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고대부고 제1기 자치법정 '성북구청과 김앤장 로펌이 함께하는 모의법정 캠프'

by 3기이선범기자 posted Feb 24, 2016 Views 18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136-034 서울 성북구 동소문로 65-3 (서울 성북구 동소문동4가 256) 서울북부청소년꿈키움센터 (동소문동4가, KJ 빌딩)

image (1).jpg

(사진출처: 고려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자치법정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

이번 겨울 고려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자치법정 동아리와 성신여자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 중 지원자를 대상으로 성북구청과 김앤장 로펌이 함께하는 모의법정 캠프를 개최했다. 평소 고등학교에서 법에 대한 지식을 배울 기회가 부족한 학생들과 법조인의 꿈을 키우는 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여 토론과 발표를 통해 생활법과 관련된 지식의 교류와 법에 대한 상식을 나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캠프는 먼저 김앤장 로펌 소속 장준혁 변호사의 법조인의 꿈 키우기를 주제로 강연이 시작되었다. 생활법과 관련된 다양한 지식을 실제재판 과정에 반영한 예시와 국내 법조인과 로펌의 전망에 대해 일목오연하게 정리하며 법조인의 꿈을 가진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다. 다음은 모의법정과 모의국무회의가 진행되었다. 먼저 모의법정을 진행하며 평소 교내 자치법정에서 배정된 틀에 박힌 판사, 검사, 변호사의 역할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각에서 재판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모의법정은 ‘XX학원 살인 사건을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실제 재판장과 같은 구성의 세트장에서 법정을 엄숙히 진행하니 학생들의 긴장감과 법에 대한 숙연함으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특히 고려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자치법정 소속 이정유 학생은 피고인의 역할에서 재판을 바라보니 많이 긴장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교내에서 재판과정을 진행할 때 제가 맡은 판사 역할의 권위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과벌점자 친구의 역할과 배심원들의 의견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는 소감을 남기며 실제 교내법정 진행에 좋은 참고자료가 될 수 있었다. 다음 모의국무회의를 통해 각 정부부처의 장관 역할을 맡으며 낙태를 허용해야 하는 가 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다양한 의견과 역할에서 자신의 주장을 적절히 내세우고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는 자세를 보이며 선후배간의 관계에 억압된 토론방식에서 벗어나 모두가 같은 입장에서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으나 모의법정 캠프를 실제 교내 재판과정에서의 절차에 반영할 좋은 내용을 배울 수 있었다. 1기 고려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자치법정 회장 이선범 학생은 모의법정 캠프를 통해 선후배간의 자유로운 의사소통과 토론을 통해 기존 법정 운영방식에 많은 문제점을 찾았습니다. 자치법정 운영방식에 있어 고정된 역할이 아닌 상벌점제와 교육처분 기준표에 국한된 재판에서 벗어나 조금 더 학생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재판을 진행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소감을 끝으로 캠프는 마무리 되었다. 이 기회를 통해 성북구 소속의 학교를 다니는 학생뿐만 아니라 전국의 다양한 고등학생들이 입시에만 열중하는 공부가 아닌 국가의 기반인 법에 대해 공부하는 좋은 경험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 3기 이선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3기김수빈기자 2016.02.24 17:03
    저도 저희 지역법원에서 사법캠프에 가서 참여해봤는데 앞으로 이런 프로그램을 많이 하면 좋겠더라구요 좋은 기사 잘봤습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4 17:45
    법정캠프..이기사를 보니 저도 참여하고 싶어지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5 11:05
    모의 법정이라니, 근처에서 한다면 저도 참여하고 싶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5 18:53
    모의법정캠프라니, 이쪽분야에 관심있는 학생들이 한다면 정말 도움도되고 재미있어할 것 같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7 12:29
    모의법정캠프를 통해서 미리 법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니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아요. 진로를 이쪽으로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이 캠프에 참여하여 자신들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439484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436927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858610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2885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3458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3788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2494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4785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3933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4068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5082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4949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3159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4250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3708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6949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4125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6171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5788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5088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4970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4546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4127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4109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2917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19937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3994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0441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5 file 2016.05.05 김현주 14512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16249
오늘, 궁을 만나다 file 2016.05.01 전지우 16709
매년 4월22일은??!!? 1 file 2016.04.30 우지은 12434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14966
봄 봄 봄 1 file 2016.04.26 이서연 11900
“웃음과 함께,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 ? 광명시 ‘나름데이’ 행사 1 file 2016.04.25 양소정 12577
하얀 꽃비를 맞아보셨나요? 2 file 2016.04.25 김승겸 13661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15272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17782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2 file 2016.04.25 이유수 14295
IT 원리가 숨어있는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 가다! file 2016.04.24 강기병 13370
하시마 섬 1 file 2016.04.24 장우정 14840
제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에 다녀오다. file 2016.04.24 황지혜 15464
나의 글쓰기 실력을 뽐내라, 31번 째 새얼전국학생/어머니 백일장 열려 1 file 2016.04.24 이준성 13919
의왕 삼일 독립만세 운동 1 file 2016.04.24 이지은 15123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19777
SNS, 관계 형성의 투명한 벽 1 file 2016.04.23 최원영 14050
인천 남동구 도림주공아파트, Earth Hour 운영 file 2016.04.22 박은진 16217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17813
자신의 연구계획을 마음껏 펼쳐라! 제 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 2 file 2016.04.17 최윤철 13950
세계의 음식, 그이상의 문화 file 2016.04.17 이봉근 15207
베트남 사람들이 한류에 열광한다구요? file 2016.04.17 김유민 184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Next
/ 9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