file 2017.11.22 정유미 8657
Wake up call 6 file 2016.03.26 김민아 8612
문현고의 학보를 책임진다 ! 7 file 2017.01.27 서상겸 8605
천안중앙고 정치외교학 동아리 '아고라', 공공외교법 발효기념 심포지엄 참석... 동문 선배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과 만나 간담회도 가져 3 file 2016.08.07 이우철 8568
글로벌 이슈 열띤 토론장 부산국제고에서 학술제 및 글로벌 포럼 동시에 열려 1 file 2016.11.13 노태인 8545
꿈과 보람의 학교 원평중학교 입학식 1 file 2016.03.17 신동현 8526
기숙사 생활의 시작 ‘신입생 환영회’ 8 file 2016.03.16 전영서 8504
네 꿈을 펼쳐라! 부원여자중학교 솔향제! 1 file 2016.10.23 박소윤 8497
배영준 선생님을 만나다 3 file 2016.03.25 송민영 8495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딴따라 동아리 4 file 2016.10.26 황지혜 8491
전주중앙여고 영자신문 JADE의 새로운 비상! 2 file 2016.07.23 김민서 8488
김해경원고 방송동아리 학생들 "흐릿했던 꿈, 방송부 활동 통해서 확실해졌어요" file 2019.01.31 손예진 8485
지루한 수학은 가라, 눈과 손으로 이해하는 수학체험전 3 file 2016.09.11 김준하 8464
모의유엔동아리, 교실에서 글로벌 이슈를 논하다 2 file 2016.08.25 김태윤 8452
유성 독서 공감 pt대회? 3 file 2016.09.04 이유수 8450
신봉고등학교 학생회의 새로운 시작 1 file 2016.08.26 송윤아 8433
서울 신동중학교, 정원 식물 탐구 대회 개최 1 file 2016.09.18 정수민 8425
학교에 설치된 빵 자판기, 과연 좋은 점만 있을까? 3 file 2019.04.10 한가을 8420
교내 토론대회 개최, 인공지능의 발전……. 3 file 2017.02.06 4기방혜경기자 8404
해리포터의 호그와트(Hogwarts)를 뒤잇는 하나고의 하나와트(HANAwarts), 하나人의 축제 2 file 2017.09.18 정유미 8393
경기외고, 벚꽃 축제가 열리다 5 2016.05.02 이민재 8379
김포외고 사회문제토론동아리를 만나다 4 file 2016.03.24 임세은 8364
대구외고인들의 축제; 2016 JEC Day 3 file 2016.09.25 박수연 8354
경기외국어고등학교 가을음악회, 그리고 감사 3 file 2016.10.23 이민재 8315
덕원여자고등학교, 역대급 스케일의 축제를 열다 1 file 2016.05.24 김경은 8275
내가 쓰는 생기부...과연? 5 file 2017.07.30 이호균 8269
중국자매교 시닝제4고급고의 수원외고 방문기 6 file 2016.08.07 임한나 8256
경기외국어고등학교에서의 1년 중 하이라이트(Highlight), GAFLiesta 14 file 2017.02.04 김서윤 8253
어서 와, 『우리가 만드는 매점, 너구리』는 처음이지? 1 file 2017.09.12 이승우 8242
세계로 뻗어나가는 세종국제고, 글로벌 리더십 캠프 "대만 학생들과 국제교류" 1 file 2017.02.22 정유빈 82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