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SNS, 관계 형성의 투명한 벽

by 3기최원영기자 posted Apr 23, 2016 Views 158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DSC05559-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최원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새학년, 새학기, 새로운 반과 새로운 친구들. 설렘과 두려움이 동시에 공존하는 단어들이다. 3, 몇날며칠을 웅크려있었던 차가웠던 날들이 따뜻함에 깨어날 때쯤, 어쩌면 우리는 더욱 추위를 타는지도 모르겠다.


익숙했던 것들에서 벗어나 알지 못했던 낯선 것들 속으로 파고드는 시간은 분명히 누구에게나 어렵고 아프다. 학기 초, 옛 친구들과 나누는 대부분의 대화는 적응할 수가 없다,’ ‘친구가 없다,’ 등 앓는 소리로 넘쳐난다. 필자는 초등학교부터 해서 지금까지 총 열한 번의 새학기를 겪었고, 어느덧 그 시간들이 조금은 체화되었다. 낯선 게 당연하고, 두려운 게 당연한 시점이고, 내가 어색해하는 그 누군가도, 같이 호흡하는 그 공기의 어색함에 짓눌려있을 테니까 말이다.


그러나, 예전과는 다른 한 가지가 있다. 바로 함께하게 되는 방법의 변화다. 비약적인 기술의 발달은 우리가 타인과 닿을 수 있는 기회를 넓혀놓았다. 그것은 동시에, 다른 누군가에게는 그만큼의 부분이 좁아졌다는 것이다.


흔히들 반톡이라고 부르는 메신저의 단체 채팅방에서는 이런저런 공지사항들이 오가고, 페이스북과 같은 SNS에 있는 글들만이 다음 날, 친구들과의 대화를 이어주며, 친분은 얼굴을 맞대며 나누어지는 게 아닌, 활자 속에 가려져있는 서로에게서부터 쌓아지기 때문이다.


더 이상 메신저와 소셜 네트워크에 의존하지 않고서는 관계가 형성될 수 없는 시대에 도래하였다. 시공간을 가리지 않고 함께할 수 있다는 접근성을 내세우는 새로운 소통의 수단들은, 되려 기회조차 주지 않은 채로 유리장벽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에 대한 해결책은 사실 잘 모르겠다. 필자 역시도 교감의 매개체라는 이유로 아직까지도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등을 손에 쥔 채로 지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에서부터 오는 단절감과 소외의 크기가 커져나간다는 것을 누구보다 뼈져리게 느끼고 있는 사람으로서, 순수하게 같은 공간 안에 있는 시간들로 관계가 형성되었던 시간이 그리워질 뿐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최원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3기이소연기자 2016.05.26 00:48
    와 기사가 너무 좋아요 ㅠㅠ! 저도 친목도모를 위해 sns를 시작했다가 좋아요 숫자에 집착하는 제 모습이 싫어져서 얼마전 그만뒀어요 :) 생각보다 그렇게 불편하지도 않고, 잃어버렸던 자존감을 찾은느낌이라 한결 가벼워진 기분으로 살고있습니다 ㅋㅋ 기사 잘읽고 갑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762904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760758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185719
왜 이렇게 덥지? 지구가 Burn하고 있다 1 file 2016.07.25 김지민 15003
'동주' 별을 스치는 바람 file 2016.07.25 조혜온 16768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18716
연세대학교 축제, '아카라카'에 가다! 2016.07.25 반서현 19938
화려한 불꽃 뒤에 생각해 보아야할 것들 1 file 2016.07.25 이은아 15628
알고가면 더 재미있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그 속으로 떠나보자! file 2016.07.25 신수빈 19636
'명량' 제치고 1위...그 어려운 걸 '부산행'이 지꾸 해냅니다. file 2016.07.25 이채은 16862
창조경제 도시 포항, 포항운하로 여행을 떠나요~ file 2016.07.25 권주홍 14931
K리그 클래식 깃발더비 경기리뷰 file 2016.07.25 박상민 14951
빙수의 습격 file 2016.07.25 김승겸 15724
학생들의 꿈을 만드는 ‘2016 청소년 발명 페스티벌‘ file 2016.07.25 강기병 17526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18702
KOICA 지구촌체험관 제4기 청소년 도슨트 file 2016.07.25 손제윤 18357
무더운 여름을 날려버릴 시원한 축제 file 2016.07.25 송윤아 17696
여름휴가 안전하고, 즐겁게 보내기 file 2016.07.25 3기김유진기자 17227
한국 속의 유럽 2 file 2016.07.25 김태윤 18743
짧음의 미학? 길이가 줄어드는 웹 콘텐츠 file 2016.07.25 이나현 15975
중국 만주 여행기 - 자유를 위한 살인 file 2016.07.25 이지웅 16942
'버블파이터 9차 챔피언스컵',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리다 file 2016.07.25 김경은 21315
제주 설화, 설문대 할망말고 더 있다? file 2016.07.25 박정선 17569
'Blind Belief'에 대하여 file 2016.07.24 한지수 14855
더운 여름, 도리를 찾아떠나는 시원한 바닷속 여행 file 2016.07.24 김주은 14887
사랑이 꽃 피는 교실 - 지역협동조합 자원봉사 활동 취재 file 2016.07.24 이지은 15289
하반기 개봉영화 미리보기 1 file 2016.07.24 손지환 17503
[이 달의 세계인] 영국 신임 여성 총리, 테레사 메이....마가렛 대처 이후 첫 여성 총리 file 2016.07.24 정가영 16152
굿네이버스 I'm your PEN 7기 모집 file 2016.07.24 백재원 16384
2016년 하반기,영화계에 돌풍이불다 2 file 2016.07.24 최서영 14349
자국보다 전범국에 더 헌신적인 나라 file 2016.07.23 이유수 15442
인천 아시안게임, 그로부터 2년 후 file 2016.07.23 최찬영 14342
수피아의 한글교지부를 만나다 file 2016.07.23 김다현 18740
고려인,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file 2016.07.23 이하린 16336
학생 스트레스와 성적의 상관관계 file 2016.07.22 이유진 21106
국가간 청소년 교류를 통한 민간외교관 되어보기 file 2016.07.22 변지원 14187
대뇌피질 뇌지도 완성, 뇌질환 극복이 한걸음 앞으로 file 2016.07.22 박가영 16714
존 카니, 음악과 영화 file 2016.07.22 서지민 16735
상주시청소년수련관 학생토론동아리 '브레인' 을 만나다. file 2016.07.22 김용훈 20490
새로운 휴식쉼터-만화카페의 등장 5 file 2016.07.22 김나림 16401
핑크빛 노을은 오존층 대기오염일까? 2 file 2016.07.20 조해원 32444
골든벨을 울려라! 정읍역사골든벨 1 file 2016.07.20 이봉근 17035
제 15회 대한민국 독서토론 논술대회, 막이 열리다 4 file 2016.07.19 김가흔 16560
AR과 포켓몬 GO 2016.07.19 박성수 15884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18110
귀여운 테디베어를 보고싶다면, 테지움으로~ 1 file 2016.07.18 이지수 16530
의령 곤충생태체험관을 소개합니다. file 2016.07.18 이서연 17004
제23회 한일고교생교류캠프 서막이 열리다~! file 2016.07.18 윤동욱 14378
독서의 도시 김해의 2016김해의 책 file 2016.07.18 최우석 16155
대국민 하니 찾기 프로젝트, NEW 하니를 찾아라! 4 file 2016.07.17 김윤정 17305
미래의 희망... file 2016.07.17 3기박준수기자 170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