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by 9기박수영기자 posted Jan 31, 2019 Views 46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크기변환_청소년기자단-마리모.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수영기자]


얼핏 보면 초록색 가느다란 실을 뭉쳐 놓은 것 같은 생김새의 마리모는 정확히는 녹조류, 이끼의 일종이다. 이 마리모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 특히 일본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식물은 광합성을 이용해 성장하고, 1년에 반경 1cm 정도씩 자란다. 수명은 약 100년에서 150년 정도이다.


마리모가 처음 발견된 곳은 일본 홋카이도의 아칸 호수이다. 이곳의 마리모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으니 허가 없이 채취하는 것은 불법이다. 또한 아칸 호수의 마리모는 최대 직경 30cm까지 자라고, 그 이상 자라게 되면 중심부에 있는 사상체가 햇빛을 받지 못해 무너져 내린다. 무너져 내린 마리모는 또 다른 작은 마리모로 분해되며, 같은 원리로 성장하는 것을 반복한다.


마리모의 또 다른 이름으로는 모스볼을 들 수 있다. 마리모와 모스볼은 다른 식물이라는 오해를 받고 있는데, 모스볼은 유럽즉 영어권에서 부르는 명칭이고 마리모는 일본에서 부르는 명칭이다. 즉, 모스볼과 마리모는 다른 단어지만 같은 식물을 부르는 이름인 것이다.


이 둘은 서로 다른 나라에서 자라다 보니 다른 자연환경으로 인하여 겉모습의 차이가 생기는 것뿐이다일본의 자연산 마리모는 털이 짧고 매우 동그란 모양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반면, 모스볼이라 불리는 북유럽의 자연산 마리모는 털이 길고 모양이 일정하지 않다.


또한 마리모는 기분이 좋을 때 둥둥 떠올라 소원을 들어준다고 알려져 있다. 이 현상은 사실 평소 가라앉아 있는 마리모가 광합성을 해 양분을 얻기 위해 뜨는 것이지만, 드문 일이기에 이렇게 알려져 있다. 마리모가 행복, 사랑, 기쁨을 상징하는 식물이기에 더욱 그 의미가 깊다.


마리모, 모스볼 둘 다 각자의 매력이 있으니 다른 나라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애완식물을 하나쯤 키워 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9기 박수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2637
손흥민 선수 100호 골 달성! 1 file 2018.12.26 박종운 1274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3회 감사편지쓰기 공모전' 시상식 가져 4 file 2018.12.26 김민성 4001
[가볍게 떠나요] 방학 맞아 학생들끼리 떠나기 좋은 지하철 데이트 코스 추천 1 file 2018.12.27 정하현 1678
제주로 온 코딩! 주니어 해커톤 대회 2 file 2019.01.02 오채영 1568
'어른이'들을 위한 전시회, 슈가플래닛 file 2019.01.02 윤은서 1513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3266
핀란드의 산타마을 3 file 2019.01.03 계진안 1843
"'우리'에서 제외된 우리들" 용기와 시: 유동성 시대의 난민과 예술 1 file 2019.01.04 장민주 2472
진정한 저널리즘의 의미를 찾다, 영화 <스포트라이트> file 2019.01.08 고효원 1875
광복의 환희와 되찾은 조국의 상징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9.01.08 이채린 1498
울산의 밤을 비추다! 2 2019.01.08 김찬유 1265
전시회 '슈가플래닛', 당신의 가장 달콤한 순간은 언제인가요? 1 file 2019.01.09 오희수 2176
물오른 황의조의 득점 감각, 대한민국 아시안컵 우승의 핵심 관건 file 2019.01.10 이준영 2140
‘보성차밭 빛 축제’ 겨울밤을 빛내다 3 file 2019.01.11 조햇살 3435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일산 킨텍스서 제 10기 발대식 개최 file 2019.01.14 디지털이슈팀 4335
지금 한국은 스페인 열풍 1 file 2019.01.16 전예진 1966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1164
우리는 언론을 얼마나 믿어야 하는가? ‘PMC: 더 벙커’를 통해서 file 2019.01.18 강재욱 1869
베트남, 전라북도에서 평화통일을 이야기하다! 3 2019.01.22 김아랑 1942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file 2019.01.22 이주희 1797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돌아보는 기념관, '근현대사기념관' file 2019.01.23 김보선 1614
도심 속의 작은 우주, 대전시민천문대 3 file 2019.01.23 정호일 2180
영그림틴을 통해 돌아본 재능기부의 의미 1 file 2019.01.23 양윤서 1325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을 방문하다 2 file 2019.01.24 박희원 2601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과 연장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다! 1 2019.01.24 박종운 1285
[IT 리서치] 애플워치4, 두 달 간의 사용기 3 file 2019.01.24 윤주환 3659
독립기념관에 가다 2019.01.25 전서진 1511
내 삶은 내 몫, 내 아픔도 내 몫...에세이가 필요한 때 1 2019.01.25 정운희 1658
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2019.01.25 최경서 1376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1631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1241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1220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file 2019.01.29 정하현 1644
순항하지 못한 벤투호, 아시안 컵 8강 탈락 file 2019.01.31 김유미 2752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file 2019.01.31 서한서 1965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2 file 2019.01.31 박수영 4626
잊혀져 가는 과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file 2019.01.31 양윤서 1897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2326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1953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1774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1662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2410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1710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1796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1199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1097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1250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32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