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독수리의 기적, '나는 행복합니다'

by 8기이수민기자A posted Oct 16, 2018 Views 300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2276174_1845115245509229_1391493039385477120_n.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이수민기자]


독수리가 다시 날아올랐다. 


한화 이글스는 지난 10월 13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와의 2018 KBO 정규시즌의 마지막 경기를 승리했다. 한화는 이 경기를 승리하면서 순위에 변동이 없이 3위로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게 되었다. SK와의 2위 경쟁에서 밀리고, 넥센이 상승세를 타면서 넥센과 3위 경쟁을 시즌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이어졌지만, 마침내 3위를 지켜내며 유의미한 결과를 얻은 것이다.


여기서 놀라운 것은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 많은 해설위원과 전문가들이 예측한 5강에 들어갈 팀에 한화 이글스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겠지만, 가장 큰 원인은 한용덕 감독의 목표가 세대교체라는 점이었다. 세대교체 혹은 리빌딩 야구를 목표로 삼았다면, 당장의 높은 순위를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한화의 미래에 투자하겠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런 한화가 와일드카드전도 치르지 않는 3위에 안착하며 가을야구를 하게 되었다. 무엇이 독수리를 날게 했을까?


가장 먼저 외국인 선수 영입에서 예상 밖의 대박을 터뜨렸다. 이른바 '가성비'로 영입한 외인 타자 제라드 호잉에게 팀이 기대한 것은 견고한 외야 수비였다. 그러나 호잉은 예상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는 생각보다 강력한 공격력을 가지고 한화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외인 대박만으로는 11년간 가지 못했던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는 없다. 


한화를 포스트시즌으로 이끈 것은 한용덕 감독의 선수 기용 방식이다. 그의 선수 기용 방식을 한 마디로 설명하면 "못 하면 빠지고 잘하면 뛴다."라는 말로 설명할 수 있다. 베테랑 선수와 신인급 선수들을 구분하여 차별하지 않고 기회를 잘 살리는 선수들에게 계속 기회를 주었다. 물론 이 때문에 일부 베테랑 선수들과 마찰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젊은 선수들은 기회를 잡기 위해 악착같이 달려들었고 그것이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


생각보다 한화는 단점도 많았던 팀이다. 정근우, 김태균과 같은 베테랑 선수들의 부진이 이어졌고,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약해지는 예년과 같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런 단점들을 뒤집을 수 있는 요소가 있었기 때문에 한화는 순위가 크게 하락하지 않고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고 볼 수 있다.


이렇게 거둔 좋은 성적이 팬들은 기대와 응원으로 화답했다. 한화 이글스는 72회의 홈 경기 동안 총 20회의 전석 매진을 이루었고 구단 역사상 한 시즌 최대 홈 관중을 달성했다. 부진했던 예년에 비해 홈으로 직관하러 오는 팬들이 크게 늘었다는 뜻이다. 또한 한화 팬과의 인터뷰에서 "원래는 김혁민 선수를 응원했지만 요즘은 정은원, 김재영 선수처럼 괜찮은 성적을 내고 있는 선수들 때문에 잊었다. 야구를 잘하니 잘생겨 보이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화의 암흑기를 지켰던 에이스를 잊을 만큼 지금의 한화는 팬들에게도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 낸 셈이다.


대전의 독수리가 다시 날아오르는 동안 1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11년 전 한화의 마지막 가을야구를 보았던 중·고등학생은 어느새 직장을 가지고 일을 하는 사회인이 되었다. 길었던 암흑기만큼 팬들의 행복감은 다른 팀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크다.


"나는 행복합니다. 이글스라 행복합니다."

이 응원가는 더 이상 자기 위안을 삼는 노래가 아닌 행복에 겨워 부르는 노래가 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이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 file 2019.04.23 최예주 3764
너의 시작을 응원해! 실패해도 괜찮아, '대구 어울림마당' 개최 file 2019.04.22 전수현 3109
창원 시민들의 화합의 장 '제15회 창원야철마라톤대회' file 2019.04.18 민서윤 2159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 그곳은 2 file 2019.04.18 이지수 3515
Black Eagles가 부산 하늘에 뜨다 2 file 2019.04.17 김나연 4925
제17회 신동엽 시인 전국 고교백일장, 신동엽 시인 50주기 맞아 뜨거운 문학의 열기 file 2019.04.16 정다운 4411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12473
석촌호수 벚꽃축제, 봄과 밤의 어울림 5 file 2019.04.12 정다운 8467
봄 가득 희망 가득 '삼척 맹방유채꽃축제' file 2019.04.12 박지영 4605
STADIA 혁신인가, 꿈일 뿐인가? 2 file 2019.04.10 방재훈 2832
봄의 시작을 알리는 '2019 진해군항제' 3 file 2019.04.09 백휘민 3228
거울아, 세상에서 가장 한복이 잘 어울리는 사람은 누구? 1 file 2019.04.05 오서진 3553
글로벌시대에 필요한 열쇠! 해외 유학! 1 file 2019.04.04 최민경 3078
새로운 팬덤 문화의 시작, '아미피디아' 4 file 2019.04.03 김여진 4919
서울시립과학관에서 만나는 과학 file 2019.04.01 봉하연 3136
설레는 봄, 추억 만들기 file 2019.04.01 이시현 2209
Tom Plate(톰 플레이트)-리콴유와의 대화(Conversations With Lee Kuan Yew) file 2019.04.01 홍도현 2527
1년 365일 자원봉사하기 좋은 날 2 file 2019.03.29 김수현 3033
매화마을과 화개장터, 꽃축제로 봄을 알리다 file 2019.03.29 천서윤 2875
2019 세계 뇌주간 행사 '뇌로 떠나는 여행' 광주 개최 file 2019.03.28 유수진 2665
복잡한 사회에 심플한 삶, '미니멀라이프' file 2019.03.28 김현정 2963
높아지는 축구 열기, 한국 축구의 봄날이 오다 1 file 2019.03.28 이준영 2592
[2019 세계 뇌주간] 창의성의 비밀, 뇌과학은 알고 있다 2019.03.27 김규린 3919
'밀어서 잠금해제' 아닌 초음파로 바로 하자 file 2019.03.27 나어현 2935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2347
가족과의 봄나들이, 불암산나비정원 file 2019.03.26 장윤서 3423
'관중 친화적' MLB급의 창원NC파크 2019.03.26 백휘민 4572
'창원NC파크 마산구장' 드디어 개장 file 2019.03.26 민서윤 4665
오사카 꼭 가야할 곳 TOP3 2 file 2019.03.26 하늘 3031
청주에 울려 퍼지다. 만세의 함성 file 2019.03.26 양희진 2391
국제기구 진출, 외교부를 전적으로 믿으시면 됩니다 2019.03.25 신여진 2616
위로받고 싶은 당신에게,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1 file 2019.03.25 최가온 2982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5119
SKY캐슬 예서는 '이기적 유전자'를 이해하지 못했다? 2 file 2019.03.22 이연우 10700
3.1운동 100주년, 나라사랑 걷기대회 file 2019.03.22 김기혁 2630
채식으로부터 오는 모든 것 file 2019.03.20 김지현 3509
2019 K리그 개막전이 열리다 file 2019.03.20 박상은 2714
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오다 file 2019.03.20 이도은 3303
3.1운동 100주년, 경상남도 시민과 함께하는 기념식과 만세운동 개최 1 file 2019.03.19 이지현 3260
미네랄 오일의 누명, 석유 추출물 화장품의 진실 file 2019.03.18 임현애 3885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2889
몇 년은 기다려야 한다면서 계속 뜨는 슈퍼문.. 그 이유는? file 2019.03.18 백광렬 4001
시베리아 횡단 열차 타봤니? 1 file 2019.03.15 정지우 4923
국제기구를 더 알아보자 file 2019.03.14 장혜원 3390
아름다운 예술의 나라, 프랑스 탐방기 file 2019.03.13 10기송은지기자 3697
음악PD 정재일의 특별한 나라 사랑 file 2019.03.13 장혜원 2472
하루에 한 발자국씩 「열두 발자국」 file 2019.03.13 황엘림 3388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32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