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by 8기이수민기자A posted Nov 20, 2018 Views 4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DSC00118.JPG

▲지난 3년간 발매된 트와이스의 앨범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이수민기자]


DSC00116.JPG 

▲데뷔 앨범(왼쪽)과 가장 최근 발매된 앨범(오른쪽)의 표지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이수민기자]


지난 11월 15일에 방송된 '엠카운트다운'. 발표된 11월 셋째 주 1위는 'Yes or Yes'의 트와이스. 엑소, 비투비 등 두터운 팬덤을 가진 아티스트들과도 경쟁해서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냈다. 그러나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들의 실시간 차트에서는 강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 멜론을 비롯하여 소리바다, 지니, 네이버 뮤직 등 주요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의 실시간 차트에서 지키던 1위를 블랙핑크 제니의 솔로곡 'SOLO'에게 크게 밀려 2위를 겨우 지키고 있다. 불과 1~2년 전과 비교되는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무엇 때문에 그들에게서 이런 모습을 보게 되었을까?


답은 그들의 컨셉에 있다. 트와이스는 음악방송에서 처음 1위를 차지한 'Cheer Up' 이후로 청량한 에너지를 주는 상큼 발랄 귀여운 소녀의 컨셉을 유지하고 있다. 컨셉에 큰 변화 없이 지금까지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이들의 변하지 않는 컨셉에도 팬들은 열렬한 응원을 보내며 지지하고 있다. 그러는 와중에, 데뷔 때 모습을 떠올리며 초심으로 돌아가자고 말하는 팬들도 적지 않다.


그 이유는 데뷔 앨범인 'The Story Begins'와 타이틀곡인 'Ooh-Ahh하게'의 컨셉은 '와일드 엣지'로, 흔히 말하는 "걸크러쉬" 성격이 강한 컨셉으로 제작되었다. 지금의 트와이스가 유지하고 있는 컨셉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즉,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팬들의 주장은 "걸크러쉬"의 컨셉을 가진 트와이스를 보고 싶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다.


컨셉이 변해야 한다는 것을 증명하는 사례는 많지만 일부인 팬들의 주장만이 전부가 아니다. 지난 9월 17일, 트와이스 데뷔 2주년 기념 팬미팅의 DVD 예약 판매가 시작되었고 이는 약 1주일 만에 예약 단계에서 매진되었다. 해당 팬미팅은 이름인 'Once Begins'에 맞게 트와이스도 데뷔 당시의 의상과 컨셉인 '걸크러쉬'를 꺼내 들었다. 이것을 DVD로 소장하고 싶은 것이 현재로서는 보기 어려운 걸크러쉬한 트와이스를 언제든지 꺼내 보기 위함이라는 합리적 추론이 가능하다.


물론, 컨셉을 유지한 것이 완전히 잘못된 선택인 것은 아니다. 걸그룹 최초로 뮤직비디오 4억뷰를 달성한 'TT'는 'Cheer Up'을 제작한 프로듀서의 손에서 탄생하여 컨셉에서 큰 변화를 주지 않고, 오히려 트와이스만의 색깔로서 자리 잡도록 만들었다. 또한 정규 1집의 타이틀곡 "Likey" 역시 이 프로듀서와 작업하며 이 컨셉을 통해 트와이스만의 매력을 발산할 수 있다는 것도 증명해낸 바 있다.


한편, 변화를 주는 것 역시 정답은 아니다. 미니 5집 앨범의 타이틀곡인 'Signal'은 JYP의 수장 박진영의 주도 아래 초능력을 쓰는 '외계인 또는 4차원 소녀'의 컨셉을 들고 나타났다. 성공적인 활동을 한 음원이긴 하지만 음원 공개 초기, 대중은 이들의 노래와 음악에서 느껴지는 이질감을 거부했다. 이 변화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박진영의 SNS에 공격적인 댓글과 반응을 남기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던 사례가 있다.


따라서, 열렬한 지지를 보낸 팬들 중 일부도 컨셉을 바꿀 것을 주장하는 동안, 일반 대중에게서 큰 변화가 없는 컨셉만으로는 트와이스의 음악과 콘텐츠가 소비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3주년을 넘어 4년 차에 접어드는 만큼, 음악과 컨셉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 더 높은 자리로 오르는 동력이 될 것이다.


변화가 녹록지 않을 수도 있지만 변화가 있어야만 성장하는 법이다. 이제는 항상 던져왔던 정공법의 직구가 아닌 새로운 변화구를 통해 팬들을 넘어 대중의 이목과 지지를 이끌어 낼 때가 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이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안종현기자 2018.12.09 22:48
    저도 트와이스 팬 입장에서 지금처럼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밀고가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기사에서 말하셨듯이 처음 1등한 곡도 cheer up이고.. 팬층이 다양하긴 해도 학생 팬층이 많기때문에 지금처럼 사랑스러운 모습을 유지하면서 큰 변화를 주지 않아도 꾸준한 인기를 누릴 수 있는데 역시 변화가 꼭 돌파구가 되는건 아니라는 말이 맞는 말인것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평창동계올림픽 G-1, K-드라마 페스타 in 평창 행사 개최 1 file 2017.02.20 고주연 5327
평창과 사랑에 빠지다 2 file 2018.03.09 백예빈 3870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3229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3975
평창 올림픽의 꽃 자원봉사자 면접을 가보다! file 2017.03.19 김채현 3093
평창 올림픽 D-228, 평창호 탑승자가 되는길! 3 file 2017.06.29 김채현 3529
평창 성화, 홍천을 밝히다 file 2018.01.31 박가은 3722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제적 효과, 그 속사정은? 2 file 2018.02.27 윤성무 3160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3626
평창 동계올림픽, 그 화제의 현장 속으로 2 2018.02.28 안효진 3637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4433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4143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외교의 발판 될까? file 2018.03.01 안성연 3066
평창 굿즈 열풍, 올림픽 성공적 개최의 신호탄일까? 2 file 2017.12.15 윤정민 4081
평범한 일본 시민이 5년 동안 전기세를 내지 않고 생활한 비결은? 2 file 2017.08.24 이윤희 3013
평등한 세상을 위한 도전, 퀴어퍼레이드와 함께 1 file 2019.06.11 원서윤 3172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315
평내고, 하늘은 흐림 운동장은 밝음 file 2014.10.19 박채영 18304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6652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5446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2847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6963
페이스북, 윈도우와 맥용 메신저 앱 정식 출시 4 2020.04.08 김정환 1109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3353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5324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3485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3354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2347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2926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215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5296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3635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5039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1 file 2020.07.17 오경언 1918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3312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3520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4702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4916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4760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903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4660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2825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3463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598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4014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8782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4855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30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