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감탄문과 감탄사 -무슨 의미인지는 아시나요?

by 최지인 posted Aug 10, 2014 Views 985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감탄문과 감탄사

무슨 의미인지는 아시나요?

 

20140810일 최지인 기자

'우와', '이키', '아야' 어떤 느낌이 드는가? 매우 어색하지 않은가?

이 말들은 국어사전에 정식등록 된 감탄사들이다.

교과서 속 많은 대화문중 감탄문에 꼭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언어들이기도 하다.

하지만 요즘의 청소년들에겐 이런 감탄사들은 한물갔다.

'x', 'x', 'x' 강렬한 어조와 입에 착착 달라붙는 어감. 요즘 청소년들의 유행 감탄사이다.

놀라거나 당황했을 때 엄마야대신 x자신의 친구가 실수를 했을 때는 괜찮아?’ 대신 x x’ 듣기에도 거칠고 쓰는 사람 또한 상스러워 보이게 하는 말들이다. 하지만 이제는 문화현상이라고 말할 정도로 보편적으로 자리 잡았다.

또 이런 기성시대 때부터 있던 언어뿐만 아니라 새로 만들어진 x’, ‘x’ 등 새로운 욕들이 만들어져 활개를 친다. 퍼지는 속도 또한 이루 말할 수 없다. 텔레비전 유행어와 같이 전파를 타고 공식적으로 전달되지는 않지만 입에서 입을 통해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간다.

한편 이런 언어들이 합쳐지고 다듬어져 감탄문들도 탄생했는데. ‘x x빠는 소리 하고 있네라던가 이런 엠xxx라는 다양한 문장들도 탄생했다.

하지만 이미 무뎌진 우리의 두 귀와 두 눈에는 심각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어딜 가나 욕을 들을 수 있고 욕은 청소년 문화중 하나로 자리매김한지 오래이다.

청소년들은 욕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리에서 소외되지 않았음에 대한 안정감을 느끼며, 자신을 보호함과 스트레스 해소까지 한다. 이토록 욕은 청소년들에게 많은 기능을 불러온다.

그러나 욕의 사용을 가만 내버려 두기엔 문제가 많다.

욕의 뜻을 아예 모르고 쓰는 청소년들도 있겠지만 알고 쓰는 사람도 있다. 또 정확히는 알지 못하더라도 어느 정도는 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가장 친한 친구에게 친구라는 이유로 x x’이라는 말을 손쉽게 내뱉고, 이순신 장군님이 만든 거북선을 보고 x x x라는 말을 내뱉을 때를 생각해 보아라.

이 말들에 여러분이 감탄하고 있다는 사실이 담겨 있는가? 사용한 목적을 봤을 때는 몰라도 의미만 보면 감탄하고 있다고 전혀 느낄 수가 없다. 오히려 비하하고 모욕하는 것과 동일하다.

욕에도 다양한 기능이 있고, 이미 널리 퍼져버린 것을 하루아침에 고쳐내기도 어렵다.

그러나 의미는 알고 사용하자. 그저 자신의 감상을 토해내는 것만 생각한다면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사람에게 가장 안 좋은 말을 사용해 칭찬할 수 도 있다.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017
안쓰는 물건 팔고, 기부도 하고. 일석이조! 재활용장터, '보물섬' 1 file 2016.03.20 문수연 5700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 우리는 잊어서도 안 되고, 잊을 수도 없다. 2 2016.03.20 이승윤 4145
꽃피는 하늘 아래, 서울과 새롭게 만나다 file 2016.03.20 민원영 3925
리본 공예, 장애인 마음도 환하게 비춰주다 file 2016.03.20 김현구 5078
이런 시를 아시나요? 1 file 2016.03.20 백소예 6589
[해외특파원 뉴스] Discover India: 인도 탐방기 file 2016.03.20 이지선 3503
잘나가는 영화들의 잘나가는 이유! 3 file 2016.03.20 이봉근 4809
'데이 마케팅'에 가벼워지는 지갑 2 file 2016.03.20 3기김유진기자 4683
청소년에게 날개를 달아주다! '부평구청소년수련관 자치조직 발대식' file 2016.03.20 박소윤 4545
조선시대로 시간여행!! 무예24기!! 1 file 2016.03.20 박성우 5754
참 언론의 참 기능, 영화 <스포트라이트> 2 file 2016.03.20 임하늘 4711
어스아워(Earth Hour), 지구를 위한 첫걸음 3 file 2016.03.19 박하연 4356
청소년의 건전한 놀이시설, 인천학생교육문화회관 file 2016.03.19 최찬영 5451
훈훈한 네티즌들의 선행, 백범 김구 선생의 정신을 기리며 2 file 2016.03.19 전지우 5364
우리의 여가시간, 무엇으로 보내고 있을까? 2 file 2016.03.19 신경민 5318
내가 다녀온 오키나와 file 2016.03.19 정송희 4541
부산 마을버스 신형 단말기 설치 중 file 2016.03.19 박성수 8790
SNS.. 그 편리함 속 숨겨진 역기능 4 file 2016.03.18 김주영 7443
tvN 인기드라마 '시그널'의 방송종료 5 file 2016.03.18 김윤정 5437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4 file 2016.03.17 최찬미 5199
청소년들의 논문 Project Together! 3 file 2016.03.15 이지웅 5056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5342
대구 세계화를 위한 청소년 연합, 시내 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치다 8 file 2016.03.13 장보경 5280
3월, 새로운 시작의 달, 학생들을 위한 선물 4 file 2016.03.13 최서영 4179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5313
2016 K리그 클래식 개막, 8개월간의 대장정 시작 2 file 2016.03.13 한세빈 4625
독도 사랑 필통을 만들다!!(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 6 file 2016.03.13 김강민 5418
[곰이 문 화과자] ' 3월 ' 문화행사 A to Z 2 file 2016.03.13 박서연 5524
Happy Walking, 금천 한가족 건강 걷기대회 2 file 2016.03.12 김혜린 5153
다문화 어린이와 함께하는 예능 발표회 보셨나요? 4 file 2016.03.12 이서연 4396
세계 섬유패션산업의 최신 트렌드 한 자리에… '대구국제섬유박람회' 4 file 2016.03.11 이세빈 6014
인피니트 호야 주연의 '히야' 예매율 1위 차지!! 6 file 2016.03.09 문근혜 5038
나를 알려라 : PR 문화 3 file 2016.03.06 이민재 4414
아날로그와 함께하는 롯데월드, 응답하라 1988 전시회 5 file 2016.03.05 김민지 6293
달콤한 디저트들이 가득한 [쁘띠북팔코믹스페스티벌:졸업전] 5 file 2016.03.04 오지은 5620
97년전 오늘... 9 file 2016.03.03 이송림 3925
[ 삼일절 ] 그날의 함성을 재현하다 5 file 2016.03.02 황지연 5726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9 file 2016.03.02 이송림 4635
3·1절을 맞은 온양온천전통시장의 풍경 2 file 2016.03.02 이지영 6297
세계의 공장 베트남으로 오세요!! 5 file 2016.03.02 김유민 4331
"깨어나라 대한민국! 우리는 하나다" 3.1 절 행사 4 file 2016.03.01 신예지 5155
아시아 문화의 메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7 file 2016.03.01 이봉근 6438
오리지널을 뛰어넘는 바이오시밀러 9 file 2016.02.29 권용욱 3966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남우주연상 수상 7 file 2016.02.29 송채연 9136
세계적인 밴드 ‘비틀즈’ 노래를 음원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고? 7 file 2016.02.29 김수빈 5393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6040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6127
27일, 서울시 어린이 청소년 참여위원회 오리엔테이션 열려 5 file 2016.02.27 황지연 46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