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호스피스 들어보셨습니까?

by 3기최민지기자 posted Feb 25, 2016 Views 810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월 8일 국회에서 웰다잉법이 통과 되었다. 웰다잉법은 2018년 2월부터 시행 될 예정이고 다가오는 3월부터는 가정 호스피스 완화의료 시범사업이 시행된다. 웰다잉(well-dying)이란 살아온 날을 아름답게 정리하는, 평안한 삶의 마무리를 일컫는 말이다. 웰다잉법은 호스피스 완화치료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hospice_by_aliceoakley-d59fdtn.jpg

[이미지 제공 = DEVIANT ART]

#호스피스 완화치료란?

임종이 임박한 환자들이 편안하고도 인간답게 죽음을 맞을 수 있도록 위안과 안락을 베푸는 봉사 활동 또는 그런 일을 하는 사람을 지칭한다. 즉, 호스피스란 죽음을 앞둔 말기환자와 그의 가족을 사랑으로 돌보는 행위로 남은 여생동안 인간으로서의 존엄성과 높은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신체적, 정서적, 사회적, 영적인 돌봄을 통해 삶의 마지막 순간을 평안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하며, 사별 후 가족이 갖는 고통과 슬픔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총체적인 돌봄(holistic care)을 뜻한다.


#올 3월부터 시범운영되는 가정형 호스피스

호스피스는 여러가지 종류가 있다. 가정형 병동형으로 나뉘는데 그 중에서 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가정형 호스피스가 3월부터 시범 운영된다.  자신의 집에서 호스피스 완화치료를 받기 때문에 환자들이 편안해 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다. 하지만 가정에서 운영되는 호스피스이다 보니 의사의 가정방문이 필수적이고 의사의 가정방문은 각 병원의 상황마다 변화하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을수도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호스피스가 보편화된 영국과 대만과 달리 보편화 되지 않았고 병상 수도 부족해 바로 입원 할 수 있는 곳이 드물다. 서울대학교 윤영호 교수는 국민들의 '죽음의 질'을 높이는 호스피스 완화치료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국가적,사회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 3기 최민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오지은기자> 2016.02.25 23:03
    영국과 대만처럼 우리나라도 호스피스완화치료가 활성화되길 바랍니다. 좋은기사잘읽고갑니다.
  • ?
    3기최민지기자 2016.02.28 00:56
    감사해요~~
  • ?
    4기김예지기자 2016.02.26 14:40
    저도 일본에서 호스피스전문 병원이 있다는 것을 듣고 꽤 괜찮은 제도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우리나라 국회에서도 웰다잉법이 통과되었다니 좋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최민지기자 2016.02.28 00:57
    감사해요!! 우리나라도 일본처럼 호스피스 전문병원이 생겼으면 좋을 거 같네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7 00:17
    죽음의 질을 높인다는 문구가 인상적이네요.. 호스피스가 많이 활성화되어서 마지막까지 안정적이고 편안하게 눈을 감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
    3기최민지기자 2016.02.28 00:58
    감사합니다~ 저도 죽음의 질을 높인다는 것을 듣고 되게 인상깊었었어요!!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8 22:12
    우리나라도 영국과 대만처럼 호스피스전문 병원의 수가 늘어나서 많은 사람들이 호스피스 완화치료를 통해서 인생에서의 마지막 순간을 평안하게 맞이 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은경기자 2016.02.28 22:44
    저도 안락사 관련 토론을 준비하면서호스피스에 대해 많이 조사해봤었는데 정말 좋은 제도 같더라구요! 통과되었는지는 몰랐는데 이렇게 보니 반가워요ㅎㅎ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9 15:36
    환자들이 좀 더 편안하게 죽을 수 있다니..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호스피스 치료가
    하루 빨리 보편화 되었으면 좋겠네요...
    좋은기사 잘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생활 속에 존재하는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세상을 밝힌다 1 file 2016.06.24 안성주 4602
생각이 떠다니는 곳, 카페 ‘생각구름’ 대표 최정진 시인을 만나다 file 2016.06.24 유성훈 7838
민주주의의 꽃이 피워지기까지 file 2016.06.24 최원영 5789
세계 난민의 날- 세계 난민 현황 1 file 2016.06.22 노태인 8306
시청, 새로운 땅으로... file 2016.06.20 3기박준수기자 3806
청소년들의'Green zone' 부평 문화의 거리 1 file 2016.06.20 최찬영 4442
피부 노화의 주범 자외선 file 2016.06.19 김수미 4689
2016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 상상이 현실이 되다 1 file 2016.06.19 이예진 4400
문제가 남느냐, 내가 남느냐 file 2016.06.19 장서윤 4698
꿈을 위한 한 걸음, 호남고 팬아트 동아리 file 2016.06.18 이봉근 5439
안 쓰는 헌 옷 기부하여 청각장애 어린이들 도와요 1 file 2016.06.17 이현진 6285
일제의 탄압을 이겨낸 민족의 목소리 file 2016.06.12 전지우 4535
천헤의 속살, 천지연 폭포를 바라보다 file 2016.06.12 박도은 4874
자원봉사나눔박람회,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려 2 2016.06.12 박은진 4407
제 61회 현충일, 당신은? 1 file 2016.06.11 이유수 4038
성공리에 개최된 '2016 공정무역 축제' file 2016.06.10 김태경 3825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903
진주아카데미, 학생들의 진로개척에 도움을.. file 2016.06.07 안성미 6614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1 file 2016.06.07 박소윤 6086
[이달의 세계인] '채식주의자' 맨부커상 수상의 주역, 데보라 스미스 2 file 2016.06.06 정가영 4637
우리가 지켜야 할 시간이 있는 DMZ 그 곳에 가다 2016.06.05 김형석 3970
한의학의 이모저모) 컬러푸드와 음양오행 2016.06.05 신이진 9880
청소년의 달 맞이,,,5월. 제4회 부산시 청소년 열린 축제 개최 2016.06.05 윤춘기 4021
마케팅의 기본, 분석법을 배우자!! file 2016.06.04 김성현 24700
서초구 여성민방위대 창설 기념식 1 file 2016.06.01 정수민 5706
화성 효 마라톤 대회 그열정의 현장 속으로 file 2016.05.29 신수현 4694
경험을 통한 학습의 필요성 file 2016.05.29 김지원 5278
서울환경영화제, 광화문을 초록색 물결로 물들이다 1 file 2016.05.28 오지은 5174
수학여행 보고서 file 2016.05.28 이서연 9323
'서울환경영화제' 성공리에 막을 내리다 1 file 2016.05.28 임선경 4275
전농로 벚꽃 축제, 외국인도 즐기고 싶어요! file 2016.05.28 임주연 4631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5907
부천시 석왕사 연등축제 성료 file 2016.05.28 백재원 4586
지구촌이 한마음 한뜻으로 벌이는 즐거운 축제 file 2016.05.27 박가영 3481
책가방 대신 카메라를 메고 교실 밖으로 나온 여고생 슬구를 아십니까? 2 file 2016.05.27 김윤정 4462
변화를 향한 목소리!,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폐막 file 2016.05.26 신재윤 3832
2016년 공정무역 축제를 다녀오다 2 file 2016.05.26 이지은 4018
소신을 실천으로! 서산학생자치연합동아리 '너나들이' 1 file 2016.05.25 김승원 8931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26 강지희 3700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열리다! 2 file 2016.05.25 강예린 3945
뜨거웠던 오월의 그날을 우리는 이렇게 기억해요! ? 제 16회 518마라톤대회 file 2016.05.25 오지은 4092
기성용의 현재날씨는 '구름많음'입니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총결산 ?기성용] file 2016.05.25 이진호 4167
서울삼육고등학교배 축구대회 개최! 2016.05.25 임은석 4286
서울의 이색 대회 '멍때리기 대회' 1 file 2016.05.25 최찬미 4634
느낌이 있는 방송? 설움이 있는 방송! 2 file 2016.05.25 이세빈 4881
쉽게 읽히고 강하게 와닿는 작가 박완서 1 file 2016.05.25 박정선 4355
5월 5일 어린이날, 꿈 키움 축제 현장 file 2016.05.25 류보형 4716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59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