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by 백정현 posted Feb 21, 2017 Views 43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0221_163455774.jpg

[사진 촬영 =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백정현 기자]




당신은 아마 ‘페미니즘’이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SNS에는 페미니스트들의 글이 도배되고, 갑작스럽게 쏟아지는 페미니즘 관련 책은 베스트셀러의 사회면을 메우고 있다. 어느새 페미니즘이란 우리에게 익숙한 단어가 되어버렸다. 그러나 우리 모두가 페미니즘의 의미마저 제대로 알고 있는 것은 아니다. 일부는 익숙하긴 하지만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 단어인지 손에 잡히지 않으며, 다른 일부는 페미니즘이 좋은 걸 지향하는 것 같기는 한데 인터넷을 보니 페미니스트들을 비난하는 분위기에 혼란스러울 것이다. 아마 그렇기 때문에 『페미니즘』, 『페미니스트』를 검색하면 가장 위에 뜨는 자동완성이 ‘페미니즘 뜻’, ‘페미니즘 의미’가 된 것이다.

  페미니즘의 정의는 ‘성별로 인해 발생하는 정치, 경제, 사회문화적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견해’이다. 한마디로 양성평등을 지향하자는 것인데, 그중에서도 기득권인 남성보다는 여태껏 소외되었던 여성의 목소리에 힘을 부여하려는 운동이다.

  여성은 수많은 시간 동안 크고 작게 억압받고, 차별받아왔다. 여아 낙태율이나 성폭력 피해자 성비 같은 심각한 수치 자료 없이도 그래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남동생은 많이 먹으니 고기반찬을 양보하라던 할머니의 말로, 수학여행에서 여학생에게만 짧은 옷을 금지하던 방침으로, 여자는 시집만 잘 가면 장땡이라는 농담 같지 않은 농담으로, 여성과 남성을 구분하여 기재한 기업 임금 표로, 맞벌이하시는 어머니에게 집에 제대로 된 반찬 없냐는 아버지의 짜증으로 말이다. 팝송에는 여성을 성적 소모품으로만 여기는 가사들이 수두룩하고, 가요도 크게 다르지 않다. 영화나 소설에서의 여성은 자주 무력하고, 일을 망치고, 위기에 처하여 남자주인공이 구하러 오기만을 기다리는 무능력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주제와 상관없이 여성의 성적인 부분만 이용한 광고나 대중가요는 이미 널리고 널렸다.

  역사가 시작된 이래로 여성이 차별받지 않은 시간은 드물고, 사회는 많이 발전했지만, 여전히 깊은 가부장제의 뿌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회는 바뀌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양성이 평등해야 한다는 페미니즘은 당연한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왜 페미니즘을 비난하는 목소리는 그토록 거세게 들려오는 걸까?

  오해는 페미니즘이 공론화되는 과정에서 있었다. 여성들이 부당함을 인지한 이래로 페미니스트들은 존재했고, 그들은 성차별의 심각성을 공론화시키기 위해 열심히 목소리를 냈으나 아무도 듣지 못했다. 그러나 ‘김치녀’, ‘된장녀’라는 말이 아무런 문제 없는 인터넷 용어로 쓰이던 시절, 한 커뮤니티에서는 ‘김치녀’, ‘된장녀’를 포함하여 여성을 비난하고 재단하던 어휘나 말 행동들을 모두 똑같이 되돌려주기 시작했다. 그 결과 남성들은 분노했고, 그 커뮤니티는 공론화되었으며 그제야 페미니즘은 수면위로 떠올랐다. 이 때문에 페미니즘은 흔히 이 남성혐오 커뮤니티와 동일시되며 멸시받거나, 단지 여성이 목소리를 내는 것을 못마땅해 하는 일부 사람들에 의해 비난받는다. 그들은 주로 페미니즘에 이상한 이미지를 부여하여 사람들이 자신이 페미니스트라고 말하는 것을 불편하게 여기게 한다.

  페미니즘은 그저 성별의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견해일 뿐이다. 당신은 페미니즘에 거부감이 들거나,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여기는 것을 꺼리지 않아도 된다. 오히려 페미니즘은 당연한 움직임이다. 지금, 이 급작스러운 관심과 논란은 그동안 억압받던 여성들에게 시선이 돌아가는 계기가 되었다. 이를 토대로 더욱 많은 사람들이 페미니즘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정확히 알아, 이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게 되길 바란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백정현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이희원기자 2017.02.21 18:32
    페미니즘이 따가운 시선을 받는 이유가 궁금했었는데 그게 페미니즘이 공론화되는 과정에서 시작된 것이라니 아이러니한 일이네요. 페미니즘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빨리 없어지길 바랍니다.
  • ?
    4기이현주기자 2017.02.21 18:46
    그저 말로만 듣던 페미니즘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게 되었어요.
    앞으로도 좋은 기사 부탁드려요
  • ?
    4기이다은기자 2017.02.22 18:03
    페미니즘에 대해 잘 알고 가는 시간이었습니다!! 양성평등을 말하면서 페미니즘을 부정적 시각으로 보다니 아이러니한 세상이네요 앞으로는 여성,남성 모두 성별에 구애 받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
    4기신승주기자 2017.02.24 00:18
    저도 얼마전에 페미니즘의 원래 뜻을 알았어요. SNS에서 떠도는 글들만 보고서 여성우월주의에 빠져 사는 사람들을 페미니스트라고 부르는 줄 아는 사람이 정말 많은것 같아요. 최근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가 '나는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 라고 말했는데, 그분의 말에는 부정적 시선을 보내지 않으면서 여성들이 페미니즘을 주장할 때는 따가운 눈초리로 보는게 정말 양성평등은 꿈같은 이야기일까, 하는 생각도 잠깐씩 드는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우리가 앞으로 진정한 성평등을 위해 노력해야하는 거겠죠. 민감한 주제인데 기사로 잘 녹여내신 것 같아요 !! 문단과 문단을 나누었다면 읽기 조금더 편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기사 잘읽었습니다 !!
  • ?
    4기김채원기자 2017.02.24 01:45
    저도 2달 전 영국 국적의 배우 Emma Watson 의 'HE FOR SHE' 라는 연설을 듣고 페미지즘의 정확한 뜻을 알게 되었어요. 이 연설을 보기 전까진 아무래도 들리는 거라곤 여성을 우대한 정책, 여성 차별을 막는 뜻의 단어라는 것 밖에 없어 그 정확한 뜻을 알지 못하였는데, 연설을 듣고 페미니즘은 남녀의 평등을 주장함을 알게 되었네요 ^^;; 앞으로 저도 양성평등 즉 페미니즘을 실천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황수빈기자 2017.02.24 03:47
    페니미즘이란 단어를 많이 들어보긴 했는데 무슨 뜻인지 잘 알지도 못했고 갑자기 페니미즘이라는 단어가 널리 사용되는 이유도 궁금했는데 이 기사를 통해 잘 알게된 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이건학기자 2017.02.24 17:13
    페머니즘이 뭔지 알게되었습니다. 양성평등이 목적이지만 차별 또는 역차별로 이어지는 현실 문제점들이 나타나니 안타깝네요.
  • ?
    4기강수민기자 2017.02.24 19:42
    페미니즘이 왜 논란이 되는지 잘 짚어주신거같아 읽으면서 뿌듯했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엄지우기자 2017.02.24 23:56
    요즘 많이 접하게 되는 소재여서 궁금했었는데 궁금증이 풀린것 같네요!
  • ?
    4기김주영기자 2017.02.25 18:50
    평소 관심 없었던 페미니즘이 등장하게 된 이유와 인식을 잘 나타낸 기사같습니다. 앞으로는 저도 페미니즘에 대해 더 많이 알아보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겠네요. 읽기 정말 편하고 유익한 정보 얻고 갑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2.25 20:10
    좋은기사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21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4447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1937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5352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2494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4327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2611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2377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1579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1426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3675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2604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4093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2278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1915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3842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3446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3202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000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3292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1967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2518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2590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6197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3287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2103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4284
투타 균형 류중일의 LG, 안정적 2위 수성 가능할까 file 2018.06.27 이준수 2355
통일을 향한 움직임... 통일공감 대토론회 열려 file 2016.06.25 황지연 3430
통일을 탐구한다고? 1 file 2016.08.03 이민정 3524
통일에 대한 너의 인식에 변화가 필요해! file 2016.07.25 오지은 4378
통일세대 청소년 희망포럼에 참석하다 file 2017.09.20 이슬기 2012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1178
토트넘 FC, 맨시티 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1 file 2019.04.29 이지환 2164
토론을 통하여 환경, 인권 문제를 생각해 보아요! file 2017.08.04 최은수 2382
텀블러,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다? file 2017.07.25 이지우 10089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1 file 2019.05.17 정지우 1802
태조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박물관, 어진박물관 file 2018.11.07 김보선 2393
태극기 그리는 올바른 순서, 당신은 알고계시나요? 4 file 2017.03.23 조예린 3251
태권도로 하나 되는 세계! ‘제 2회 한-아세안 청소년 태권도 문화교류 캠프’ 9 file 2016.02.24 김은진 8856
탈에서 세상을 만나다! ‘노원 탈 축제’ 2017.10.18 김영인 3785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file 2019.06.19 이승하 1870
타이페이 유니버시아드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선수촌 입촌식 가져 1 file 2017.08.21 디지털이슈팀 1976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4979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1231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아시나요? file 2018.02.01 김희주 2157
크라우드 펀딩으로 미래 산업을 이끌다 file 2017.02.28 정세호 2498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1981
퀘벡에서 만나는 도깨비, 모든 것이 좋았다. 1 file 2017.11.01 김지수 33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