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K-Pop과 K-Drama, 해외에서는 얼마나 유명할까

by 8기정유현기자 posted Nov 30, 2018 Views 25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11월 22일~11월 24일 이틀간 K-Pop과 K-Drama에 대해 얼마나 많이 아는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대상은 SNS의 외국인들로 총 11명이 참여하였다. 질문은 총 5개였다. 먼저 국적을 물어보는 문제에서는 10명 중 필리핀 사람들이 30%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그 뒤로 영국이 20%로 뒤를 따랐고, 네덜란드, 인도, 헝가리, 아랍 에미레이트, 베트남이 각각 10%를 차지했다.


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정유현기자]


K-Pop이나 K-Drama를 아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11명이 답변을 제출했다. K-Pop 과 K-Drama를 정말 사랑한다에 대한 답변이 63.6%로 가장 많았고, 27.3%가 안다, 그리고 모른다가 9.1%였다. 

2.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정유현기자]


가장 좋아하는 아이돌이 누구냐는 주관식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는 (각 그룹 멤버 이름을 적은 답변은 그 그룹에 포함시켰다. 지민-방탄소년단, 오세훈-엑소) 방탄소년단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엑소가 4명으로 그 뒤를 따랐다. 그 외에도 EXID, (G)I-DLE, 블랙핑크, 워너원 등의 답변도 있었다.

3.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정유현기자]

 

주변 친구들이나 가족이 K-Pop이나 K-Drama에 대해 알고 있냐는 답변에 11명 중 그렇다가 63.6%로 가장 많았고, 사랑한다가 27.3%로 뒤를 따랐다. 답변 중 모른다가 9.1%를 차지했다. 대부분 알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설문을 통해 외국의 많은 사람들이 한국 아이돌과 음악, 드라마를 좋아하고, 잘 알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반면, 아예 모르는 사람도 있다는 것도 알 수 있다. 설문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은 설문을 올린 게시글 밑에는 'K-Pop이 너무 좋고 그중 엑소가 너무 좋다', 'K-Drama는 정말 내가 자주 본다. 너무 좋다.' 등의 댓글을 남겨주기도 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8기 정유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마음의 양식, 독서 1 file 2018.12.07 서인하 2098
바나나 더이상 못 먹게 될 수도 있다? 1 2018.12.04 안종현 2237
책 <조선 국왕의 일생>을 통해 조선시대 왕들의 삶을 보다 file 2018.12.03 이태권 2225
G-STAR 2018, 성공적으로 개최되다 2018.12.03 고유진 1773
일본 오사카 성의 화려함 뒤에 감춰져 있는 우리는 모르는 역사 file 2018.12.03 이수영 5544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이 겪었던 역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방문하다! file 2018.12.03 박희원 1518
2018 카트라이더 쇼케이스 Show me the New generation file 2018.11.30 고은총 2255
따뜻한 마음에 보답하다 <제4회 마포구청소년자원봉사대회> file 2018.11.30 강민주 1704
K-Pop과 K-Drama, 해외에서는 얼마나 유명할까 2018.11.30 정유현 2538
'국경없는영화제 2018' 지난 23일 개최 file 2018.11.29 이소연 1518
`2018 화순 국화향연`이 펼쳐지다 file 2018.11.29 조햇살 2485
최대의 게임 축제 '지스타' 그러나 '스트리머'들의 축제? file 2018.11.29 전여진 2275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 그리고 싱어롱 문화 1 2018.11.28 김수민 3577
독도의 날 맞아, 독도문화제 개최 file 2018.11.28 여인열 1780
서울의 도심 속, 예술인들의 흔적을 만나다 file 2018.11.28 김사랑 2383
조정래 작가와 직접 만나는 시간 … "태백산맥 북 토크" file 2018.11.26 심근아 1662
2018 탈북청소년 영어 말하기 대회 file 2018.11.26 진형조 1848
어르신들의 쉼과 힘, 안나의 집을 아시나요? file 2018.11.26 오다혜 1724
'당신의 일주일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EVE, 월경 콘서트 file 2018.11.26 장민주 1813
대한민국 쇼트트랙, 자존심을 회복하다 file 2018.11.23 정재근 1714
없는 게 없다. “자동판매기의 진화” 1 file 2018.11.22 김다경 2552
날아라 국제고 꿈꾸라 국제고인, 전국 국제고 연합 학술제: WELCOME TO GGHS file 2018.11.22 윤수빈 2140
주거빈곤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을 위해서! file 2018.11.22 이은서 1844
한국은 지금 '젠트리피케이션' 몸살 중 file 2018.11.21 박태준 1704
석오 이동녕 선생, 그 발길을 따라서 file 2018.11.21 김단아 1741
중국에서 AI 앵커, 교사 등장...'미래 인간의 직업은 사라지나?' file 2018.11.21 한민서 2582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2845
지구를 과학관 안에 담다 file 2018.11.16 백광렬 1950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2721
남북 교류의 장, '제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 폐막 file 2018.11.16 이휘 1823
'호모포비아'라는 단어가 존재하는 세상 5 file 2018.11.14 김유진 2995
전국 국제고 연합 학술제, 축제의 장이 열리다 3 file 2018.11.13 김현아 4768
다문화의 재능을 살려... 다문화 학생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열리다 1 2018.11.13 조정원 1698
2018년도 10월달에 열린 제3회 충북과학교육축제에 가다! file 2018.11.12 조서현 1978
3D 펜을 체험해보다 2 file 2018.11.12 손준서 3752
소프트웨어, 체험하면서 배워요! '2018 광주SW 체험축전' file 2018.11.12 손민경 3133
신리성지에 가다 file 2018.11.12 전서진 1799
첫 '남녀부 분리 운영'의 V-리그, 무엇이 달라졌을까 1 file 2018.11.12 김하은 2655
별들의 축제,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식 1 file 2018.11.09 김민정 2460
강북구청의 역사를 위한 노력 file 2018.11.09 한승민 2113
그 사태를 겪은 사람들은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온다고 말한다 2018.11.09 하예원 1728
독도, 세종실록지리지 50쪽에는 없다 3 file 2018.11.09 박상연 5313
삼성생명공익재단, 2018 삼성행복대상 시상식 개최...청소년 분야 5명 수상 file 2018.11.08 디지털이슈팀 3726
E스포츠 최대 축제, 롤드컵 결승 인천서 성황리에 개최 2018.11.08 김창훈 2702
[KS특집 1. SK와이번스] 6년 만의 한국시리즈, 8년 만의 우승 이끌 수 있을까 1 file 2018.11.07 정승호 1743
태조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박물관, 어진박물관 file 2018.11.07 김보선 2750
세상 밖을 볼 수 있는 마음, 박범신 작가를 만나다 file 2018.11.06 김다영 2073
생명을 살리는 치안드론 file 2018.11.05 손준서 16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