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포근한 햇살을 품은 마비정 벽화마을

by 전지민 posted Feb 17, 2015 Views 300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마비정 벽화마을은 대구 달성군 화원읍 본리리에 있는 도심속 벽화마을이다. 35가구의 담장에 그려진 꽃과 나무, 동물, 장승, 옛날 농기계 등 향토적인 벽화들을 만나볼 수 있는 마을이기도하다.

이곳은 연리목과 연리지 사랑나무, 수령 60년의 옻나무, 사랑나무로 알려진 수령 100년의 돌배나무, 장수 거북바위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많아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마비정 마을은 2013도시대상을 탄 바가 있다. 구멍가게 하나 없던 35가구의 작은 오지마을에서 지금은 20여 가구에서 국수, 술빵, 파전, 농산물 등을 판매해 월 100~500만원씩의 주민소득이 창출되고 지역의 관광명소로 자리매김 하게 됐다.

마비정 벽화마을을 가는 방법은 대구 달서구 상인동 지나 화원 쪽으로 가다가 본리리, 남평문씨 세거지 쪽으로 좌회전해 들어가는 방법과 대구수목원 앞에서 우회전해 가는 방법이 있다.

남평문씨 세거지를 지나면 길은 단출해지고 안내판도 잘 되어 있다. 지하철 1호선 진천역에서 달성2번 버스를 타도 된다.
(마비정 벽화마을)▼

마비정10.png마비정 벽화마을은 런닝맨,sbs투데이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도심속에있는 친근한 시골 풍경이 사람들의 눈길을 끈 것이다.

마비정벽화 작가인 이재도화백은 2012년 5월부터 3개월간 일요일에도 작업하며 그림을 그렸다. 모든 그림은 벽면의 상황에 맞게 순간적으로 그렸고 그림의 연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혼자서 작업을 하였다. 쉽게 싫증나지 않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정겨운 고향풍경을 담았다.

그림에는 '옛 것이 있기에 지금 것이 있다는 온고이지신'의 뜻이 담겨있다. 마비정 벽화마을에 들어서면 마을 안내도를 볼 수 있다.




?마비정7.png◀( 마을 안내도)


?'잊힌 마을'인 마비정에 사람의 발길이 찾아들게 된 것은 2012년 향토 벽화 작가인 이재도 씨가 달성군청 김문오 군수의 요청에 따라 재능 기부 차원에서 마을 입구 담벼락에 그림을 그리게 되면서부터다. 이후 점차 호응을 얻게 되자 이 작가의 벽화 그리기는 마을 전체로 확대되었고, 마침내 1년여의 작업 끝에 완성됐던 것. 마비정 마을의 벽화는 모든 그림을 이 작가 혼자서 그려 작품 내용과 의미가 일관성이 있고 서로 연관성을 갖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벽면 상태나 주변 환경을 최대한 살리면서 그림을 그려 더욱 더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정겨운 옛 고향 풍경을 재미있고 재치 있게 담아냈다는 점이 다른 지역 마을 벽화와는 다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달성군청 서성용 관광진흥담당의 설명이다. 현재 마비정 마을에는 35가구, 6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마비정 마을에 들어서면 마비정 마을의 유래를 알 수 있는 말(馬)의 슬픈 전설을 들을 수 있다. 옛날 어느 장수가 전쟁을 앞두고 이 마을에 사는 천리마 '비무'의 아내 '백희'를 발견하고는 "천리마는 화살보다 빨리 달릴 수 있으니,너의 실력을 보겠다"며 화살을 쏘았다. 백희는 꽃과 약초를 구하러 간 비무를 대신해 열심히 달렸으나 화살을 따라잡지 못했다. 장수는 백희를 단칼에 베 죽였다. 집에 돌아온 비무는 백희의 주검을 보고, 슬픔에 잠겨 마을을 떠났고, 이후 마을 사람들은 더는 비무를 보지 못했다고 한다. 이에 마을 사람들은 말들을 불쌍히 여겨 '마비정(馬飛亭)'이란 정자를 세워 추모하게 됐다는 이야기이다.


마을을 올라가다 보면 연리목을 볼수 있다. 연리목은 나무가 자라면서 서로 너무 가까이 자라면서 성장한 줄기가 맞닿아 한나무 줄기로 합쳐져 자라는 현상을 말한다.연리목 외에도 사랑의 좌물쇠, 느림보 우체통과 같이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좋은 볼거리와 체험 거리 또한 있다.


( 느림보우체통 ) ▼

마비정5.png

편지가 1년뒤쯤 배달되는 방식의 느린 우체통은 최근 전국 유명 관광지에서 자주 접할 수 있으나 마비정 벽화마을의 느림보 우체통은 다른 곳과는 달리 외관이 매우 특이하다.

일반 느린 우체통은 기존 빨간색의 사각형 모양이 대부분인데 마비정 벽화마을의 느림보 우체통은허수아비가 방긋 웃고 있는 형태로 그 자체만으로 하나의 볼거리가 되며 포토존이 된다. 마비정 벽화마을 농촌체험전시장 마당에 위치한 느림보 우체통에 마비정 벽화 마을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엽서를 구입해 소중한 추억과 감동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1년 뒤 나에게, 가족에게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달된다. 엽서는 농촌체험전시장에서 판매하며 느림보 우체통은 마비정 마을 주민 협의회에서 맡아 관리하고 있다.김문오 달성군수는 "느림보 우체통은 마비정벽화마을의 명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비정벽화마을 농촌체험전시장에서는 개인 혹은 단체 단위로 체험활동을 즐길 수 있다. 개인단위의 경우에는 향낭만들기, 제기만들기 등 만들기 체험과 더불어 굴렁쇠 굴리기, 맷돌돌리기등 전통민속 체험이 가능하다. 단체 (20인 이상)의 경우에는 사전예약과 협의를 통해 두부 만들기, 인절미 만들기,농사체험 등등 다양한 체험활동이 가능하다. 마비정 벽화마을 농촌체험전시장은 주중에는 예약시에만 체험활동이 가능하며, 주말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신청문의는 053-633-2222를 통해 할 수 있다.


벽화마을을 걸으며 시를 읽을 수 있는 것이 마비정 벽화마을의 또 다른 재미이다.

소의 줄은 그림이 아니라 실제 줄이 달려 있어 신선함을 준다. 여유를 갖고 천천히 걸으며 벽화를 구경하다 보면 마비정 벽화마을의 매력에 빠질 수 있을 것이다.

jimin4923@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기박하영기자 2015.02.18 00:15
    정말 예쁜 벽화마을인 것 같습니다! 가면 정말 좋은 추억 남길 수 있을 거 같아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2기정범윤기자 2015.02.19 21:56
    직접 가서 꼭 보고 싶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2기김민정기자 2015.02.20 00:39
    전국 여러곳에 벽화마을이 있는데 각각 다른매력이 있는것같아요~!!!
    기자님의 기사를 보니 저도 시간이되면 저곳에 가보고싶어지네요 ㅎㅎ 특히 허수아비가 웃고있는 모습의 느림보우체통이 인상깊어요!! 잘읽었습니다~^^
  • ?
    2기이준서기자 2015.11.30 21:41
    이런 마을들 좋아하는데 벽화마을 이라니 꼭 한번가바야겠어요ㅎㅎ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436532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433999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855827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2865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3424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3764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2472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4753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3912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4041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5063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4927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3129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4227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3685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6927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4083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6145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5769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5055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4945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4515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4092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4086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2891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19893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3964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0419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5 file 2016.05.05 김현주 14483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16229
오늘, 궁을 만나다 file 2016.05.01 전지우 16689
매년 4월22일은??!!? 1 file 2016.04.30 우지은 12419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14946
봄 봄 봄 1 file 2016.04.26 이서연 11882
“웃음과 함께,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 ? 광명시 ‘나름데이’ 행사 1 file 2016.04.25 양소정 12557
하얀 꽃비를 맞아보셨나요? 2 file 2016.04.25 김승겸 13636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15244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17741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2 file 2016.04.25 이유수 14281
IT 원리가 숨어있는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 가다! file 2016.04.24 강기병 13345
하시마 섬 1 file 2016.04.24 장우정 14810
제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에 다녀오다. file 2016.04.24 황지혜 15449
나의 글쓰기 실력을 뽐내라, 31번 째 새얼전국학생/어머니 백일장 열려 1 file 2016.04.24 이준성 13889
의왕 삼일 독립만세 운동 1 file 2016.04.24 이지은 15100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19748
SNS, 관계 형성의 투명한 벽 1 file 2016.04.23 최원영 14029
인천 남동구 도림주공아파트, Earth Hour 운영 file 2016.04.22 박은진 16176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17793
자신의 연구계획을 마음껏 펼쳐라! 제 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 2 file 2016.04.17 최윤철 13932
세계의 음식, 그이상의 문화 file 2016.04.17 이봉근 15182
베트남 사람들이 한류에 열광한다구요? file 2016.04.17 김유민 184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Next
/ 9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