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97년전 오늘...

by 3기이송림기자 posted Mar 03, 2016 Views 456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142-871 서울 강북구 삼양로173길 107-12 (우이동, 봉황각)

전국 곳곳에서 제97주년 3.1절을 맞아 3.1독립운동 재현행사를 개최했다그 중 독립 운동 발상지인 강북구 봉황각에서 열린 봉황각 3.1절 독립운동 재현행사에 다녀왔다이곳 우이동 봉황각은 의암 손병희 선생이 빼앗긴 국권을 되찾고자 1912년 건립한 곳이다독립운동을 이끌 천도교 지도자를 양성하였으며 민족대표 33인 중 15명을 배출하는 등 우리 독립 운동사의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 장소다. 이러한 뜻깊은 장소에서 97년으로 되돌아 가는 시간여행이 시작되었다.

 이른 아침부터 이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청소년 자원봉사 학생들이 우이동 솔밭공원에 모였다. 바로 3.1절 재현 운동에 참가하기 위해서 이다. 사전에 신청한 학생들은 현장에서 참가증을 쓰고 여학생은 흰색 저고리와 검정 치마, 남학생은 흰색 한복과 태극기를 제공받았다. 추운 날씨라 점퍼 위에 한복을 착용하였다. 학생들은 설레는 모습으로 서로 사진을 찍어주는 등 행사를 준비하였다. 추운 날씨라 현장에선 학생들에게 코코아 등 따뜻한 음료를 제공하였다. 친구들과 삼삼오오 모여서 손에 코코아를 들고 호호 불며 추위를 견뎠다.

DSC00312.JPG

[사진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이송림 기자]

DSC00369.JPG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이송림 기자]

 재현 행사에 앞서 식전 행사로 태극기 체조사물놀이비보잉을 공연하였다강북구 체조연합회 강사로 꾸며진 건곤감리 태극기 춤은 하나된 몸동작으로 힘차게 태극기를 휘날렸다. 이 건곤감리 체조는 다양한 대회에서 수상한 작품으로서 건곤감리 노래에 맞추어 추는 춤이다. 그리고 사물놀이와 비보잉 팀의 공연이 이어졌다사물놀이 팀은 비보잉 팀과 연합하여 우리나라 전통 농악인 사물놀이에 맞춰 비보잉을 추었다경쾌한 사물놀이 리듬과 화려한 비보잉 동작이 어울려 마치 과거와 현재가 하나가 된 듯한 느낌을 주어 97년전 학생들의 모습을 재현하는 우리의 모습을 나타내는 것만 같았다.

이 재현행사는 오전 10시 도선사 타종식을 시작으로 태극기 거리행진이 이어졌다이동구간은 총 2km로 흰색 저고리와 검정 치마로 된 한복을 차려입은 여학생들과 흰색 한복을 입은 남학생들이 오른 손에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봉황각까지 행진하였다. 2km거리를 행진하는데 보였던 아파트 마다 곳곳에 태극기를 단 모습이 보였다. 지나다니는 시민, 버스에 탄 시민들이 행진하는 학생들을 응원해 주며 지나가셨다.

1시간 30분쯤 걸었더니 봉황각이 나왔다. 봉황각이 가는길이 오르막길이고 차도가 많아 조금은 불편하였다. 하지만 시민분들께서 먼저 지나갈 수 있도록 양보해주고 배려해주어 수월하고 무사하게 도착할 수 있었다봉황각에서는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강북구립여성실버합창단과 지역 주민학생들이 함께 3.1절 노래를 합창한 후에 참석자 전원의 만세삼창으로 이어졌다. 지역주민과 학생들은 서울시 곳곳에서 들리는 대한독립만세가 전국에 들리도록 힘차게 만세삼창을 하였다. 3.1절 노래를 모두가 함께 부르고 만세삼창을 하며 모두들 가슴속에 3.1절의 의미를 한 번 더 새겼다.

청소년 자원봉사자로 참석한 양주고등학교 2학년 전찬웅 학생은 ‘97년 전 이날 학생들이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던 것처럼 외쳐 보았다 당시 학생들의 심정을 전부 이해할 수는 없겠지만 조금이나마 이해가 되었다그 학생들 덕분에 우리가 마음 편하게 공부 할 수 있는 것 같다이 재현 행사에 참가하면서 당시 학생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전하며 이른 아침 친구들과 나와 재현운동에 참가한 것은 뜻깊었다많은 학생들이 참가하면 좋겠다라고 덫붙였다.

3.1절은 공휴일이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휴일로만 생각하고 놀러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3.1절의 의미를 기억하고, 독립을 위해 노력하신 분들을 기리기 위해 재현운동에 참가하거나, 적어도 집에 태극기를 달아야 하는 것이 아닐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이송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이지영기자 2016.03.04 00:27
    정말 좋고 필요한 그리고 소중한 삼일절의 행사들이네요!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39
    삼일절 행사가 정말 많은 곳에서 열리더라고요! 다음에는 더 큰 규모 삼일절 행사에 참여해보고 싶어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3.05 10:42
    행사에 참여한 분들도, 길을 터주신 시민분들도 모두 삼일절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을 것 같아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40
    많은 학생들이 길거리에서 옷을 맞춰서 입고 태극기를 들면서 걸으니 자동차 안에서 사진도 찍고 쳐다보시더라고요. 기분이 색달랐어요ㅎㅎ
  • ?
    3기 2016.03.05 13:52
    학생들에게는 자주 접할 수 없는 경험이었을텐데, 좋은 배움이 있었을것이라 예상합니다!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쳐보는 경험이 살면서 몇번이나 있을까요? 자발적으로 삼일절 행사에 참여해 역사를 기억하자는 행사의 취지와 의도가 교육적으로 훌륭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혼자서 하기에는 어렵고 용기가 필요한 일이지만, 친구와 함께, 이웃과 함께 한다면 덜 어렵고 많은 용기가 생길것같아요. 전국적으로 많은 행사들이 열려서 보기 좋아요 :)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42
    삼일절 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주도한 다양한 시위들이 있었잖아요. 그 날도 삼일절 처럼 이렇게 많은 행사가 전국적으로 열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이렇게 참여하면서 무엇이 문제였고 왜 사람들이 거리로 나오게 되었는지 많은 사람들이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는 것도 필요하니까요!
  • ?
    3기전재영기자 2016.03.09 21:59
    삼일절 행사에 참여하면 삼일절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 다시 한번 되새겨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아요. 저도 한번 참여해 본적이 있었는데, 삼일절에 대해서 더 생생하게 기억에 새겨넣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어요. 많은 사람들이 삼일절 행사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44
    삼일절 행사가 전국적으로 늘어나는 거는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준다는 거겠죠? 공휴일이라고 쉬는 것이 아니라 공휴일의 의미를 되새기는 그런 공휴일이 되길 바래요!
  • ?
    3기서지민기자 2016.03.13 19:11
    3.1절 행사는 많지만 사람들이 모두 동참해서 할 수 있는 행사는 잘 없던데,, 참 보기 좋은 행사 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화성 효 마라톤 대회 그열정의 현장 속으로 file 2016.05.29 신수현 4525
경험을 통한 학습의 필요성 file 2016.05.29 김지원 5074
서울환경영화제, 광화문을 초록색 물결로 물들이다 1 file 2016.05.28 오지은 5040
수학여행 보고서 file 2016.05.28 이서연 9092
'서울환경영화제' 성공리에 막을 내리다 1 file 2016.05.28 임선경 4119
전농로 벚꽃 축제, 외국인도 즐기고 싶어요! file 2016.05.28 임주연 4436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5721
부천시 석왕사 연등축제 성료 file 2016.05.28 백재원 4433
지구촌이 한마음 한뜻으로 벌이는 즐거운 축제 file 2016.05.27 박가영 3349
책가방 대신 카메라를 메고 교실 밖으로 나온 여고생 슬구를 아십니까? 2 file 2016.05.27 김윤정 4314
변화를 향한 목소리!,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폐막 file 2016.05.26 신재윤 3700
2016년 공정무역 축제를 다녀오다 2 file 2016.05.26 이지은 3877
소신을 실천으로! 서산학생자치연합동아리 '너나들이' 1 file 2016.05.25 김승원 8623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26 강지희 3548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열리다! 2 file 2016.05.25 강예린 3763
뜨거웠던 오월의 그날을 우리는 이렇게 기억해요! ? 제 16회 518마라톤대회 file 2016.05.25 오지은 3938
기성용의 현재날씨는 '구름많음'입니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총결산 ?기성용] file 2016.05.25 이진호 4023
서울삼육고등학교배 축구대회 개최! 2016.05.25 임은석 4141
서울의 이색 대회 '멍때리기 대회' 1 file 2016.05.25 최찬미 4454
느낌이 있는 방송? 설움이 있는 방송! 2 file 2016.05.25 이세빈 4701
쉽게 읽히고 강하게 와닿는 작가 박완서 1 file 2016.05.25 박정선 4210
5월 5일 어린이날, 꿈 키움 축제 현장 file 2016.05.25 류보형 4541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5729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6024
세상을 변화시키는 윤리적 소비, 공정무역 file 2016.05.25 김태경 4962
[5.17~5.19] '약속의 땅 포항' 삼성, 한화에 위닝시리즈 1 2016.05.25 백소예 3946
양평 속 하늘, '천사의 집' file 2016.05.24 조혜온 6765
현대인들의 운동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6.05.24 김나연 10837
놀자 페스티벌에서 놀자!! file 2016.05.24 김보현 4657
새로운 전략만이 살아 남는다 file 2016.05.24 박지윤 4272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7400
어서와, 펜팔은 처음이지? file 2016.05.24 김은진 5173
마지막을 장식하다 2016.05.24 김지현 3907
부산 세계인과 함께하는 어울마당 개최 file 2016.05.24 노태인 3936
아듀 경기도차세대위원 16기 그리고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은 경기도차세대위원 17기 file 2016.05.24 송윤아 3692
이해찬 선거사무소 조상호 실장을 만나다 file 2016.05.23 최선빈 4303
당신의 역사 상식 수준은? 2 file 2016.05.23 이민정 3890
부처님 오신날 우리들의 시민의식 1 file 2016.05.23 신동현 3865
포항의 경제 중심지, 죽도시장으로 오이소! file 2016.05.23 권주홍 6400
나라 사랑 캠페인, 그리고 애국 file 2016.05.23 이지웅 4021
수원에서 하나된 다문화 가족들!!! file 2016.05.22 박성우 6981
제 2의 윤동주를 찾는다! 제 9회 구로구민백일장 file 2016.05.22 백현호 3419
외국인 연수자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사하자 KOICA 학생도우미 봉사단 file 2016.05.22 최윤철 5254
오늘따라 더 행복한 소리가 들렸던 것 같은 그 곳, '프란치스코의 집' file 2016.05.22 심세연 6240
여주의 자랑, 제 28회 여주도자기축제 file 2016.05.22 최서영 4862
5.18의 정신, 하나로 달리는 마라톤 file 2016.05.22 3기김유진기자 4188
2016년 트렌드, 정교한 감각과 평범함의 향연 file 2016.05.22 한세빈 5559
자연과 먹거리,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22 김현승 39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