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학교소식

한반도에도 찾아온 캐나다의 영웅, 테리 폭스

by 21기류채연기자 posted Jun 28, 2021 Views 117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테리 폭스런(Terry Fox Run)은 캐나다는 물론,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수백 국가에서 진행되고 있는 유명한 자선 기부 달라기 대회이다. 아직 우리나라에선 다소 생소한 테리폭스런, 대체 어떻게 시작된 것일까? 


1980년 4월 12일, 캐나다 동쪽 끝 대서양 연안 뉴펀드랜드 주의 세인트존스에서부터 서쪽 끝 브리티시 콜롬비아 주의 태평양 연안 빅토리아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공식 마라톤 완주거리를 달리겠다는 계획을 세운 한 청년의 모험이 시작되었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바로 캐나다의 영웅, 테리 폭스이다.


어릴 때부터 장거리 주자와 농구선수로 활약하며 체육 교사를 꿈꾸던 폭스는, 1977년 골육종(종양 세포에 의하여 뼈 조직이나 풋 뼈 조직에 만들어지는 악성 종양)을 진단받아 오른쪽 다리를 절단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에게는 이러한 신체적인 결함을 이겨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가 남아있었다. 바로 끈기로 무장한 정신이었다. 폭스는 자신이 처한 상황에 굴복하거나 좌절하지 않으며 부단히 노력한 결과 휠체어 농구선수 등 국가 경기에서도 큰 활약을 이어나가 무려 3번이나 우승의 영광을 누렸다.


여러 경기에서 우승의 트로피를 거미 쥔 폭스였지만 그의 도전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자신과 같은 사람들을 위한 암 연구 기금 마련에 더 기여하겠다는 마음 하나로 지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이어나갔다. 그는 캐나다를 일주하며 기금을 모아 항암 연구에 보태겠다는 목표 하나만으로 1980년, 사람들의 응원 속에 희망의 마라톤(Marathon of Hope)을 시작하였다. 의족에 쓸려 살갗이 벗겨지고 물집이 잡혀 그의 다리는 엉망이 되었지만, 이 또한 폭스를 말릴 수 없었다. 다리는 쉴 새 없이 아파왔지만 그는 멈추지 않고 매일 목표 거리를 완주하였다. 그러나, 마라톤을 시작한 지 5개월 후인 9월 1일, 폭스는 온타리오 주의 썬더 베이에서 숨이 가빠져 쓰러졌고 이때 암이 폐까지 전이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안타깝게도 이날 이후 그는 자신의 인생의 마라톤을 이어가지 못하고 1981년 6월 28일, 21세라는 어린 나이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폭스의 도전 정신과 불굴의 의지는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겨줬고 캐나다에선 영웅으로 불리게 되었다. 그가 죽은 후, 지금까지도 암 연구기금 마련이란 그의 생전 목표를 실현해 가기 위해 캐나다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도 많은 움직임들이 일어나고 있다. 


또한 캐나다에서 시작되어 세계 곳곳으로 뻗어 나간 테리폭스런(Terry Fox Run)도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 행사는 걷거나 뛰어 암 투병 중인 사람들에 대한 우리의 의식을 높이기 위해 열리고 있다.


이번엔 좀.jpeg[이미지 제공=Branksome Hall Asia Marketing Team,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테리폭스런은 지난 4월, 제주 국제 학교 브랭섬홀아시아에도 안착하였다. 6~11학년 학생들에게는 예년과 달리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 캠퍼스 양쪽 측면을 아우르는 두 가지 경로가 제공되었다. 학생들은 자신의 학년에 따라 배정받은 코스에서 걷거나 뛰며 폭스의 정신을 본받아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제발.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9기 류채연기자]


학생들은 달리기 행사뿐만 아니라 기부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기부는 테리폭스런 스티커 판매 수익으로 이루어졌다. 위 스티커에는 “I am running for _____(나는 _____를 위해서 뛴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으며 학생들은 이 스티커의 빈칸을 채워 행사에 참가하였다. 판매 수익은 암 연구를 위해 테리 폭스 재단으로 전달되었다.  


행사에 참여했던 한승희(브랭섬홀아시아 10학년) 양을 만나보았다. 한승희 양은 이날 암 투병 후 돌아가신 친할아버지를 생각하며 10바퀴(약 7km)를 뛰었다. 20도에 육박하는 날씨에 마스크까지 낀 채 달리느라 덥고 힘들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었기에 뿌듯함을 느꼈다고 한다. 또한 한승희 양은 이날 기부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그녀는 암 연구 기금으로 사용된다는 취지를 듣고, 자신의 할아버지와 같으신 암 환자분들께서 조금이라도 덜 아프시고 건강하시길 바라며 기부 활동에 참여하였다고 한다.


폭스는 다리를 다쳐 체육 교사의 꿈을 포기하였으며 마라톤 완주의 꿈도 이루지 못하였다. 좌절할 법한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고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다른 환자들을 도우려 했던 한 사람의 인생의 마라톤을 우리가 의미를 가슴속 깊이 새기며 다시 이어가는 것. 이는 폭스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도 많은 의미를 가져다준다. 살아생전 누군가 이루지 못한 꿈을 우리가 실현하게 해주는 것만큼 가치 있고 의미 있는 건 없지 않을까. 아직 우리나라에선 다소 생소한 테리폭스런이 널리 알려져 이 행사의 의미가 열심히 자신의 꿈을 위해 달리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새로운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9기 류채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1기채원희기자 2022.02.12 14:57
    코로나시기에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 정말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모두들 화이팅하세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성균관대학교 경영학회 'SSC'를 소개합니다 file 2023.05.03 변수빈 143638
[PICK] 비대면 시대, 무대를 향한 열정은 계속... 연세대학교 락밴드 ‘소나기’ 1 file 2021.11.08 이성훈 241752
민사고, 교내 법정 열어 '부당벌점' 피할 권리줬다...학생 자치 돋보여 newfile 2024.04.22 박내영 551
안양예술고등학교, 새학기 입학식 행사 열어 file 2024.03.30 고연서 1761
서울대 총동아리회, 개강 맞이 동아리 소개제 개최 file 2024.03.28 김진영 1931
고려대학교, 녹지운동장서 연세대학교와 합동응원전 개최해 file 2024.03.21 최민정 1880
중앙대학교 찾은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과 나경원 전 의원 file 2024.03.17 진요한 2521
성균관대서 삼성드림클래스 합숙 캠프 열려 file 2024.03.13 이서현 2725
부경대 학생들, 부산시 빅데이터 연구 세미나 개최해 file 2024.03.13 남다현 2725
부산 연제고등학교, 학교 축제 '솔바람' 개최해 file 2024.01.28 하정원 1956
서강대 오케스트라 동아리, 서울아트센터서 공연 선보여 file 2024.01.28 박재현 2012
[포토] 숭실대학교서 국민의힘 대학 현장간담회 열려 file 2024.01.28 진요한 1380
[포토] 전남대의 복합문화공간, 아띠크와 스토리움 file 2024.01.22 김민주 1848
영화국제관광고등학교, 학교 전통축제 '백향제' 개최 file 2024.01.22 차태의 2323
용인사무엘국제학교, 국제학교 축제서 메달 휩쓸어 file 2024.01.22 김주영 3648
부산국제학교 학생회, 전교생 투표로 교복 디자인 교체해 file 2023.12.30 손서연 3284
전주국제영재아카데미, 미 추수감사절 맞아 부스행사 개최 file 2023.12.30 문하영 2563
한국예술종합학교, 크누아심포니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개최 file 2023.12.30 김진영 2145
홍익대 4400억 지하캠퍼스 창설 소식에...학생들 '갑론을박' file 2023.12.24 김동연 3757
연세대학교, 넥슨과 손 잡고 '연세 넥슨 창보고' 대회 선보여 file 2023.12.09 최민정 3017
한민고등학교 합창부 '소울 소울한 합창단'을 소개합니다 file 2023.12.04 김다은 2378
채드윅국제학교, 전국 국제학교들과 에코스쿨 심포지엄 개최해 file 2023.11.30 이재은 2927
[포토] 대구광역시교육청, 대구과학고서 수학 페스티벌 개최해 file 2023.11.24 정현정 2541
한림대,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와 고등학생 과학수사 경진대회 개최 file 2023.11.22 변채은 1992
부산서 열린 국제학교 배구대회...대구국제학교, 부산외국인학교 우승 file 2023.11.20 최창원 3039
세종새움중학교, 독도의 날 맞아 독도키링 만드는 행사 나서 file 2023.11.20 빈나현 2859
[포토] 전남대 학생회관에 문화복합공간 카페 '아띠끄' 개점 file 2023.11.16 김민주 2937
미 캘리포니아 앰배서더고, 자선단체에 책가방 기부 봉사 펼쳐 file 2023.11.13 이승주 3249
숭실대 강연 나선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한중 양국 상생해야" file 2023.11.13 진요한 3327
[포토] 서강대학교 학생들, 패션 잡지 'BAZAAR' 11월호 주인공 돼 file 2023.11.08 라유진 2747
용인글로벌기독학교, 서울권 대학교 찾아 국제 교환학생들과 교류 file 2023.11.07 김주영 3388
중국 북경대학교, 유학생 교류 돕는 학생 자치회 구성해 file 2023.11.07 지해민 3098
부산 연제고등학교, 총학생회가 수험생 위해 연등 달아 수능 응원 file 2023.11.07 하정원 3023
부산시, 지역 대학 패션쇼 통합해 '대학 패션 페스티벌' 개최 file 2023.11.05 박우진 2804
중국 북경대 국제문화제서 '태권도 공연' 보여준 한국 유학생들 file 2023.10.28 손지윤 2775
한민고등학교, 일본 호쿠료고등학교와 문화 교류 펼쳐 file 2023.10.28 김다은 3628
"통합 절대 반대" 충북대학교, 한국교통대학교 통합 추진에 갈등 고조 file 2023.10.25 김진권 4011
음대 준비 무대가 학교 음악회로...용인글로벌기독학교 작은 음악회 file 2023.10.25 김주영 3264
[포토] 서울국제학교, '테리 폭스 달리기' 자선 행사 선보여 file 2023.10.25 정지수 3221
청주교대 총학생회, '모여봐요 동물의 숲' 주제로 축제 개최 file 2023.10.23 이서현 3309
성균관대학교 청랑, ‘2023 고하노라’ 개최..."유생 옷 입고 행진해요" file 2023.10.18 최민정 3295
경남대학교서 KT&G 후원으로 뮤지션 발굴 콘테스트 개최돼 2023.10.15 문정호 3267
서울대학교 미술관, 예술철학 다룬 전시회 성황리 마쳐 file 2023.10.12 김진영 3506
[포토] 경북대, '셜록현준' 유현준 교수 초청해 강연회 개최 file 2023.10.12 박채원 3686
명지대학교 인문캠, 백마축제 개최...축제 분위기 북돋아 file 2023.10.07 유현서 3355
숭실대학교 법대의 지식재산권 학회를 소개합니다 file 2023.09.30 전예지 3729
[포토] 양진중학교의 등굣길 음악회...이색 학교행사 '눈길' file 2023.09.30 유서진 3626
홍익대학교 총학생회, 4년만에 가을 축제 개최...재학생들 '환호' file 2023.09.22 김동연 3787
"흙공 던져 환경 정화해요" 제주도 청소년들, 산지천 수질 정화 나서 file 2023.09.22 박유빈 3846
경화여자고등학교의 교내 모의 컨퍼런스 'WHYMUN' file 2023.09.20 정서윤 30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