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by 9기권세진기자 posted Feb 27, 2019 Views 25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호주는 남반구에 있는 나라로 우리나라의 계절과는 정반대이다우리나라가 추운 겨울이라면 호주는 뜨거운 여름이고우리나라가 뜨거운 여름이라면 호주는 추운 겨울이기에 추운 겨울을 피하고 싶다면 가기 정말 좋은 여행지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항구도시 중 하나인 시드니와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는 호주에 간다면 꼭 가봐야 하는 지역이다


첨부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의 항구이자 페리 선착장인 서큘러 키에 가면 우리가 알고 있는 시드니가 펼쳐진다오른쪽에는 오페라하우스가왼쪽에는 하버 브리지가 보이며거리에서 다양한 공연을 펼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오페라하우스는 덴마크의 건축가 요른 웃손에 의해 지어진 20세기를 대표하는 현대 건축물로 요트의 돛과 조개껍데기 모양을 모티브로 한 아름답고 우아한 외양이 특징이다. 1973년에 완공되었으며 호주를 대표하는 종합 극장으로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7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되었다. 하버 브리지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다리 중 하나이며 시드니시와 항구의 풍경을 지배하며 이 지역에 알맞은 상징적인 역할을 해주고 있다.


첨부2.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지역인 만큼 다양한 행사가 이곳에서 자주 열리곤 한다. 가장 대표적인 행사 중 하나는 매년 1월 1일 하버 브리지에서 열리는 불꽃 축제이다새해가 될 때마다 시드니 하버 브리지에서는 불꽃 축제가 열리고 많은 사람들은 불꽃놀이를 보면서 새해를 맞이한다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시드니의 불꽃 축제를 보기 위해서 호주를 찾는 사람들도 많다. 불꽃놀이를 호주 방송에서도 중계할 정도로 호주의 1월 1일 불꽃 축제는 매우 유명하다. 


첨부3.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는 항구 도시이기 때문에 바다가 많이 있다. 호주는 인구가 많지 않아서 대기 오염을 일으키는 요인이 많이 없고 공기 또한 매우 좋다. 호주에는 깨끗하고 맑은 바다가 많이 있는데 그 중 본다이 비치는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시내와도 가까워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바다이다. 본다이 비치는 파도가 높기 때문에 서핑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 장소이며 바다를 중심으로 둘레길이 만들어져 있어서 둘레길을 따라 걷는 사람들의 모습도 많이 볼 수 있다. 본다이 비치는 서핑을 즐기고 싶거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여유롭게 산책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가기에 아주 좋은 장소이다.


첨부하쟈.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아름다운 쇼핑몰 중 하나인 퀸 빅토리아 빌딩도 있다. 퀸 빅토리아 빌딩은 1898년 비잔틴 양식으로 만들어진 대규모 쇼핑몰로, 당시 시드니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서 정부의 주도로 지어졌다고 한다. 빌딩 안에는 각종 유명한 브랜드의 상점들이 들어와 있으며 호주 관광객과 현지인들이 많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세일기간에는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고가의 액세서리들을 살 수 있기 때문에 퀸 빅토리아 빌딩은 많은 여행객이 찾는 곳이다.


캐앤버라.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호주에는 시드니 말고도 유명한 도시들이 있다. 그중 하나는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이다. 시드니에서 4시간 정도 차를 타고 이동하면 갈 수 있는데 가는 도중 창밖을 보면 호주의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다. 캔버라에는 각 나라의 대사관들이 모여 있으며 호주의 국회의사당, 역사박물관, 전쟁기념관 등이 있다. 호주에 있는 우리나라 대사관은 우리나라만의 특징을 담아서 아름답게 한옥으로 지어져 있다. 캔버라에 있는 전쟁기념관에는 대한민국전쟁관이 따로 있으며 6.25전쟁을 기념하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꼭 한번 방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우리나라의 수도인 서울이 매우 활발하고 인구가 많은 것과 다르게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는 인구가 매우 적어서 더욱 색다르게 느껴진다.


첨부5.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많은 사람들이 호주 하면 캥거루와 코알라를 떠올리곤 한다. 호주는 매우 청정한 나라여서 시내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야생 캥거루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야생 캥거루는 매우 사납고 무섭기 때문에 사진을 찍거나 만지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호주 전역 곳곳에는 코알라와 캥거루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고 만져볼 수 있는 동물원이 많이 있다. 동물원 내에서는 캥거루와 코알라를 만져볼 수 있고 같이 사진도 찍을 수 있으며 먹이를 줄 수도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권세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윤예진기자 2019.02.27 22:23
    무엇보다 호주의 깨끗한 바다와 하늘이 먼저 눈에 확 들어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6908
커피향이 솔솔 '2017 강릉커피축제' 1 file 2017.10.26 김동근 3381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3150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699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4273
캄프 누에서 열린 골 잔치 4 file 2017.01.15 최민규 3836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256
카페, 전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곳, 노원 더숲 1 file 2017.07.22 신현민 5638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586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3612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049
카네이션도 법에 걸린다고요? 3 file 2017.05.15 강예원 2891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2507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457
친환경 사기꾼 '그린워싱'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file 2017.05.25 이경림 3651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3190
친구, 연인, 가족끼리 <리멤버> 촬영지로 놀러가자! 1 file 2017.03.24 김민서 2583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597
치킨값 인상… 소비자 얼굴에도 인상! 1 2017.03.18 장예나 2502
치우는 만큼 즐거워지는 계곡 피서 file 2017.08.23 손지웅 2619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4804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진화, 인류의 선택은? 2017.03.04 신온유 3279
치매, 치료의 길 열린다! file 2017.03.18 장현경 3596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152
충치 치료, 때울 필요 없다? 8 file 2017.02.20 김나현 5473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3442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3224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817
충청남도 청소년이 생각하는 충남의 인재란? file 2017.11.17 오세민 4936
충주 라이트월드, 당신의 눈을 매혹시킬 아름다운 빛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file 2018.07.11 정하영 3846
충전 방식의 변화와 이차전지, '슈퍼 커패시터'의 탄생 file 2017.09.26 최민영 2839
충북, 제72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file 2017.08.17 허기범 3097
충북 청소년 노동인권캠프 ‘꽃보다 노동-지금보다 더 괜찮을 거야.’ 4 file 2016.02.24 곽도연 8436
충북 고등학생들의 72주년 광복절 행사 file 2017.08.17 김웅호 2762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5874
춤을 추는 Palette file 2019.06.20 조하은 3324
출범한 지 한 달이 된 카카오뱅크 2 file 2017.09.13 박소연 3675
춘천청소년의 눈이 담긴 청소년영상제작교실, 그 교육의 과정을 검토하다 1 file 2017.08.16 임다안 5173
춘천시 학생회 연합 체육대회 개최! 2 file 2017.03.19 윤정민 2885
춘천 청소년들을 위한 '2016 청소년 독서 아카데미', 작가들을 만나다. file 2016.07.25 김은비 4289
춘천 번개 야시장! 2 file 2019.05.27 차윤진 2615
축제의 섬, 자라섬으로! file 2017.08.30 추지호 3319
축구를 향한 인천퍼펙FC선수단의 도전! file 2016.07.25 이강민 6444
축구를 넘어선 경쟁 :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엘 클라시코 2018.04.11 김종원 3643
축구계에 부는 새로운 바람 2 file 2017.02.19 하재우 2485
축구 행정가들 여기 모여라! file 2016.10.23 한세빈 4572
축구 속 브렉시트 2016.07.26 김선기 4282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1 file 2019.02.27 권세진 25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