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익선동 한옥마을로 지키는 우리 유산

by 7기구유정기자 posted Sep 14, 2018 Views 20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구유정 기자]


한옥의 처음 기원은 통일신라 시대에 한자와 함께 들어온 중국 문화이다. 그런데 한옥을 우리나라 전통 가옥이라고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중국의 건축 양식을 우리 나름대로 발전 시켜왔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통일신라 시대 이후부터 한옥을 기와집, 초가집, 너와집, 귀틀집 등 다양한 형태로 발전시켰는데, 각각 지역이나 재료 등에서 차이점이 있을 만큼 모두 특성을 잘 살려 정교하게 만들었다.


한옥의 우수성은 셀 수 없이 많다. 앞서 말했듯이 한옥은 지역마다 만드는 데 쓰인 재료가 다르다. 그래서 지역에 맞는 기후에 잘 대비할 수 있어서, 선조들의 편안한 안식처가 되어주었던 공간이다. 그리고 한옥의 대표적인 우수함 중 하나는 온돌과 마루를 사용한 것이다. 온돌로 방바닥을 데워 추운 겨울을 대비하고, 마루로 여름을 대비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한옥은 선조들의 지혜로움을 엿볼 수 있는 우수성이 많이 있다. 하지만 현재 한옥을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 갖는 한옥에 대한 관심은 사라져 가고 있다.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대표적인 한옥 마을도 7개밖에 되지 않을 만큼 우리는 우리 유산인 한옥과 한옥 마을을 잘 보존시키고 발전시키지 못하고 있다. '한옥'이라고 하면 전주 한옥 마을, 북촌 한옥 마을만 대부분 떠올리게 되는 것은 한옥 마을의 계승이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여기, 우리가 쉽게 방문할 수 있고 한옥의 전통과 미래를 함께 찾을 수 있는 곳이 있다.


그곳은 바로 숨은 보석 한옥 마을인 '익선동 한옥마을'이다. 익선동 한옥마을은 일제강점기 시절에 일본이 신시가지로 재개발하려 했지만 독립운동가이자 부동산 개발업자로 활동했던 정세권 선생이 땅을 모두 사들여 일반 사람들이 살 수 있도록 만들어 준 곳이다. 사람들이 더 잘 알고 있는 북촌한옥마을보다 먼저 만들어졌고, 약 100년 정도 된 전통 한옥 마을이자 가게들과 주거공간을 함께 만들어 사람들이 더 잘 이용 할 수 있도록 한 한옥 마을이다. 우리는 보통 한옥 마을을 생각할 때 눈으로 보기만 하고 실생활과는 연관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이곳은 음식점이나 가게들도 많고 주거 공간도 있는 실생활에 쓰이는 한옥 마을이다. 익선동 한옥마을은 옛날의 고급스러움과 현대의 세련됨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공간이어서 방문할 때 아름다움을 잘 느낄 수 있다.


몇몇 한옥 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만큼 우수성을 전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 그런데 요즘은 대부분 현대식 아파트만 지어지고 있어서 한옥에 대한 관심을 갖기 어렵다. 하지만 한옥은 우리의 역사이자 우리가 지켜야 할 유산이므로 관심을 기울이고 있어야 한다. 그것을 실현 시키기 위해서, 우리가 관심을 갖기도 쉽고 그곳에서 한옥의 옛 문화만이 아닌 현대와의 조화도 잘 느낄 수 있는 우리 한옥의 미래, 익선동 한옥마을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7기 구유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855
드론과 우리의 삶 file 2018.10.25 박솔희 1598
종교, 얼마나 알고 있나요? 2 2018.10.25 전서진 1752
제주 감귤박물관에서 '귤빛 추억'을 만들다 file 2018.10.25 김다연 2255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1973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나와서는 안 되는 편지들이 나와 버렸다! 1 file 2018.10.24 박채윤 2282
벤투가 뿌리내린 한국, 결실을 맺을 수 있을까 1 file 2018.10.24 강민재 1715
방탄소년단, 이번에는 역대 최연소 문화훈장 수훈자까지 2018.10.24 방산들 3148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4387
제17회 연산대추축제, 그 문을 열다 file 2018.10.23 정호일 1595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 열리다 file 2018.10.23 조다현 3408
제2회 퀴어문화축제와 레알러브 시민축제를 가다 file 2018.10.22 제라향 1777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1793
과거축구와 현대축구의 만남, 풋볼 팬타지움 2018.10.19 서성준 1738
역사 속으로, 동래읍성 역사축제 file 2018.10.18 유채영 1531
K-FOOD를 통해 한국을 알리는 (주필)문화외교 선두주자 백종란 요리 연구사 4 file 2018.10.18 유채현 4676
애플 Product(RED) 색상 괜찮은가? 2 file 2018.10.17 이재혁 2504
'2018 푸드아트페스티벌' 순천의 맛과 멋에 빠지다 2 file 2018.10.17 최민지 2188
대한민국 축구를 만나다, 풋볼 팬타지움 2 file 2018.10.16 김하은 2850
독수리의 기적, '나는 행복합니다' file 2018.10.16 이수민 1774
군포시 청소년 자원봉사 대축제, '안녕, ReAction' file 2018.10.15 강동형 1927
V-리그의 새로운 얼굴, 2018-2019시즌 여자배구 신인선수 드래프트 실시 file 2018.10.12 김하은 3325
고풍스러운 '전통한복' VS 예쁜 '퓨전한복' 여러분의 선택은? 10 file 2018.10.11 채유진 5001
인생이란 한 상자의 초콜릿 같다 4 file 2018.10.10 노현빈 2093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장소, 풋볼 팬타지움 1 file 2018.10.08 성진화 2112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중소기업 기능성 밀봉 제품 2 file 2018.10.08 김다경 3622
모리를 통해 느끼는 삶의 의미와 죽음 1 file 2018.10.05 박채윤 2306
모드리치, 호날두·메시 시대의 막을 내리다. file 2018.10.01 전도헌 2263
부활하는 한국 축구.. 벤투호에 거는 기대 1 file 2018.10.01 이준영 2853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나서다 file 2018.10.01 김예림 1741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 종교란 무엇인가 2 file 2018.10.01 염정윤 1942
유럽 축구의 새로운 도전, UEFA 네이션스리그 2018.09.28 최용준 1635
진도 울돌목에서 '명량대첩' 재현하다 file 2018.09.28 조햇살 4142
'제5회 포항 운하 축제' 개최 2 file 2018.09.28 정수민 1865
베트남과 대한민국은 쌍둥이 1 file 2018.09.28 이지현 1719
중국 속에 숨겨진 티베트의 진실 2 file 2018.09.28 서은재 1978
익숙한 이들의 유튜브 진출 3 file 2018.09.27 서한슬 2477
제64회 백제문화제 9월 15일 성황리에 개막...‘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 file 2018.09.27 전예민 1764
젊은 에이스에게 거는 기대, 무거워진 박세웅의 어깨 file 2018.09.21 이수민 2237
'우리끼리 해냈다' 삼성화재,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우승...MVP 송희채 file 2018.09.20 김하은 2438
나의 스마트폰 속 비서? 1 file 2018.09.19 김찬빈 2273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3 file 2018.09.18 윤지원 2970
전 세계인의 축구 축제, EPL의 개막 file 2018.09.17 최용준 2365
2018 한울타리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자신의 꿈을 외치다 2018.09.14 조정원 1739
익선동 한옥마을로 지키는 우리 유산 file 2018.09.14 구유정 2097
'책 읽는 충주' 홍보 플래시몹 지난 2일 개최 file 2018.09.14 이정주 2329
[책] 삶의 공감을 함께 해주는 '처음 살아보니까 그럴 수 있어' file 2018.09.13 정유희 1864
아이돌 인기에 버금가는 한국 축구 열기, 앞으로도 계속될까.. 1 file 2018.09.13 오다혜 1967
남해독일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2018.09.12 최아령 23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