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익선동 한옥마을로 지키는 우리 유산

by 7기구유정기자 posted Sep 14, 2018 Views 30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구유정 기자]


한옥의 처음 기원은 통일신라 시대에 한자와 함께 들어온 중국 문화이다. 그런데 한옥을 우리나라 전통 가옥이라고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중국의 건축 양식을 우리 나름대로 발전 시켜왔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통일신라 시대 이후부터 한옥을 기와집, 초가집, 너와집, 귀틀집 등 다양한 형태로 발전시켰는데, 각각 지역이나 재료 등에서 차이점이 있을 만큼 모두 특성을 잘 살려 정교하게 만들었다.


한옥의 우수성은 셀 수 없이 많다. 앞서 말했듯이 한옥은 지역마다 만드는 데 쓰인 재료가 다르다. 그래서 지역에 맞는 기후에 잘 대비할 수 있어서, 선조들의 편안한 안식처가 되어주었던 공간이다. 그리고 한옥의 대표적인 우수함 중 하나는 온돌과 마루를 사용한 것이다. 온돌로 방바닥을 데워 추운 겨울을 대비하고, 마루로 여름을 대비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한옥은 선조들의 지혜로움을 엿볼 수 있는 우수성이 많이 있다. 하지만 현재 한옥을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 갖는 한옥에 대한 관심은 사라져 가고 있다.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대표적인 한옥 마을도 7개밖에 되지 않을 만큼 우리는 우리 유산인 한옥과 한옥 마을을 잘 보존시키고 발전시키지 못하고 있다. '한옥'이라고 하면 전주 한옥 마을, 북촌 한옥 마을만 대부분 떠올리게 되는 것은 한옥 마을의 계승이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여기, 우리가 쉽게 방문할 수 있고 한옥의 전통과 미래를 함께 찾을 수 있는 곳이 있다.


그곳은 바로 숨은 보석 한옥 마을인 '익선동 한옥마을'이다. 익선동 한옥마을은 일제강점기 시절에 일본이 신시가지로 재개발하려 했지만 독립운동가이자 부동산 개발업자로 활동했던 정세권 선생이 땅을 모두 사들여 일반 사람들이 살 수 있도록 만들어 준 곳이다. 사람들이 더 잘 알고 있는 북촌한옥마을보다 먼저 만들어졌고, 약 100년 정도 된 전통 한옥 마을이자 가게들과 주거공간을 함께 만들어 사람들이 더 잘 이용 할 수 있도록 한 한옥 마을이다. 우리는 보통 한옥 마을을 생각할 때 눈으로 보기만 하고 실생활과는 연관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이곳은 음식점이나 가게들도 많고 주거 공간도 있는 실생활에 쓰이는 한옥 마을이다. 익선동 한옥마을은 옛날의 고급스러움과 현대의 세련됨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공간이어서 방문할 때 아름다움을 잘 느낄 수 있다.


몇몇 한옥 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만큼 우수성을 전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 그런데 요즘은 대부분 현대식 아파트만 지어지고 있어서 한옥에 대한 관심을 갖기 어렵다. 하지만 한옥은 우리의 역사이자 우리가 지켜야 할 유산이므로 관심을 기울이고 있어야 한다. 그것을 실현 시키기 위해서, 우리가 관심을 갖기도 쉽고 그곳에서 한옥의 옛 문화만이 아닌 현대와의 조화도 잘 느낄 수 있는 우리 한옥의 미래, 익선동 한옥마을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구유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에너지자립 공공건축물, 에너지드림센터 2019.03.04 박정현 2225
기계식 키보드, 어떤 것을 구매해야 할까? file 2019.03.04 정세환 3155
지구의 하루와 다른 행성의 하루는 다르다? file 2019.03.04 최승현 2955
오픈런 연극, 웃음과 혐오 사이 file 2019.03.04 이채은 3226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2251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1781
시즌 첫 출발을 위한 전북 현대의 출정식 1 file 2019.02.28 박상은 2347
스마트폰에 구멍이? 삼성전자의 첫 펀치홀 디스플레이 1 file 2019.02.28 홍창우 3407
구글이 바라는 이상적인 통신사 Made by Google 통신사 : Google Fi file 2019.02.28 정성원 4350
김도연 산문집-<강릉바다>, 강릉을 두 번 만나다 2 2019.02.28 채시원 2089
누구보다 소중한 나이기에, 『미안하지만, 오늘은 내 인생이 먼저예요』 2 file 2019.02.28 최은진 2597
맞물려 돌아가는 우리들... 청소년 자원봉사단 '톱니바퀴' file 2019.02.28 이수연 2434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2310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1 file 2019.02.27 권세진 2342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1 file 2019.02.27 이정연 2104
J-World, 애니메이션의 힘을 보여주다 1 file 2019.02.27 김현원 2370
전라북도교육청 제9기 학생기자단 활동보고회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Ⅱ> file 2019.02.27 윤예진 2185
싱가포르로 떠나보자 4 2019.02.27 김채은 2592
힐링의 끝판왕, 베트남 달랏의 메링 커피 농장 2 file 2019.02.27 최상선 3413
언팩 2019 삼성전자 '갤럭시10'과 첫 폴더블 스마트폰 '폴드' 공개 2019.02.26 이태권 2841
마음이 편안해지는 책, '용기를 잃지 말고 힘내요' 1 file 2019.02.26 김세린 3157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2 file 2019.02.26 최승연 2350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2577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1959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2334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2113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694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3 file 2019.02.22 엄윤성 2805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3847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2182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2047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4832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2298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2364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1944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2448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2201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3040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2331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3099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1796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2020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1898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2272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3439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2078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3173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23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