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설날인가, 가족모임인가

by 6기김나림기자 posted Feb 13, 2016 Views 220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날은 예로부터 추석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 명절로 꼽힌다. 그러나 이제는 설의 고유 풍습들이 사라지거나 바뀌어가면서 평범한 가족모임이 되어가고 있다.


 바뀐 풍습 중 대표적인 것은 세뱃돈의 의미다. 이희재(홍천중.15) 양은 "세뱃돈을 주는 이유는 세배의 대가 및 멀리까지 온 것의 보상"이라고 하였다. 중국에서는 자녀들에게 돈을 많이 벌라는 의미로, 우리나라에서는 복을 주는 의미로 예전에는 음식을 주었다가 세월이 흐르면서 지금은 현금으로 준다는 것과는 약간의 거리가 있는 대답이다.


 설에 대한 의미도 많이 바뀌고 있다. 설은 한 해의 첫날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며 특히 한 살을 더 먹는것에 대한 의미도 있다. 또한 어른들에게 덕담을 들으며 새로운 마음으로 한 해를 시작하는것의 의의를 둔다. 그러나 요즘은 다르다. 박서영(대방중.15)양은 설날의 의미에 대해 그저 "설날은 쉬고 용돈을 많이 받는 날" 이라고 대답하였다. 설날의 실질적인 의미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었다.


 또한 설에 하는 놀이는 어떠할까? 대표적인 설 놀이는 윷놀이, 씨름, 널뛰기 등이었는데 요즘은 친척집에 가서 사촌들이랑 휴대폰 게임을 하는 것이 설의 대표적인 놀이가 되고 말았다. 양하은(성서중.15)양은 설에 주로 무엇을 하고 노느냐는 질문에 "사촌동생들을 피해가며 휴대폰을 한다"고 대답하였다. 물론 널뛰기나 씨름 같은 것은 우리가 실생활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놀이는 아니다. 그러나 윷놀이는 우리가 쉽게 할 수 있는 놀이이며, 윷놀이마저 힘들다면 서로 대화를 하거나 보드게임을 하며 사촌들과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그러나 휴대폰이라는 작지만 큰 벽이 우리를 대화로부터, 전통놀이로부터 단절시키고 있다.


image.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3기 김나림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렇게 설 풍습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적지않은비용 부담 때문이다. 고기사고, 선물 사고, 과일 사는 등 각종 음식 재료와 어른들의 선물을 구입하다 보면 50만원 이상이 훅 날아간다. 이러한 비용을 생각한다면 설날이 반가운 명절만은 아닐것이다.

 두번째로, 학생들의 공부 문제로 친척들이 서로 만나는 기회가 적다는 것이다. 중.고등학생들은 밀린 공부 또는 선행을 위해 빠듯하게 공부를 하고 있다. 요즘 공부로 인한 경쟁이 심해지다보니 더욱 공부를 열심히 할 수밖에 없다. 이런 명절에도 학원을 빽빽하게 다니고 있는 것이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현실이다.

 세번째로, 취업의 문제다. 취업준비생들은 회사에 취직할 때 도움이 될만한 자격증을 따기 위해 공부하느라 바쁘다. 컴퓨터 자격증(mous), 토익, 한국사 시험 자격증을 따기위해 빨간날에 관계없이 자격증 따기에 몰두할 뿐이다.


 이러한 문제로 설날은 점점 평범한 가족모임이 되어가고 있다. 물론 시대가 변하므로 옛 풍습을 일일이 지켜나가기는 힘들겠지만 적어도 이런 풍습들을 잊어버리고 훼손시키지는 않아야한다. 이런 문화를 다음 세대에 온전히 물려주는것에우리는 모두 책임을 갖고 임해야한다. 더이상 설날 같은 명절이 평범한 가족 모임이 되어서는 안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김나림기자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온라인뉴스팀 2016.02.14 01:56

    (댓글) 3기 황지연기자 


    많이 공감했습니다. 특별한 날인 설날에라도 모든 가족들이 다같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야 하는데 말이죠..!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4 18:57

    네...그 부분이 많이 아쉬운 것 같아요...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온라인뉴스팀 2016.02.14 01:57

    (댓글) 3기 구성모기자


    이 기사를 읽으면서 우리 고유의 명절인 설날에 현대 모습이 정말 훼손이 되엇다고 느꼈습니다. 앞으로는 우리의 고유 문화를 조금이라도 지켜서 우리 후손들이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문화가 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에 변화된 모습을 다시 한번 돌이켜 보게하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07
    이런 작은 문화만이라도 지켜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14 07:52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설날 뿐만아니라 모든 빨간날에는 그런거 같아요. 무언가를 기념하기 위한 날들인데 사람들에게는 쉬는 날, 노는 날, 또는 밀린 일/공부를 하는 날이 되어 버렸네요...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4 18:58
    그러게요ㅜ기사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14 22:35
    세뱃돈의 의미가 외곡되고 있다는 점이 안타깝네요.
    설날이라는 명절의 고유 풍습들이 사라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3
    그러게요ㅠㅠ감사합니다!
  • ?
    3기박다온기자 2016.02.14 23:46
    공감되는 기사입니다. 저도 설날이 어떤의의를 가지고 있는줄도 잘모르고 그저 쉬는날로만 여겼었는데 그런 문제의식을 잘 짚어주셨네요.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4

    앞으로는 그런 의의를 꼭 기억했으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

  • ?
    신수빈 2016.02.15 14:03
    설날에 대해 왜곡된 의미를 잘 짚어주신것 같아요. 설날의 의미가 우리도 모르는새에 휴대폰하는날 세뱃돈 받는날로 바뀌어 버린게 아쉽습니다. 앞으로는 설날의 본래의미를 잘 되새겨보겠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4
    저두요! 기사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ㅎ
  • ?
    3기전채영기자 2016.02.15 14:51
    공감되네요. 설날은 그저 가족들끼리 모여 떡국 먹는 날 정도로만 생각하게 되는 요즘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사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16 11:34
    감사합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2.15 19:39
    우리나라의 대표 명절이니만큼 그 의미가 변질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인데,, 너무 빠르게 변하는 사회가 안타까울 따름이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12
    그런면에서는 사회가 빠르게 변하는 게 반갑지만은 않은 것 같아요...감사합니다!
  • ?
    3기박성수기자 2016.02.15 20:50
    이런 설날의 풍습이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이런 정체성을 지키는 것에 의의를 두어야겠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08
    설날의 의의만이라도 꼭 기억하고 보냈으면 좋겠어요..감사합니다~
  • ?
    3기반서현기자 2016.02.17 22:34
    설날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었네요. 돌이켜 보면 저 또한 설날의 의미보다 가족들과의 만남, 그리고 세뱃돈과 같은 다른 것들에 더 신경을 썼던 것 같아요! 반성하게 됩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12
    저도 그런것에만 신경쓰고 정작 중요한 것은 잊고 살았네요...감사합니다!
  • ?
    3기목예랑기자 2016.02.19 20:21
    아.. 설날에는 자주 못 보던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야 하는 건데 그저 빨간 날, 돈 받는 날이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네요.. 올해 추석이라도 가족들과 재밋게 놀아야 할 것 같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13
    네! 이번 추석에는 친척들과 함께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랄께요 감사합니다!
  • ?
    3기이상훈기자 2016.02.23 23:48
    설날의 참된 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우리 후손들의 바른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의미있는 설날을 보낼 수 있도록 항상 노력이 필요할 것네요. 현대인들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좋은 기사네요.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22
    우리들의 삶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감사합니다ㅎㅎ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8:07
    설 풍습이 많이 없어지고 있다니..안타까운 사실이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8.11 18:23
    이런 문화들을 지켜나갔으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1164873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1187363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601434
여주의 자랑, 제 28회 여주도자기축제 file 2016.05.22 최서영 18127
5.18의 정신, 하나로 달리는 마라톤 file 2016.05.22 3기김유진기자 17652
2016년 트렌드, 정교한 감각과 평범함의 향연 file 2016.05.22 한세빈 18297
자연과 먹거리,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22 김현승 17633
수원의 자랑, 외국인들을 위하여 file 2016.05.22 김현구 16749
우리시대의 전태일을 응원한다! file 2016.05.22 이강민 16111
요즘은 '소논문'이 대세?! 1 file 2016.05.22 천예영 19748
인천 남동구 소래도서관, 원화전시 시행 file 2016.05.22 박은진 18466
C페스티벌 file 2016.05.24 박상민 19547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19537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21517
아름다운 장미꽃들의 축제 1 file 2016.05.22 신경민 16986
詩끌벅적한 문학축제 제29회 지용제 열려 file 2016.05.22 곽도연 15499
서울시 어청참 복지분과, 청소년 복지를 말하다 file 2016.05.22 김태윤 15975
도심의 한복판에서 휴식을 찾다 1 file 2016.05.21 민원영 16372
스트리밍, 음반 시장을 바꾸다 1 file 2016.05.21 권용욱 17419
독서마라톤 완주를 향하여 2 file 2016.05.21 장서윤 19137
5월은 청소년의 달...국내최대규모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1 2016.05.21 윤춘기 17554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7746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6292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8455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5335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7901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8789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7850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8614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8370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6043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7472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7277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9700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7471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9399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8744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8885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8140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7557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7115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7752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7644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24567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7432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5182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5 file 2016.05.05 김현주 18983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20030
오늘, 궁을 만나다 file 2016.05.01 전지우 19840
매년 4월22일은??!!? 1 file 2016.04.30 우지은 15704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182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