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촛불집회의 숨은 공신, 자원봉사자

by 4기유림기자 posted Feb 21, 2017 Views 37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월 18일, 토요일이 되자 어김없이 광화문 광장에는 국민들의 뜻을 밝히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촛불집회를 매주 꾸준히 맞이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사람들은 과연 누구일까? 집회 후원자, 무대 스태프, 집회 참여자 등 가운데 가장 큰 힘이 되는 사람들은 바로 자원봉사자들이다.


b175c2448a10836eca2234b102b5564f.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림기자]



 촛불집회를 이끌어준 공신들을 만나기 위하여 직접 자원봉사에 참여해 보았다.

 ‘퇴진행동’ 본부에서 나온 자원봉사자들은 집회 시작 전부터 분주했다. 1시에 모여 도시락으로 배를 든든히 채우고 형광색 조끼를 입은 다음 본격적으로 봉사 준비를 시작했다. 총 책임자가 안전지킴이, 부스운영1, 부스운영2 등으로 자원봉사자들이 봉사할 구역을 지정해준 후 같은 구역에서 봉사하게 될 사람들끼리 모여 물품과 간이탁자를 챙겨 출발했다.


   

d4ebdf995802c598b88cd7edaa1c5c6a.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림기자]



 지정받은 구역은 무대 밑 스피커 쪽 부스였다. 같은 부스를 지정받은 사람들과 함께 물품과 간이탁자를 들고 이동하였다. 1시 30분을 넘지 않은 이른 시간이었지만 곧 시작할 집회 준비에 모두들 바쁘게 움직였다.



2fe9ea51ef3ae204acd5870c2bc2aa6c.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림기자]



<가장 많이 한 일>


 촛불집회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필수로 챙겨야 될 물건은 바로 종이컵에 끼워져 있는 초와 강렬한 문구가 쓰여진 피켓이다. 본부 천막으로부터 꽤 먼 길을 걸어와 지정받은 구역에서 간이탁자를 피고 현수막을 붙임과 동시에 봉사활동이 시작되었다. 3D 프린팅으로 제작한 막대기로 종이컵을 셀 수 없이 많이 뚫었다. 하루 동안 뚫은 종이컵에 초를 꽂고 초를 꽂을 종이컵이 부족하면 다시 종이컵을 뚫는 행동의 연속이었다. 집회 시작 전 많은 초를 만들어 놓았지만 집회 시작 후 턱없이 부족해지자 다시 힘을 합쳐 열심히 만들었다. 초에 미리 불을 붙여 지나가는 집회 참가자들에게 전하였고, 초에 불이 꺼졌다며 불을 붙여달라는 요구도 친절히 들어주었다. 무료로 배포하는 피켓과 노란 리본 배지 개수가 부족하다 싶으면 본부로 달려가 가져왔고 어린 아이를 동반한 부모들을 발견하면 직접 핫팩을 전달했다. 봉사활동 시간동안 앉을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바빴던 것인지, 앉을 시간조차 자신에게 내어주지 않고 더욱 열심히 봉사려고 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자원봉사자 대부분이 제대로 된 쉬는 시간을 갖지 않았다.


 

69f4ac887416f820fa16862921a6ecb0.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림기자]



<가장 많이 외친 말>


 “초, 피켓, 노란리본이 무료입니다! 필요하신 만큼 가져가세요!”


 현수막에 ‘초. 피켓 등 집회용품 받아가세요!’라는 문구가 써져 있지만 사람들의 주의를 끌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많은 사람들이 집회용품을 가져갈 수 있도록 자원봉사자들은 목을 아끼지 않았다. 부스가 무대 밑 스피커 주위에 위치해 있어 외침이 멀리 펴져나가진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사람들에게 정보를 전달하려 노력했다. 지나가는 집회 참가자들이 외침을 듣고 발길을 돌렸고 ‘수고한다.’, ‘집회를 위해 봉사 해주셔서 감사하다.’ 등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집회가 끝나갈 즈음에 모금함은 꽉 차있었고 탁자에 행인들의 격려와 감사가 담겨있는 간식거리와 따뜻한 핫팩이 쌓여 있었다.





다음은 같은 부스에서 봉사한 자원봉사자 김 군과의 인터뷰이다.

 

Q.(1) 지금까지 시위에 몇 번 참여하셨나요? (봉사활동 포함)

A.(1) 3번 정도 참여했습니다. 봉사활동으로는 안전지킴이, 부스운영에 참여하였습니다.

 

Q.(2) 안전 지킴이 봉사는 어떤 활동을 하나요?

A.(2) 통로확보를 주 목적으로 하며, 사람들이 도움을 요청하면 도와줍니다. 질문을 하는 경우도 많은데, 예를 들어 화장실 위치를 많이 물으십니다.

 

Q.(3)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A.(3) 우연히 자원봉사 신청을 보게 되었는데, 이런 봉사 활동에 참여해야 할 것 같은 알 수 없는 책임감이 들었습니다.

 

Q.(4) 봉사활동 중 가장 뿌듯할 때가 언제인가요?

A.(4)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수고하십니다." " 파이팅!" 등등 격려의 말을 전해주실 때 가장 뿌듯합니다.

 

Q.(5) 봉사활동 중 당황스럽거나 억울한 적이 있었나요?

A.(5) 안전지킴이 활동할 때 통로확보를 위하여 길 좀 만들어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그런데 힐끗 쳐다보고는 무시하고 가시더라고요. 이런 경우마다 좀 당황스러웠습니다.

 

Q.(6) 앞으로 꾸준히 봉사활동 혹은 시위에 참여할 예정인가요?

A.(6) 최대한 시간을 내서 참여할 것입니다.





SAM_0668.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유림기자]



 16차 촛불 집회 참여자 80만명.

 

 이 많은 사람들의 손에 쥐어져 있는 초와 피켓이 자원 봉사단 부스 3곳을 통해 나누어졌다. 경찰과 함께 통로 확보를 위해 힘쓴 봉사자들 덕분에 도로정리가 수월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자원적으로 봉사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국민들의 뜻을 표하는 촛불집회가 더욱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유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한예진기자 2017.02.21 14:41
    촛불집회를 위한 자원봉사자들의 활동을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저도 참여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 ?
    4기김혜원기자. 2017.02.21 22:51
    촛불집회 그 현장에만 주목하고 뒤에서 열심히 힘써주시는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에는 관심을 기울지 않았는데 이번 기사를 통해 그분들의 노력을 자세히 알게되었습니다.
  • ?
    4기김유경기자 2017.02.23 22:11
    저도 촛불집회에서 나눠주시는 초와 피켓을 사용했었어요. 항상 자원 봉사자들의 기여가 있었기 때문에 그 자리가 더욱 빛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 ?
    4기이건학기자 2017.02.24 17:38
    추운데도 촛불집회에 참여하시는 분들 , 기부를 통해 힘이되고 도와주시는 분들 모두 수고가 많으십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2.25 20:07
    좋은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4기안나영기자 2017.02.25 23:52

    촛불집회에 여러 번 참여를 했었지만 자원봉사로 참여할 생각은 못했는데 기회가 된다면 참여해보고 싶네요. 쉴 틈도 없이 활동해주시는 봉사자들의 노력에 감사드리고 추운 날씨임에도 일찍 나와 도와주시는 모습에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기사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file 2020.09.14 최다인 138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3 file 2020.03.30 천수정 786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81
코로나19가 몰고 온 비대면(Untact) 문화 file 2020.04.17 김지윤 974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팬 콘텐츠, 방방콘 1 file 2020.04.27 정서윤 1016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안방 관극,’ 뮤지컬 생중계 1 file 2020.05.02 송다연 778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333
코로나19 확산, 극장->안방, 뒤바뀐 문화생활 2 file 2020.04.13 정현석 864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2 file 2020.09.18 김다연 174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744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955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1537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9 file 2020.03.27 하건희 2778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2 file 2020.07.01 진효원 964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80
코레일이 운행하는 부산 동해선(동해 남부선) 토큰용 승차권의 슬픈 사연. 2 file 2017.02.24 김선태 4819
코딱지보다도 작은 복권 당첨 확율 2 file 2017.04.19 이종은 3137
코딩에 관심 많은 친구들이라면 'NYPC 토크 콘서트 : 코딩하는 대로' 주목! 2017.08.10 임채민 4277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7105
커피향이 솔솔 '2017 강릉커피축제' 1 file 2017.10.26 김동근 3552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3354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933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4468
캄프 누에서 열린 골 잔치 4 file 2017.01.15 최민규 3988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455
카페, 전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곳, 노원 더숲 1 file 2017.07.22 신현민 5915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852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3853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169
카네이션도 법에 걸린다고요? 3 file 2017.05.15 강예원 3015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2654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770
친환경 사기꾼 '그린워싱'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file 2017.05.25 이경림 3842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3357
친구, 연인, 가족끼리 <리멤버> 촬영지로 놀러가자! 1 file 2017.03.24 김민서 2743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738
치킨값 인상… 소비자 얼굴에도 인상! 1 2017.03.18 장예나 2629
치우는 만큼 즐거워지는 계곡 피서 file 2017.08.23 손지웅 2824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5113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진화, 인류의 선택은? 2017.03.04 신온유 3427
치매, 치료의 길 열린다! file 2017.03.18 장현경 3763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1 file 2020.09.17 김수경 275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312
충치 치료, 때울 필요 없다? 8 file 2017.02.20 김나현 5739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3616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3373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964
충청남도 청소년이 생각하는 충남의 인재란? file 2017.11.17 오세민 51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