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감정, 너 어디서 왔니?

by 12기윤지현기자 posted Oct 16, 2019 Views 9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는 하루에도 수백 번씩 수많은 감정을 느낀다. 슬픔부터 기쁨까지, 어쩌면 그사이의 세세한 감정까지 하루에도 여러 번 왔다가 간다. 그렇다면 이러한 감정이 어떻게 작동되는 것일까? 


Screen Shot 2019-10-14 at 6.58.03 PM.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윤지현기자] 


감정은 자극에 대한 반응이다. 즉, 자극이 존재해야만 감정이 생성된다. 자극제에 반응하는 뇌 부위는 대뇌변연계(limbic system)에 위치한 편도체(amygdala)다. 변연계에는 슬픔, 기쁨, 분노와 행복까지, 다양한 감정을 관장하는 신경망들이 연결되어 있다. 이 속에 자리 잡고 있는 편도체는 복잡한 구조를 이루고 있으며 여러 부분으로 나누어져 각 부분이 각기 다른 감정을 관장한다. 이들은 몸의 감각기관을 통해 들어온 자극제에 여러 반응을 이끌어내고 감정적 경험을 만들어 낸다. 마지막으로 자극제는 호르몬을 분비시킨다. 이는 도파민, 세로토닌과 같은 감정을 느끼게 만드는 신경전단물질을 표출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감정 반응을 표면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 얼굴 근육을 변화 시켜 표정이 바뀌거나 특정한 행동을 취하게 하는 등의 표면적 반응이 있다. 


공표 영화를 보는 상황을 상상해 보아라. 눈의 망막에 공포물, 즉 귀신이라는 자극제가 포착된다. 이를 파악하게 된 편도체는 그 자극에 대한 반응을 일으켜 호르몬을 작용시킨다. 결국, 호르몬의 분비로 '공포감'이라는 감정을 느끼게 된다. 


그렇다면 편도체만이 감정 유발에 기여할까? 전전두피질(prefrontal cortex)의 일부 영역 또한 감정을 유발한다고 한다. 이는 복잡한 감정 자극인 사회적 감정에 관여한다. 더 나아가 경험을 통해 기억된 감정 자극 또한 전전두피질이 작용한다. 즉, 편도체가 감정을 관장하고 전전두피질이 이 감정들을 조절하는 것이다. 이 부위들이 상호작용함으로써 우리가 매일 수많은 감정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이 감정의 작동 원리이다. 단순히 '느낀다'라고 생각하던 감정에 대해 연구하다 보면 감정과 두뇌의 관계에 대해 알아갈 수 있다. 뇌 과학은 인간을 보다 더 잘 이해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이를 통해 하루하루 무심하게 지나쳤던 수많은 감정이 어떤 자극에 의한 반응이었는지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2기 윤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김가루 2019.10.21 01:01
    기자님, 우선 기사 감사합니다. 시험 기간도 겹치고, 많은 수행평가에 시달리실텐데 이런 좋은 기사를 써주시니 감사하네요. 감정과 두뇌의 관계에 대해 알아갈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 ?
    13기어율기자 2019.11.15 17:49
    평소에도 궁금했던건데 기사가 많은 도움이 됐어요 감사합니다 !
  • ?
    13기어율기자 2019.11.15 17:49
    평소에도 궁금했던건데 기사가 많은 도움이 됐어요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82
돌고래에게 자유를! 1 file 2017.03.21 문아진 23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