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by 10기정지우기자 posted May 17, 2019 Views 21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터키는 세계 3대 미식 국가 중 하나로 손꼽힌다.

터키 민족은 천 년 동안 유목 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민족을 거쳤는데, 그 과정에서 다양한 문화가 융합되었고 터키인들은 그 특징을 자신들만의 문화로 만들어 내었다. 또 동양과 서양이 만나는 교차로에 위치한 터키의 지정학적 장점 덕분에 터키의 음식문화는 더더욱 화려하게 발전될 수 있었다.


케밥.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정지우기자]

 

케밥의 유래 

터키에서 가장 대표적인 요리는 케밥이다. 케밥은 육류를 양념하여 불에 구워 먹는 모든 음식을 의미한다. 케밥의 유래에는 여러 가지 추측이 있는데 중앙아시아에서 유목 생활을 하던 몽골인들의 식문화를 이어받았다는 설이 유력하다. 유목민들은 수시로 장소를 옮겨 다녀야 했기 때문에 빠르고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이 필요하였고, 이 과정에서 케밥이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케밥의 종류

고깃덩어리를 꼬챙이에 끼워 빙빙 돌려가면서 굽는 되네르 케밥(일명 회전 케밥)’이 국내에 가장 널리 알려져 있긴 하지만 케밥은 고기의 종류, 조리 방식, 곁들이는 재료 등에 따라 그 가짓수가 수백 가지에 이른다. 고깃덩어리는 주로 소고기나 양고기, 때로는 닭고기나 생선 등을 사용하고 터키의 국교가 이슬람교기 때문에 돼지고기를 찾아보기는 힘들다.

 

1. 되네르 케밥(Doner Kebab)

되네르란, 고기를 돌려가며 굽는다라는 의미로, 긴 꼬챙이에 고기를 끼우고 돌려가며 겉에서부터 구워 얇게 썰어 먹는 케밥이다. 다른 케밥들에 비해 역사는 짧지만, 유럽에서 일하는 터키 노동자들이 이 케밥을 전파하여 유럽에서 가장 대표적인 케밥이 되었다.

 

2. 시시 케밥(Shish Kebab)

시시란, 꼬챙이라는 의미로 한입 크기로 썬 고깃덩어리를 꼬챙이에 줄줄이 끼워 구운 케밥이다. 가장 역사가 깊은 케밥 중 하나이자 전 세계적으로 가장 대중적인 케밥이다.


3. 아다나 케밥(Adana Kebab)

아다나 케밥은 다진 고기에 각종 양념과 채소를 넣어 반죽하고 꼬챙이에 끼워 구워 먹는 케밥으로 매콤하고 짭조름한 맛이 특징이다. 터키 남부에 위치한 도시 아다나에서 유래했다.


케밥은 중동지역과 중앙아시아, 지중해 지역의 대표적인 음식이다. 유사 음식으로는 그리스의 수블라키기로스’, 인도네시아의 사떼’, 러시아의 샤슬릭’, 레반트 지역의 샤와르마등이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정지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더 새로워질 교육의 도시, 경기도를 만나다 file 2018.07.05 이지은 1949
아는 만큼 보이는 역사의 힘 1 2017.09.20 배시은 1950
연꽃이 필 무렵 file 2017.07.27 강예린 1951
<덩케르크>와 <국제시장>, 같은 맥락이라고? 2017.08.24 이서정 1951
느티나무 가족봉사단이 꿈꾸는 함께 아름다운 세상 file 2017.09.26 오가연 1951
내 삶은 내 몫, 내 아픔도 내 몫...에세이가 필요한 때 1 2019.01.25 정운희 1952
지금까지 이런 웃음은 없었다, 이것은 영화인가 개그인가? 1 2019.03.06 조유진 1952
2월 14일 날은? 4 file 2017.02.21 김소은 1953
하늘 위 노란 리본 4 2017.03.27 서지은 1953
시선집중! 관람객 지갑 열리는 '2017 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file 2017.08.31 박세진 1953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1 file 2017.02.22 이현중 1954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나서다 file 2018.10.01 김예림 1954
달콤함에 묻힌 영웅, 안중근 의사 2 file 2017.03.26 노혜원 1957
전주시, 제12회 전주평생학습한마당 개최 file 2017.09.07 최희주 1959
요즘 대세 지코, '지코관' 운영을 통해 대세 굳히기 성공 file 2017.09.01 정상아 1960
지구를 과학관 안에 담다 file 2018.11.16 백광렬 1960
인형 뽑기 범죄, 해결책은? file 2017.03.26 이호균 1961
새로운 혁명의 시작? 1 file 2018.02.19 김동희 1962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1962
서울시립과학관에서 만나는 과학 file 2019.04.01 봉하연 1962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1964
스마트 IT 기기의 중심, 2017 KITAS file 2017.08.25 고유경 1966
더 강해진 알파고, 성장 비결은? 1 file 2017.05.25 이효건 1967
축구계에 부는 새로운 바람 2 file 2017.02.19 하재우 1968
낯선 도전을 향한 첫걸음 '해외 취업 유학박람회' file 2017.08.25 김주섭 1970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 일산 킨텍스 개최... file 2018.12.24 신해수 1970
[가볍게 떠나요] 방학 맞아 학생들끼리 떠나기 좋은 지하철 데이트 코스 추천 1 file 2018.12.27 정하현 1971
뿌연 하늘과의 작별은 언제쯤? file 2017.04.25 김용준 1972
'케이뱅크'의 등장 file 2017.04.04 양호중 1973
사랑과 나눔이 함께하는 '2017 나눔 워킹 페스티벌' 2017.10.16 최유리 1974
우리마을 척사대회 file 2017.04.16 김태호 1975
시끌벅적한 도시 한복판에서의 멍 때리기 1 file 2017.05.23 최지오 1975
삼월 바람에 설늙은이 얼어 죽는다. 1 file 2017.03.19 이주형 1976
스마트 기기들 모여라! [KITAS 2017] 1 file 2017.08.22 김예원 1976
봄철의 불청객 file 2017.05.26 황수민 1977
섬뜩한 소문의 귀신의 집, 그곳의 문이 열린다! [속닥속닥] file 2018.09.10 최아령 1980
소프트웨어, 체험하면서 배워요! '2018 광주SW 체험축전' file 2018.11.02 손민경 1980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1981
우리 함께 '우리 함께'를 보여주자. file 2017.04.29 김유진 1981
전주하면 비빔! 전주비빔밥축제에 가다 1 file 2018.11.02 김수인 1981
[MBN Y 포럼] 청춘에게 희망을! 영웅들이 말하는 성공의 비밀 1 file 2017.02.17 곽다영 1983
미래를 이끌어 갈 창의적 인재는 누구? 4 file 2017.02.20 박민경 1983
오사카에서 400년의 세월을 느끼다 1 file 2017.02.25 김민진 1983
'생명캠프' 생명권을 교육하다 file 2018.08.16 박서윤 1985
신태용 감독의 '신나라 코리아'… 현실 될 수 있을까? 1 2017.09.01 윤은서 1986
2018년도 10월달에 열린 제3회 충북과학교육축제에 가다! file 2018.11.12 조서현 1987
한·중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2019 한·중 꿈나무 체육활동 한마음대회 file 2019.06.11 강명지 1987
거작들을 낳은 픽사의 '픽사 애니메이션 30주년 특별전' 2 file 2017.08.30 김수연 19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